시화호 ‘수리부엉이 제국’ 개발 ‘발톱’에 무너질라

조홍섭 2016. 11. 16
조회수 16673 추천수 0

10여년 사람 발길 안 닿은 초지 생태계

물과 뭍 통틀어 최고 포식자로

 

몸길이 70㎝에 날개 펴면 150㎝ 

스텔스 비행술 등 사냥 달인


포유류 주 먹잇감 삼는다는 통념 깨고

풍부한 조류가 먹잇감 절반

침식 절벽은 둥지 틀기 안성맞춤

 

20쌍 둥지 틀고 번식률 세계 상위권

전국에서 수리부엉이 밀도 가장 높아


수자원공사 2006년 장기종합계획 짜

2030년까지 대규모 주거단지 조성 

 

주거지역과 서식지 사이 수로 만들어 

차단 공간과 먹이터 등 대안 마련해야 


b11.jpg » 날개를 펴면 1.5m에 이르는 대형 맹금류인 수리부엉이는 최사우이 포식자로서 생태계의 건강을 나타내는 지표이기도 하다. 신동만 피디


7일 오전 찾은 경기도 화성시 송산면 독지리의 시화호 남쪽 간척지는 황금색 띠로 뒤덮인 광활한 벌판이었다. 간간이 보이는 소금기가 빠진 펄과 바위에 붙은 탈색된 따개비가 갯벌의 흔적을 간직하고 있을 뿐이다. 


1994년 시화방조제로 바다가 막힌 뒤 극심한 수질오염으로 1998년 해수유통 결정이 났다. 이후 10여년 동안 갯벌은 사람의 간섭이 없는 초지 생태계로 변신했다.


b2.jpg » 초지로 변한 시화호 간척지가 띠로 덮여 있다. 초지 가장자리의 언덕은 과거 해안이던 곳으로 수리부엉이의 주요한 번식지이지만 새도시 개발이 예정돼 있다.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푸드덕’, 발밑에서 장끼 한 마리가 튀어나와 긴 꼬리를 반짝이며 날아갔다. 꿩과 고라니가 수시로 눈앞에 나타나 놀라게 했다. 자연이 살아있음을 쉽게 알 수 있었다. 


b1.jpg » 시화호 간척지는 해수호, 담수호, 초원, 언덕 등으로 이뤄져 있다. 수리부엉이가 둥지를 트는 언덕. 조홍섭 기자


이곳 생태계에서 최상위 포식자는 물에선 수달, 땅에는 삵, 그리고 물과 뭍을 모두 합치면 수리부엉이다. 시화호 간척지는 전국에서 수리부엉이의 밀도가 가장 높은 ‘수리부엉이 제국’이다.

 

초원 가장자리 언덕은 과거 해안이던 곳이다. 파도에 침식된 절벽이 곳곳에 드러나 있어 수리부엉이가 둥지를 틀기에 알맞다. 암벽에 다가서자 희끗희끗한 자국이 여기저기 보인다. 동행한 신동만 박사(조류생태학· <한국방송> 프로듀서)가 “수리부엉이가 얼마 전까지 머문 흔적”이라고 설명했다. 


b9.jpg » 수리부엉이가 갓 토해놓은 펠릿. 통째로 삼킨 동물의 털과 뼈로 이뤄져 있다. 신동만 피디


b14.jpg » 토해 놓은 지 오래 된 펠릿. 이를 분석하면 수리부엉이가 어떤 먹이를 얼마나 많이 먹었는지 알 수 있다. 조홍섭 기자


주변을 살펴보니 드러난 정강이뼈에 발가락이 달린 새의 유해와 쥐나 새를 통째로 삼킨 뒤 찌꺼기만 뱉어낸 펠릿이 곳곳에 놓여 있다. 수리부엉이가 잡아온 사냥감을 뜯어먹거나 뼈와 털을 토해 낸 흔적이다.


암벽 주변엔 사냥감 잔해 수북

 

b15.jpg » 지난해 수리부엉이가 둥지를 틀었던 장소. 절벽 위 8부쯤 움푹 패인 곳이다. 조홍섭 기자


절벽 8부 높이의 움푹 팬 곳이 과거 둥지터라고 신 박사가 가리켰다. 그때 갑자기 커다란 새가 머리 위로 날아올라 나무 사이로 빠르게 사라졌다. 침입자를 지켜보던 수리부엉이였다. 


