흰꼬리수리와 참수리 먹이 쟁탈전, 이것이 자연이다

윤순영 2017. 01. 10
조회수 15918 추천수 0
뺏으려는 자와 뺏기지 않으려는 자의 진검승부 ‘칼바람’
진 자는 깨끗하게 물러나고 이긴 자는 지킨 것으로 만족


수리 1.jpg » 흰꼬리수리의 사냥감을 뺏으려고 쏜살같이 달려드는 참수리.

 

경기도 팔당의 겨울은 차다. 푸른 강물 위로 몰아치는 건 차가운 바람만이 아니다. 생존의 몸부림 또한 처절한 칼바람이다.

팔당에서는 겨울을 나는 맹금류의 먹이 쟁탈전이 일상이다. 자연의 본능이 살아 꿈틀거린다.

흰꼬리수리가 물고기 한 마리를 낚아챘다.

멀리서 지켜보던 참수리가 쏜살같이 달려들어 흰꼬리수리를 목표로 엄청난 속도로 내리꽂는다.

뺏으려는 자와 뺏기지 않으려는 자의 진검승부가 시작된 것이다.


수리 2.jpg » 엄청난 속도로 급강하하는 참수리

 

흰꼬리수리와 참수리는 서로 서로 사냥한 먹이를 노린다. 직접 잡는 것보다 쉬워서일까.

먹이 쟁탈전은 참수리가 흰꼬리수리보다 좀 더 적극적이다.

참수리는 그들끼리는 금도를 지켜 먹이 다툼을 하지 않지만 흰꼬리수리는 그들끼리도 쟁탈전이 치열하다.

인간의 눈으로는 선악의 잣대로 재단할 수 있지만 자연에는 생명의 질서일 뿐이다.


수리 3.jpg » 수직으로 날개를 펼치며 속도가 더 빨라진다.

 

 흰꼬리수리와 참수리의 승부는 어떻게 됐을까. 

그들이 노리는 건 상대의 생명이 아니다. 먹이만이다. 

진 자는 깨끗하게 물러나고 이긴 자는 ‘뒤끝’ 없이 지킨 것으로 만족한다.

순간순간의 절묘한 장면들을 연속으로 포착했다.

 

수리 4.jpg » 참수리의 공격에 소스라치게 놀라는 흰꼬리수리.

 

 사진 5.jpg » 참수리 공격에 뒤로 물러나는 흰꼬리수리.

 사진 6.jpg » 슬쩍 피하는 흰꼬리수리.

 사진 7.jpg » 흰꼬리수리가 왼쪽 발에 물고기를 움켜쥐고 있다.

 

 사진 8.jpg » 참수리가 흰꼬리수리를 향해 옆 발차기 공격을 하고 있다.

 수리 9.jpg » 발차기에 나동그라지는 흰꼬리수리

 수리 10.jpg » 내동댕이쳐진 흰꼬리수리는 잡은 사냥감을 발에 꽉 쥐고 놓지 않는다.

 수리 11.jpg » 아예 얼음 위에 벌러덩 누워버린 흰꼬리수리.

 수리 12.jpg » 흰꼬리수리의 누운 자세는 방어수단이다.

 수리 13.jpg » 사냥감 방어에 성공한 흰꼬리수리.

 수리 14.jpg » 참수리의 매서운 공격을 면하고 한숨을 돌리며 자세를 바로잡는 흰꼬리수리.

 수리 15.jpg » 위기상황을 이겨냈다.

 수리 16.jpg » 사냥감 뺏기에 실패한 참수리가 물러난다.

 수리 17.jpg » 뺏지 못한 사냥감을 아쉬움에 힐끗 쳐다보는 참수리

 수리 18.jpg » 참수리가 흰꼬리수리의 사냥감을 포기하자 의기양양하게 참수리 뒤를 따른다.

 수리 19.jpg » 참수리는 아쉬움을 뒤로 한 채 새로운 사냥에 나섰다

 

윤순영/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한겨레 환경생태 웹진 <물바람숲> 필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윤순영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김포의 재두루미 지킴이. 한강 하구 일대의 자연보전을 위해 발로 뛰는 현장 활동가이자 뛰어난 사진작가이기도 하다.
이메일 : crane517@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crane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눈칫밥 먹으며…김포 재두루미의 힘겨운 겨울나기눈칫밥 먹으며…김포 재두루미의 힘겨운 겨울나기

    윤순영 | 2017. 11. 10

    처음 찾은 곳 죽을 때까지 잊지 않는 귀소본능 있어도로 건설, 농경지 매립, 불법 시설물 등 난개발 위협10월 14일 한강 갯벌에서 올들어 처음으로 26마리의 재두루미를 관찰했다. 재두루미는 아직 한강하구를 떠나지 않는다. 추수가 끝나야 ...

  • 세계 최고 높이로 나는 줄기러기 파주에세계 최고 높이로 나는 줄기러기 파주에

    윤순영 | 2017. 11. 03

    주서식지와 월동지 벗어나 다른 기러기 무리에캐나다기러기도 함께 비행 확인, 행운은 겹으로세계에서 최고로 높이 나는 새인 줄기러기를 지난 10월 25일 파주평야에서 운좋게 만났다. 2003년 처음 본 이후로 14년 만이다. 거기에다 행운은 겹으로 ...

  • 겨울 진객 개리가 10년 만에 돌아왔다겨울 진객 개리가 10년 만에 돌아왔다

    윤순영 | 2017. 11. 02

    김포대교와 일산대교 사이 120마리 확인거위 원종으로 멸종위기종…몽골이 삶터거위의 원종으로 겨울 철새인 개리가 10년 만에 다시 귀한 모습을 드러냈다. 개리는 2012년 5월 31일 환경부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으로 지정되어 보호받고 있다.개리는 ...

  • 엄마와 함께 논둑길 산책 나선 행복한 새끼 고라니엄마와 함께 논둑길 산책 나선 행복한 새끼 고라니

    윤순영 | 2017. 09. 06

    모처럼 동반 산책, 보통은 새끼 숨겨놓고 어미만 활동엄마는 잔뜩 긴장해 경계 늦추지 않지만 새끼는 신나 앞장지난 6월 파주 송촌리 평야 논둑길을 거니는 고라니를 만났다. 어미만 있는 줄 알았는데 어미가 움직일 때마다 뒤따라 가는 새끼가 ...

  • '한강하구 공동 생태조사 통해 남북대화 물꼬 터야'"한강하구 공동 생태조사 통해 남북대화 물꼬 터야"

    윤순영 | 2017. 08. 03

    유영록 김포시장 파리 유네스코 본부에 남북한 한강하구 생태조사 협조 요청남북 공동 생태조사는 대립과 긴장의 한강을 평화와 생태의 상징으로 만들 것 지난 7월 17일 유영록 김포시장과 함께 한강하구와 김포 한강야생조류공원을 둘러보았다. 그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