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혈 두루미, 자연 거스른 새 종 탄생일까

윤순영, 윤순영 2017. 01. 03
조회수 9091 추천수 0

검은목두루미와 흑두루미 사이에서 태어난 변종

그들끼리 모여 살고 새끼 낳아 기르고 ‘오순도순’


 

두 1.jpg » 검은목두루미와 흑두루미 사이에서 태어난 혼혈종.


잡종은 열등하다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생물학적으로 잡종은 전혀 열등하지 않다. 순종이 가지지 못했던 새로운 형질을 발현시켜 오히려 생존에 유리한 경우가 많다.
순수 혈통을 고집하다가 아예 대가 끊긴 경우도 적지 않다. 유대인에게 치명적인 유전병이 많은 것도 이런 이유다. 생명은 다양성 속에서, 즉 잡종을 통해 살 길을 찾는다. 잡종이란 순종과는 뭔가 다른, 새로운 특징의 변종이다.

 

두 2.jpg »   멸종위기야생생물2급 검은목두루미.

두 3.jpg »  멸종위기야생생물2급 흑두루미


혼혈 두루미를 본 사람들은 그리 많지 않다. 검은목두루미와 흑두루미 사이에서 태어난 혼혈 두루미가 지금 천수만에서 월동을 하고 있다.
2009년 몇 마리의 혼혈종이 보이긴 했다. 7년 만에 20여 마리로 늘었다. 지난 11월부터 12월초까지 혼혈 두루미를 세밀하게 관찰했다.

 

두 4.jpg » 혼혈종 두루미 무리

두 5.jpg » 혼혈종 무리는 그들만의 생활양식이 있다.


혼혈 두루미는 간월호의 잠자리를 흑두루미와 함께 이용한다. 그러나 혼혈 두루미 무리는 간월호 외에도 천수만 와룡천 인근 농경지에서 취식하며 흑두루미와 서식 공간 영역을 따로 이용한다. 흑두루미와는 함께 무리를 이루지 않았다.

 

두 6.jpg » 간월호 잠자리로 날아드는 흑두루미 무리.

두 7.jpg » 잠자리에 내려앉은 흑두루미.
 

이런 생활행동 양식은 종이 다른 생태적인 이유로 나타난다. 혼혈 두루미 무리는 같은 종으로서 같은 생활을 하고, 유대관계가 돈독함을 엿볼 수 있다. 검은목두루미, 흑두루미와는 서로 다른 종으로서 갖는 생태적 특징이다.

 

두 8.jpg » 혼혈종 두루미가족.

 

혼혈종의 특징을 자세히 살펴보자. 몸 깃털이 전체적으로 은회색에 가깝고, 날개덮깃에 버들잎모양의 검은색이 뚜렷하게 듬성듬성 보인다. 꼬리 끝과 이마는 검고, 머리꼭대기에 붉은 점이 있다. 멱 부분이 검은색이 있는 것을 간혹 볼 수도 있다. 멱과 목은 흰 회색을 띤 개체가 더 많다.

 

두 9.jpg » 혼혈종 어린 두루미.

두 10.jpg » 어미의 보호를 받고 있는 혼혈종 새끼 (왼쪽)


앉아있을 때나 날 때 보면 첫째, 둘째, 셋째 날개는 검은색이다. 몸 깃털색은 회색인 검은목두루미를 닮고, 이마와 머리는 흑두루미를 닮았다. 어린흑두루미의 목은 갈색이고, 몸 전체는 검은색에 가까운 회색이다. 혼혈두루미는 흑두루미 보다 다소 크며 강건한 모습을 엿볼 수 있다.

 

두 11.jpg » 혼혈종 두루미 부부.


어린 두루미가 보인다. 혼혈두루미의 특징적인 모습을 가지고 태어난 모습을 보면서 종 고정이 된다면 두루미과 종으로 ‘회색두루미’라는 이름을 생각해보았다.

 

두 12.jpg » 혼혈종 어린두루미가 먹이를 먹는데 여념이 없다.