앉아 있는 수리부엉이는 머리가 크고 둔한 느낌을 주지만 날아가는 모습은 날개가 아주 길어 늘씬하고 날쌘 모습이었다. 신 박사는 “수리부엉이는 몸길이 70㎝에 날개를 펴면 150㎝에 이르는 대형 조류”라며 “움켜쥐기만 해도 먹이 동물을 곧바로 죽이는 강력한 발톱과 소리를 내지 않는 스텔스 비행술, 예리한 청각과 시각을 겸비한 최고의 포식자”라고 말했다.

 

b8.jpg » 수리부엉이는 야간에 주로 활동하지만 시각도 뛰어나 낮에도 잘 본다. 신동만 피디


안산시에서 ‘시화호 지킴이’로 일하는 최종인씨는 “시화호 간척지의 수리부엉이는 오리와 갈매기는 물론이고 족제비까지 사냥한다”며 “새끼가 깨어나면 다른 곳에서는 쥐 한 마리 잡아놓고 또 나가야 하지만 여기선 오리를 1~2마리 잡아놓고 여유롭게 먹인다”고 말했다.

 

b13.jpg » 시화호의 어느 '유복한' 수리부엉이 둥지. 큼직한 꿩과 오리를 미리 잡아둔 것이 보인다. 신동만 피디


시화호 간척지의 풍부한 먹이와 서식 여건은 높은 번식 성공률로 나타난다. 이곳에만 약 20쌍이 둥지를 틀고 있으며 불어난 어린 수리부엉이가 주변 지역으로 퍼져나가고 있다. 시화호 ‘습지 부엉이’의 성공 사례는 국제적으로도 알려졌다. 

 

b14.jpg » 시화호 수리부엉이의 먹이 특성을 소개한 논문이 표지 논문으로 실린 <맹금류 연구 저널> 9월호.


신 박사와 유정칠 경희대 생물학과 교수는 습지가 중심인 시화호와 농지와 숲이 많은 파주·김포·강화 지역에 둥지를 튼 수리부엉이 44쌍의 먹이와 번식률을 조사한 결과 번식에 성공한 쌍은 평균 2마리의 새끼를 키워내 세계 상위권의 번식 성공률을 보였다. 


국제 학술지 <맹금류 연구 저널> 최근호에 실린 이 논문을 보면, 번식에 성공한 수리부엉이가 길러내는 새끼 수는 스페인에서 2.3마리로 가장 높고 독일 2.1마리, 오스트리아 2마리, 프랑스 1.8~1.9마리, 스웨덴 1.6마리 등으로 스페인을 빼면 시화호의 번식률은 세계 최상위권이다.

 

b10.jpg » 시화호에서는 알에서 깬 수리부엉이 새끼가 도태되지 않고 모두 자라는 비율이 높다. 먹이가 부족한 곳에서는 보기 힘든 현상이다. 신동만 피디


연구자들은 “스페인 등 유럽에서는 덩치가 크고 개체수가 많은 토끼를 주 먹이로 해 수리부엉이가 높은 번식 성공률을 보였지만 시화호에서는 습지의 새들이 크고 풍부한 먹잇감이 돼 번식 성공률을 높인 것으로 보인다”며 “이 연구는 수리부엉이가 주로 포유류를 먹이로 삼는다는 통념을 깬 사례를 제시했다”고 논문에서 밝혔다. 


표2.jpg » 자료=신동만 외(2016)


시화호 수리부엉이가 사냥하는 동물 가운데 흰뺨검둥오리, 청둥오리, 꿩 등 조류는 먹이 양의 절반가량을 차지했고 번식기에 그 비중은 84%로 뛰었다. 


b6.jpg » 둥지에 있는 수리부엉이 새끼의 발육 상태를 측정하는 신동만 연구자. 신동만 피디 제공.


신 박사는 “오리 한 마리면 쥐 5마리 무게인데, 크고 영양가 높은 먹이를 안정적으로 얻을 수 있는 시화호가 습지형 서식지로서 가치가 크다는 걸 알 수 있다”며 “과거 멧토끼가 많았을 땐 우리나라에서도 수리부엉이의 주 먹이였을 가능성이 크지만 당시의 먹이 조사 기록은 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b4.jpg » 파주-김포-강화의 수리부엉이 둥지. 쥐는 가장 빈도가 높은 먹이이다. 신동만 피디


시화호 습지의 가치는 파주 등 습지 아닌 곳과의 비교에서도 잘 드러난다. 시화호는 파주 등에 견줘 번식 성공률이 1.7배나 높았다. 파주 등에선 보통 알에서 깬 2~3마리의 새끼 가운데 발육이 느린 개체들이 3마리에 1마리꼴로 도태되는데, 시화호에선 대부분 자라서 둥지를 떠난다. 습지가 아닌 곳에서도 멧비둘기, 꿩 등 조류는 양적으로 주요한 먹이였지만 사냥 빈도는 쥐가 가장 높았다.


