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 같은 사람 (명상편지 14)

조회수 73780 추천수 0 2011.12.13 20:36:59

바다 같은 사람



큰 사람은 바다 같은 사람입니다.

바다는,
흘러드는 물은 모두 받아들이지요.

어디서 시작했는지, 어느 강에서 왔는지 따지지 않고
공장 폐수나 오염물이라고 거부하지 않습니다.

염분으로, 파도로, 해일과 폭풍으로 정화할 뿐
불평하거나 티를 내지도 않습니다.

인연으로든 노력으로든
그곳까지 흘러온 노고를 높이 사는 것이지요.

물방울 하나,
땅속으로 스며들어 자칫 사라질 수도 있었던 작은 물방울 하나가
끊임없이 힘을 내어,

물줄기를 이루고
강을 이루고
끝내 바다에 이른……,

그 인연을 소중하게 생각해서
다 받아들이는 것입니다.

일단 바다에 들어오면 너와 내가 없어지고
모두 하나가 됩니다.

그런 사람을 대인이라고 하지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39 [포토에세이] 멍청한 꿩 서방 imagefile kocyoung 2011-12-14 14266
» 바다 같은 사람 (명상편지 14) pumuri 2011-12-13 73780
337 왜 아플까? (건강하게 사는 법 14) pumuri 2011-12-13 73398
336 태안 허베이 스피리트호 기름유출사고, 그 후 4년 토론회 조홍섭 2011-12-13 15693
335 녹색교육센터 활동가 공채 image 조홍섭 2011-12-13 10050
334 [포토에세이] 벼락 전나무 imagefile kocyoung 2011-12-12 15176
333 서울에서 동물과 더불어 살기 위한 정책 간담회 image 조홍섭 2011-12-09 9471
332 송도갯벌과 저어새 축제 image [1] 조홍섭 2011-12-09 11477
331 환경독성 포럼-가습기 살균제 사고 계기로 본 생활용품 안전 imagefile 조홍섭 2011-12-09 11364
330 허베이 스피리트호 기름 유출 사고 4년, 주민의 건강 영향 관리 토론회 image 조홍섭 2011-12-09 10262
329 <토론회> 방사능 아스팔트 처리와 재발방지, 어떻게 할 것인가? 이유진 2011-12-07 12709
328 [에세이] 개구리 장날 kocyoung 2011-12-07 9869
327 위기의 지구에서 살아남는 응급치료법 image pumuri 2011-12-05 57243
326 여유 14 pumuri 2011-12-05 79390
325 [포토에세이] 허수누이 imagefile kocyoung 2011-12-05 13080
324 닥치고 탈핵, 오늘부터 인터넷 생방송 조홍섭 2011-12-02 10099
323 어떻게 대화하게 되었나? image pumuri 2011-11-30 73008
322 비움(무심 14) pumuri 2011-11-30 72618
321 [포토에세이] 마네킹 벌판에 눕다 imagefile kocyoung 2011-11-30 19641
320 소화는 시원하게 잘 되시나요? (명상편지 13) pumuri 2011-11-29 46265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