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오면 재채기, 들창코 원숭이 미안마서 발견

조홍섭 2011. 12. 14
조회수 33545 추천수 2

WWF 지난해 메콩강 유역서 신종 208종 발견

암컷만 있는 도마뱀, 사이키델릭 도마뱀붙이 등…산림벌채 등 개발로 위험

 

wwf_elvis_monkey_e360.jpg

▲미얀마에서 지난해 처음 발견된 '엘비스' 원숭이. 그림=마틴 애블링, 포나 앤 플로라 인터내셔널.

 

동남아 메콩강 유역은 과학계에 미처 알려지지 않은 동·식물이 남아있는 마지막 미지의 자연이다. 특히 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 타이, 베트남, 중국 윈난 성 등의 메콩강 유역은 신종 생물의 보고로서 1997~2009년 사이 1376종의 동·식물이 새로 학계에 보고됐다.

 

세계자연보호기금(WWF)은 12일 지난 한해 동안 메콩강 유역에서 수행한 생태조사 결과를 담은 <야생 메콩> 보고서를 통해 식물 145종, 파충류 28종, 어류 25종, 양서류 7종, 포유류 2종, 조류 1종 등의 신종을 발견했다고 발표했다.

 

이번에 발견된 종 가운데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이른바 '코 없는 원숭이'(학명 Rhinopithecus strykeri)이다. 지난해 초 미안마의 히말라야 산맥 쪽 산악지대인 카친 주에서 발견된 이 원숭이는 엘비스 프레슬리를 닮은 헤어스타일과 독특한 털이 눈길을 끈다.

 

물론 주민들은 오래 전부터 알던 동물이며, 비올 때 하늘로 향한 콧구멍에 빗물이 들어가 재채기를 하기 때문에 찾기 쉽다고 주민들은 말한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그래서 비가 오는 날 이 원숭이는 머리를 무릎 사이에 처박고 지낸다는 것이다. 보고서는 이 원숭이가 곧 최고 수준의 멸종위기종 등급으로 분류될 것으로 내다봤다.

 

lizard.jpg

▲암컷만 있는 베트남의 신종 도마뱀. 사진=리 그리스머, WWF.

 

베트남 붕타우 성의 한 식당에서 발견된 신종 도마뱀(학명 Leiolepis ngovantrii)은 70마리를 채집해 조사했는데 모두 암컷뿐이었다. 과학자들은 이 도마뱀이 양성생식이 아닌 복제를 통해 번식하는 것으로 추정했다. 이런 단성생식은 유전 다양성 부족을 불러 기후변화와 서식지 변화에 취약해진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gekko.jpg

▲색깔과 무늬가 현란한 사이키델릭 도마뱀붙이. 사진=리 그리스머, WWF   

 

남베트남 혼코아이 섬에서 발견된 신종 도마뱀붙이(학명 Cnemaspis psychedelica)는 색깔과 무늬가 환상적이어서 아예 학명에 '사이키델릭'이란 이름을 붙였다. 면적이 8㎢인 작은 섬에 살아 멸종할 가능성이 높다.


wobler.jpg

▲라오스에서 발견된 신종 울새. 사진=울프 요한손, 스웨덴자연사박물관.  

 

이번 조사에서 유일하게 발견된 신종 조류인 석회암 나뭇잎 울새(학명 Phylloscopus calciatilis)는 라오스의 석회암 카르스트 지역에 서식한다. 이 새는 울음소리가 워낙 독특해 연구자들이 소리만 듣고도 대번에 신종임을 직감했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orchid.jpg

▲베트남에서 발견된 신종 난. 사진=두옹 투안, WWF. 

 

이 조사에서 아름다운 꽃이 두드러진 난(학명 Dendrobium daklakense, 위 사진)을 포함해 6종의 난이 새로 발견됐다. 이들은 모두 고유종이다. 인도차이나에서는 불법 벌채로 지금까지 70종의 난이 멸종한 것으로 알려진다.

 

nepenthes.jpg

▲신종 벌레잡이통풀. 사진=프랑수와 메이, WWF.

 

또 위 사진에서 보는 것(학명 Nepenthes holdenii) 등 5종의 새로운 벌레잡이통풀(네펜시스)이 발견됐다.

 

보고서는 "메콩강 유역에는 3억의 인구가 살고 급속한 개발이 이뤄지고 있다"며 "이곳의 독특한 생태계를 보전하고 개발을 이룩하기 위한 녹색경제가 시급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 보고서 원문을 내려받을 수 있는 주소

http://www.worldwildlife.org/who/media/press/2011/WWFPresitem25296.html

 

조홍섭 환경전문가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평생 한 번 보기 힘든 희귀 나그네새 검은뺨딱새평생 한 번 보기 힘든 희귀 나그네새 검은뺨딱새

    윤순영 | 2019. 06. 11

    잠깐 마주쳤던 기억만 남기고 훌쩍 날아가검은뺨딱새는 1987년 5월 대청도에서 1개체가 처음으로 확인된 이후 1988년 대청도, 2004년 어청도, 2005년 소청도, 2006년에는 전남 홍도에서 관찰됐다. 기록이 손꼽을 만큼만 있는 희귀한 새다. 지난 ...

  • 오렌지빛 가슴의 나르키소스, 황금새를 만나다오렌지빛 가슴의 나르키소스, 황금새를 만나다

    윤순영 | 2019. 05. 13

    어청도 찾은 희귀 나그네새…사람 두려워 않는 앙징맞은 새황금은 지구에서 가장 가치 있는 물질이다. 밝은 황색 광택을 내고 변색하거나 부식되지 않아 높게 치는 금속 가운데 하나다.이름에 황금을 올린 새가 있다. 월동지와 번식지를 오가면서 ...

  • “날개가 투명한 나비 보셨나요?”“날개가 투명한 나비 보셨나요?”

    조홍섭 | 2019. 03. 12

    안데스 운무림서 촬영…포식자 회피 추정하지만 생태는 수수께끼날개를 통해 배경이 선명하게 보이는 투명한 나비가 중앙·남 아메리카에 산다. 아름답고 신비로운 이 나비 사진이 2018년 생태학자들이 찍은 ‘올해의 사진’으로 뽑혔다.과학기술과 의학...

  • 개구리 잡고, 딱정벌레 잡고…더워도 호반새는 지치지 않았다개구리 잡고, 딱정벌레 잡고…더워도 호반새는 지치지 않았다

    윤순영 | 2018. 08. 03

    [윤순영의 자연관찰 일기]불에 달군 듯 붉은 부리의 여름철새, 7월말 번식개구리, 도마뱀, 딱정벌레 이어 마지막 잔치는 뱀 40도를 육박하는 엄청난 폭염이 찾아왔다.&...

  • 새끼가 76마리? 어느 비오리 엄마의 ‘극한 육아’새끼가 76마리? 어느 비오리 엄마의 ‘극한 육아’

    조홍섭 | 2018. 07. 26

    미국 미네소타 호수서 조류 사진가 촬영남의 알 받은 데다 이웃 새끼 입양한 듯 “새끼를 몇 마리 입양한 비오리 같네요”지난달 23일 미국인 아마추어 조류 사진가인 브렌트 시제크는 미네소타주 베미지 호수에서 촬영한 사진을 사회관계망 서비스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