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의 사냥꾼 쇠부엉이, 저공비행 ‘달인’

2017. 01. 20
조회수 9587 추천수 0
유연하게 파도처럼…빠르게 급강하, 역회전 등 자유자재
밤 활동하는 부엉이와 달리 낮에 사냥하는 유일한 부엉이

q1.jpg » 쇠부엉이가 마주 보며 영역을 지키는 힘 겨루기를 하고 있다.

쇠부엉이는 부엉이 중에서 크기가 작아 작다는 뜻의 순우리말 쇠자가 붙었다. 겨울철이면 우리나라 전역에 걸쳐 볼 수 있던 새지만 이제는 쉽게 볼 수 없는 겨울철새로 천연기념물 제324-4호로 지정되어 있다.

q4.jpg » 쇠부엉이의 평평한 얼굴과 노란 눈, 둥그런 얼굴의 윤곽선이 뚜렷해 이채롭게 보인다.

쇠부엉이는 사람에게 경계심이 적어서 크게 방해를 하지 않으면 주변의 상황을 아랑곳하지 않고 친숙한 모습으로 비행하며 사냥을 즐긴다. 1월 초부터 경기도 여주시 대신면 양촌리에서 월동하는 쇠부엉이 5마리를 꾸준히 관찰하고 있다. 

q2.jpg » 쇠부엉이는 올빼미과 중에 낮에도 사냥을 하는 특징을 지녔다.
q3.jpg » 낮 사냥에 나선 쇠부엉이.

쇠부엉이는 탁 트인 개활지나 농경지를 좋아한다. 흐린 날은 오후 1시경부터 사냥에 나서며 맑은 날은 오후 3시경부터 사냥을 시작한다. 밤에 활동하는 부엉이와는 다르게 낮에 사냥하는 유일한 부엉이다.

q5.jpg » 갈대 위를 낮게 날으며 사냥감을 찾아나선 쇠부엉이.
q6.jpg » 쇠부엉이는 넓은 갈대밭을 구석구석 날며 사냥감을 찾는다

주된 먹이는 들쥐다. 수풀 위를 낮게 물 흐르듯 비행하며 사냥감을 찾아 이리저리 돌아다니다가 사냥감을 발견하면 쏜살같이 달려들어 사냥을 한다.

q7.jpg » 사냥감을 찾아 낮게 비행하는 쇠부엉이.
q8.jpg » 사냥감을 발견하고 정지비행을 하며 매섭게 노려본다.
q9.jpg » 사냥감을 향해 내리꽂는 쇠부엉이.
q10.jpg » 사냥한 들쥐를 입에 물고 있는 쇠부엉이.

쇠부엉이는 비행 후 각자 정해진 나뭇가지에 앉아 숨고르기를 하며 휴식을 취하고 깃털을 다듬고 다시 사냥감을 찾아나서는 일을 반복한다. 정해진 나무엔 다른 쇠부엉이가 절대 앉을 수 없고 사냥을 할 때도 그들만의 영역이 있어 영역을 침범하면 재빨리 달려가 내쫒는다. 다른 쇠부엉이가 사냥을 하면 달려들어 약탈하려는 행위가 반복된다.

q11.jpg » 다음 사냥을 위해 지정석 나무에 앉아 깃털을 다듬는다.
q12.jpg » 깃털을 다듬고 사냥감을 찾으려고 이리저리 살펴보고 있다.
q13.jpg » 그런데 다른 쇠부엉이가 영역을 침범하자 쏜살같이 달려 나간다.
q14.jpg » 침입자를 향해 가는 쇠부엉이.
q15.jpg » 침입자를 향해 달려드는 쇠부엉이.

뚜렷하고 평평한 얼굴에 앞으로 모아진 큰 눈은 귀여운  표정으로  사람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예로부터 친숙하게 다가오는 쇠부엉이 얼굴의 생김새는 그 윤곽이 뚜렷하다. 머리의 귀 모양 깃이 작아서 야외에서는 볼 수 없다.

q16.jpg » 얼굴이 다른 새들의 형태와 달리 납작하여 귀여운 모습이다.

날 때는 날개 끝을 활 모양으로 굽힌 채 좁고 긴 날개를 펄럭이며 파도 모양으로 낮게 난다. 펄럭이는 날갯짓으로 유연하고 빠르게 급강하, 역회전 등을 자유자재로하기 때문에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q17.jpg » 해가지면 더욱더 활발한 사냥 활동이 시작될 것이다.