그 지역 생태계 건강하다는 증거

 

최상위 포식자인 수리부엉이가 잘 산다는 건 그 지역 생태계가 건강하다는 증거다. 유정칠 교수는 “맹금류는 먹이사슬의 꼭대기에 있어 오염물질이 축적돼 알의 부화가 안 되기도 하고 둥지를 틀 절벽과 먹이터가 주변에 있어야 하는 등 서식조건이 까다로워 세계적으로 대부분 위험한 상태에 놓여 있다”고 말했다.


b5.jpg » 날개를 부풀려 경계 표시를 하는 어린 수리부엉이. 최상위 포식자가 산다는 것은 그곳 생태계의 보전가치가 높다는 걸 뜻한다. 신동만 피디


그러나 시화호의 ‘수리부엉이 제국’은 붕괴가 예정돼 있다. 한국수자원공사는 2006년 수립된 시화지구 장기종합계획에 따라 시화호 남쪽 간척지에 2030년까지 송산 그린시티를 조성할 계획이다. 수리부엉이 서식지에는 대규모 주거 지역이 들어선다.

 

생태도시를 만든다며 국내 최대 규모의 수리부엉이 서식지를 없애는 사태가 벌어질지 모른다. 최종인씨는 “이미 개발로 수리부엉이의 서식지가 망가지고 있고 멸종위기종으로 지정만 했지 실질적인 보호 조처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주거지역과 서식지 사이에 수로를 조성해 차단 공간과 먹이터 구실을 하도록 하는 등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인터뷰: 논문 쓰고 다큐 찍는 신동만 KBS PD

"알면 알수록 궁금, 생태적 비밀에 꽂혀"


b3.jpg » 신동만 <한국방송> 피디는 다큐멘터리 제작자이자 연구자로서 시화호 수리부엉이 서식지 보호가 꼭 필요하다고 힘주어 말한다. 조홍섭 기자

 

“갯벌 매립과 수질오염으로 악명 높았던 시화호 간척지의 생태계가 살아나면서 최상위 포식자인 수리부엉이의 보고가 된 것은 아이러니입니다. 그런데 생태도시를 만든다며 서식지가 다 사라지게 생겼습니다.”

 

신동만 <한국방송> 프로듀서는 “공룡 화석지가 있는 고정리 일대를 빼면 신천리에서 독지리를 거쳐 대부도에 이르는 국내 최대의 수리부엉이 서식지는 모두 개발될 예정”이라며 “우여곡절 끝에 만들어진 생태 보고를 지키려면 수리부엉이가 둥지를 틀 언덕과 먹이터를 보전하는 생태적 개발이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방송(KBS)의 대표적인 환경 프로그램이던 <환경 스페셜>에서 자연생태 전문 피디로 활동하면서 뿔논병아리, 신두리 사구 등 많은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을 제작했다. 그가 수리부엉이에 ‘꽂힌’ 계기는 2008년 ‘밤의 제왕 수리부엉이’를 연출하면서였다. 


신 피디는 “수리부엉이는 우리나라 야생 생태계의 최정점에 있는 중요한 생태적 지위를 가지고 있음에도 제대로 연구가 되지 않아, 저라도 미력이나마 그 생태적 비밀들을 밝혀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수리부엉이에 대해 알면 알수록 궁금한 것이 생겼고, 이런 호기심이 그를 연구자의 길로 이끌었다. “연구는 쉽지 않았어요.” 전문 직업인이 박사과정 공부를 하는 것은 당연히 힘들다. 


b7.jpg » 줄을 타고 절벽을 내려가 수리부엉이 둥지를 조사하는 모습. 신동만 피디 제공.


여기에 연구 대상 자체가 고난도다. “둥지의 새끼와 먹이 잔해 등을 조사하려면 줄에 매달려 절벽을 내려가야 하는데, 어미가 사냥 나갈 때 조사하려니 초저녁에 조사하는 수밖에 없더군요.”