혼혈 두루미는 이미 생활방식과 소통, 밀접한 유대 관계, 가족 및 혈연적 관계가 형성되어 있는 것으로 보였다. 혼혈 두루미 부부 사이에서 태어난 어린 새끼는 어미 곁을 한시도 떠나지 않고 따라다니고 있다.

 

두 13.jpg » 혼혈종 두루미 부부

 

장기적인 연구와 좀 더 세밀한 관찰을 통해 혼혈종의 생태를 밝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본다. 유전자 확인을 통해 새로운 종의 출현을 확인해야 할 연구 과제로 떠오른다.
소수의 변종 두루미를 보호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천수만에는 혼혈 두루미가 해마다 늘어나고 있다. 혼혈종의 출현은 흔치 않은 일이다. 자연의 질서를 거스르는 일일 수 있지만, 결국 그들도 자연의 일부이다.

 

두 14.jpg » 혼혈종 두루미.
 
 윤순영 /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한겨레 환경생태 웹진 <물바람숲> 필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윤순영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김포의 재두루미 지킴이. 한강 하구 일대의 자연보전을 위해 발로 뛰는 현장 활동가이자 뛰어난 사진작가이기도 하다.
이메일 : crane517@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crane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새들의 생태시계 24절기, 기후변화로 망가질라새들의 생태시계 24절기, 기후변화로 망가질라

    윤순영 | 2017. 04. 17

    청명 땐 여름철새 찾아오고, 곡우엔 짝짓기하고 등지 틀기 바빠먹이와 번식 계절변화 질서에 순응, 기후변화로 허물어질까 걱정24절기란 중국 문화권에서 오래 전부터 1년 동안의 태양의 움직임을 24등분해 구별한 날을 가리킨다. 중국 화북 지방을 ...

  • 경찰 상징 참수리 머리에 웬 물새 댕기깃?경찰 상징 참수리 머리에 웬 물새 댕기깃?

    윤순영 | 2017. 03. 08

    수리류 뒷머리엔 댕기깃 없고 비오리, 해오라기 등에나 있어2005년 독수리서 참수리 바꾼 문양 실제 모습과 많이 달라창설 60돌을 맞은 경찰은 2005년 경찰의 상징을 기존의 독수리에서 참수리로 바꿨다. 썩은 고기를 먹는 독수리보다는 최고의 사냥...

  • 희귀종 사라가는 한강 습지, 주변 논 매립 막아야희귀종 사라가는 한강 습지, 주변 논 매립 막아야

    윤순영 | 2017. 03. 03

    재두루미와 개리 등 자취 감춰, 먹이 터 구실 논 매립 영향농경지 계약습지 보상제 도입 시급, 습지보호구역 늘리는 효과한강하구는 10년 전만 해도 800여 마리의 개리와 재두루미가 겨울을 나는 주요 월동지였지만 지금은 찾아보기 ...

  • 팔당 얼음판에 메기, 동태, 돼지고기…비뚤어진 자연 사진가팔당 얼음판에 메기, 동태, 돼지고기…비뚤어진 자연 사진가

    윤순영 | 2017. 02. 14

    참수리, 흰꼬리수리 등 사진 찍으려고 자연에 없는 먹이 던져 생태계 교란한강 상수원, 먹이 투기는 오염이나 쓰레기 투기와 마찬가지로 불법 행위팔당대교와 팔당댐 사이 한강은 수도권의 상수원이자 자연이 잘&n...

  • 침묵의 사냥꾼 쇠부엉이, 저공비행 ‘달인’침묵의 사냥꾼 쇠부엉이, 저공비행 ‘달인’

    | 2017. 01. 20

    유연하게 파도처럼…빠르게 급강하, 역회전 등 자유자재밤 활동하는 부엉이와 달리 낮에 사냥하는 유일한 부엉이쇠부엉이는 부엉이 중에서 크기가 작아 작다는 뜻의 순우리말 쇠자가 붙었다. 겨울철이면 우리나라 전역에 걸쳐 볼 수 있던 새지만 이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