특히 부엉이류는 날개깃의 특성상 날개소리가 나지 않아 사냥감은 영문도 모르게 침묵의 사냥꾼 쇠부엉이에게 당하는 것이다. 쇠부엉이는 사냥감을 잡자마자 은폐된 곳으로 숨어들어 날개로 사냥감을 감추고 혼자만의 별식을 즐긴다.

■ 침입자 몰아내기 연속동작

a1.jpg
aq2.jpg
a3.jpg a4.jpg

쇠부엉이란 어떤 새?

몸 길이 약 38~41cm이며, 잘 보이지 않는 검은 귀깃을 가지고 있는 중형부엉이다.
가슴에 세로 줄무늬가 있으며 날개 아랫면은 검은색 꼬리엔 진한 갈색의 가로 줄무늬가 있다. 눈은 노란색이며 눈 주위는 검은색으로 원을 이룬다.
포유류과의 조류로 파충류, 양서류, 곤충 등 다양한 먹이를사냥하고 먹이를 통째로 삼키며 소화되지 않은 뼈와 털은 토해 낸다.
4월 하순에서 5월 상순에 걸쳐 풀숲이나 관목 그늘, 습지 또는 마른 갈대밭의 땅 위 오목한 곳에 알을 낳는데, 한 배에 4∼8개의 알을 낳는다. 암컷이 포란을 전담하며 포란 기간은 24∼28일이다.
먹이는 들쥐와 작은 새와 곤충류이다. 북위 약 43도에서 북극에 이르는 지역에서 번식하고 대체로 번식지의 남쪽 온대 지역에 내려가 겨울을 나며 구북구 동부에서는 시베리아, 캄차카 반도, 코카서스, 키르기즈 초원, 몽골 북부, 중국 동북지방, 우수리, 아무르에 분포되었다.


글·사진 윤순영/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최근기사 목록

  • 홍천 구만리 온 뜸부기, 골프장 싸움 언제 끝날까홍천 구만리 온 뜸부기, 골프장 싸움 언제 끝날까

    윤순영 | 2017. 06. 26

    3년 전부터 친환경 논 찾아와, 승인 취소 골프장 다시 소송전에주민들 "소중한 자연 지키며 살고 싶다"… 문, 후보 때 특별감사 약속11년 전 강원도 홍천군 북면 구만리의 골프장 개발을 둘러싼 논란이 전국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다. 고향의 자연을...

  • 황조롱이 부부의 도심 속 육아 분투기황조롱이 부부의 도심 속 육아 분투기

    윤순영 | 2017. 06. 08

    버린 까치 집, 화분 등에 둥지, 빌딩과 유리창 충돌 위험 감수해야육아 분업…수컷은 작은 새나 쥐 잡아 암컷에 전달, 암컷이 새끼에 먹여 경기도 김포시 에코센터 건물엔 나무로 만든 탑이 세워져 있다. 이 탑에는 까치 둥지가 있는데, 지난 3월...

  • 맨땅의 부상 연기, 흰물떼새는 새끼 위해 뭐든 한다맨땅의 부상 연기, 흰물떼새는 새끼 위해 뭐든 한다

    윤순영 | 2017. 06. 06

    영종도 바닷가 번식 물떼새, 작지만 영리하고 눈치 빨라침입자 새끼로부터 멀리 유인하려 날개 다친 척 완벽 흉내지금은 여름철새들이 한창 산과 들, 바닷가에서 번식하는 시기이다. 영종도 간척지는 흙, 모래, 자갈로 매립돼 있어 물새들이 여...

  • 길이 1㎞ 신곡수중보가 한강을 죽이고 있다길이 1㎞ 신곡수중보가 한강을 죽이고 있다

    윤순영 | 2017. 05. 30

    수중보 위는 녹조로 몸살, 아래는 물골 사라져철거해야 하중도, 백마도, 점박이물범이 돌아온다 ‘노루목’ 장항습지는 30여 년 전만 해도 없던 곳이다. 옛 지도에도 흔적이 없었다. 진경산수의 대가 겸재 정선은 전국의 산과 강을 돌아다니며 멋진...

  • 잉어는 ‘그물코도 세어 빠져나가는’ 영물잉어는 ‘그물코도 세어 빠져나가는’ 영물

    윤순영 | 2017. 05. 19

    [윤순영의 자연관찰 일기]벚꽃 한창일 무렵 철퍼덕철퍼덕옛 계양천은 물 반 고기 반 큰 강 거슬러 하천에서 짝짓기암컷 한 마리에 수컷 여러 마리 오래전부터 약용이나 보신용으로낚시 걸려도 기막힌 재주로 바늘 빼 벚꽃의 봄 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