 

그가 시화호와 파주·김포·강화 일대의 수리부엉이 둥지 수십곳을 찾아다니며 조사한 논문은 맹금류 분야의 저명한 학술지인 <맹금류 연구 저널>에 2013년과 올해 두 차례에 걸쳐 실렸다. 토끼 등 대형 포유류를 주로 잡아먹는 것으로 알려진 수리부엉이가 토끼가 사라진 습지에서 새를 먹이로 대체한다는 연구 결과가 평가를 받았다. 

 

“좋은 자연 다큐멘터리가 나오려면 기초과학 연구가 뒷받침돼야 하는데 우리나라는 불모지에 가깝다”고 그는 말한다. 현업 자연 다큐멘터리 피디가 경희대 생물학과에서 조류학 박사 학위를 받게 된 것은 연구 결과가 나오기까지 기다릴 수 없어서일 것이다. 


그는 현재 내년 10월을 목표로 시화호 생태계의 주인공인 수리부엉이와 수달을 주인공으로 하는 두 편의 자연 다큐멘터리를 제작 중이다.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Dong-Man Shin Jeong-Chil Yoo, Reproductive Success of Eurasian Eagle-Owls in Wetland and

Non-wetland Habitats of West-central Korea, Journal of Raptor Research, 50(3):241-253, DOI: http://dx.doi.org/10.3356/JRR-15-29.1

URL: http://www.bioone.org/doi/full/10.3356/JRR-15-29.1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비닐 먹는 나방 애벌레, 플라스틱 공해 해결할까비닐 먹는 나방 애벌레, 플라스틱 공해 해결할까

    조홍섭 | 2017. 04. 25

    벌통 밀랍 먹는 꿀벌문패명나방 애벌레, 성분 비슷한 비닐봉지도 '냠냠'생분해 세균보다 40배 이상 속도, 효소 추출·대량생산이 다음 단계취미로 꿀벌을 기르는 어느 아마추어 양봉가가 벌통에서 기생충을 잡아 비닐봉지에 담았다. 이튿날 보니 비닐...

  • 열대 베도라치, 큰 송곳니로 모르핀 독물 주입열대 베도라치, 큰 송곳니로 모르핀 독물 주입

    조홍섭 | 2017. 03. 31

    상대에 고통 주는 대신 몽롱하게 만들어 도망쳐독니 홈이 독샘과 연결, 포식자 삼켰다가도 게워내독을 분비하는 동물이 독거미나 독사 등 일부에 국한된다고 믿으면 오산이다. 독을 분비하는 물고기도 세계에 2천 종이 넘는다. 어릴 때 개울에서 퉁...

  • 지구 최대 포식자는 거미, 연간 곤충 등 8억톤 먹어지구 최대 포식자는 거미, 연간 곤충 등 8억톤 먹어

    조홍섭 | 2017. 03. 17

    사람이 먹는 고기와 수산물 합친 양과 맞먹어포식의 대부분은 숲과 초지에서, ㎡당 1000마리까지 살아거미가 지구상에 처음 출현한 것은 고생대 데본기인 약 4억 년 전이다. 현재 4만5000종 이상의 거미가 극지방부터 사막까지 지구 표면에 넓게 분...

  • 공룡시대 바다 괴수의 이빨이 오징어·문어 낳았다공룡시대 바다 괴수의 이빨이 오징어·문어 낳았다

    조홍섭 | 2017. 03. 10

    어룡·상어 등 새 포식자 대응 패각 버리고 민첩한 형태로 진화패각 고집한 암모나이트는 멸종…오징어, 문어 특별한 이유 밝혀져머리와 다리가 붙어있다 해서 ‘두족류’라고 불리는 오징어와 문어, 갑오징어 등은 그런 체형 말고도 여러 가지 점에...

  • 미나리아재비는 왜 반짝이는 노란 꽃을 피울까미나리아재비는 왜 반짝이는 노란 꽃을 피울까

    조홍섭 | 2017. 02. 24

    얇고 평평한 겉면이 거울처럼 빛 반사, 아래 녹말·공기층은 빛 산란새·나비 무늬처럼 ‘박막 간섭 효과’ 이용 광택 내…식물 중 유일6월 개울가에 흔하게 피는 미나리아재비의 노란 꽃은 마치 꽃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