꼭꼭 숨은 넙치 '숨소리'도 잡아내는 물범 수염

조홍섭 2017. 02. 01
조회수 9933 추천수 0

예민한 물범 수염, 바닥에 숨어있는 넙치 아가미 방출 물살도 감지

위협 느낀 물고기는 일시 호흡 중지로 대응하기도, 물속 '감각 전쟁'


Marine Science Center Rostock-s.jpg » 물범은 한참 전에 물고기가 일으킨 물살도 감지할 정도로 수염이 예민하다. 이 수염으로 바다 밑바닥 물고기의 호흡도 알아채는 것으로 밝혀졌다. 사진은 연구자들의 실험에 참여한 물범. Marine Science Center Rostock


바닷물 속에서 이리저리 유연하게 헤엄치는 물범은 꼭 노는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최근의 연구결과를 보면 물범은 이미 눈에는 보이지 않지만 한참 전에 지나간 물고기의 흔적을 더듬고 있을 수도 있다. 


금붕어를 이용한 실험에서 물고기가 남긴 물살은 3분 이상 물속에 남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갑자기 물을 박차고 떠난 물살의 흔적은 오래 남는데, 물범은 수염의 예민한 감각을 이용해 수백m 떨어진 물고기가 물속에 남긴 물살을 추적할 수 있다.


1024px-Pinniped_underwater.jpg » 사냥 중인 물범. 물속에서 헤엄치는 물고기는 물론 바닥에 숨은 물고기도 잘 잡아먹는다. 위키미디어 코먼스


물범은 물속을 헤엄치는 물고기와 함께 바닥에 사는 넙치 등을 주로 잡아먹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렇다면 헤엄치며 물살을 일으키지도 않고 바다 밑바닥에서 주변 환경에 녹아들어 완벽하게 위장해 숨어있는 넙치는 어떻게 사냥할까.


이제까지의 가설은 물범이 바다코끼리처럼 수염으로 바닥을 훑는 방식으로 저서성 물고기를 잡지 않겠냐는 것이었다. 그러나 전혀 다른 실험결과가 나왔다. 물범은 숨어있는 넙치의 아가미가 일으키는 미세한 물살을 감지해 사냥한다는 새로운 가설이 나왔다.


exp.jpg » 물범이 넙치의 호흡 물살을 감지하는지 알아본 실험 얼개. 하늘색은 수중 카메라, 붉은색은 넙치를 흉내 낸 노즐이다. <실험생물학>


독일 로스토크대 연구자들은 과학저널 <실험생물학> 18일 치에 실린 논문에서 길들인 잔점박이물범 3마리를 이용해 이런 결과를 얻었다고 밝혔다. 연구자들은 넙치를 대신해 초속 25㎝의 속도로 45도 각도로 물을 분출하는 노즐을 반자연 실험 풀에 설치하고 물범이 이것을 감지해 잠시 동작을 멈추면 보상을 하는 방식으로 실험했다.


연구자들은 물범에 눈가리개를 씌우거나 씌우지 않은 상태로 실험했는데, 어떤 상태에서도 물범은 넙치(노즐)를 잘 찾아냈다. 그런데 수염을 가리자 사냥 성공률은 영으로 떨어졌다. 물범은 아예 넙치를 찾을 엄두를 내지 않은 채 물 위에 둥둥 떠 있었다.


exp2.jpg » 넙치가 호흡하면서 아가미에서 일으키는 물살의 모습. <실험생물학>


물범이 수염으로 움직이지 않고 숨어있는 물고기의 ‘숨소리’마저 감지한다면 물고기는 잡아먹히는 수밖에 없을까. 그렇지는 않다. 일부 물고기는 위험을 감지하면 일시적으로 숨을 멈추는 대응책을 마련해 두고 있다.


연구자들은 이번 연구가 물고기의 이런 이상한 행동의 이유를 설명해 줄지도 모른다고 보았다. 연구자들은 “포식자가 아가미 호흡이 일으키는 물결을 감지하는 것은 일부 물고기가 호흡을 억제하는 행동을 이끈 진화적 원동력의 하나였을 수도 있다”라고 논문에 적었다.


03572745_P_0.JPG » 넙치가 물범을 피하는 길은 물범의 접근을 눈치채고 숨을 멈추는 것뿐이다. 한겨레 자료사진


물고기는 옆줄로 물범의 수염보다 10~100배 예민하게 물살을 감지한다. 탁하고 캄캄한 바다 밑에서 물범과 넙치 사이에는 눈에 보이지 않는 ‘감각 전쟁’이 벌어지고 있다.


■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Benedikt Niesterok et al, Hydrodynamic detection and localization of artificial flatfish breathing currents by harbour seals (Phoca vitulina), Journal of Experimental Biology (2017) 220, 174-185 doi:10.1242/jeb.148676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해변 모래 알갱이 하나에 속초시 인구 세균 산다해변 모래 알갱이 하나에 속초시 인구 세균 산다

    조홍섭 | 2017. 12. 15

    알려진 것보다 수백 배 많아수천종 분포, 오염물질 정화모래 해변은 수없이 많은 모래 알갱이로 이뤄진다. 모래 알갱이 하나하나는 다시 수많은 세균이 모여 사는 도시이다. 최신의 분석기술을 이용해 과학자들이 모래 알갱이 하나를 터 잡아 사는...

  • 멧돼지도 죽은 동료 슬퍼할까?멧돼지도 죽은 동료 슬퍼할까?

    조홍섭 | 2017. 12. 14

    페커리 ‘애도’ 추정 행동 첫 관찰…코로 비비고, 일으켜 세우며 떠나지 않아두 마리는 곁에서 자고 코요테 쫓아내기도, 애도나 슬픔 때문인지는 아직 몰라미국 애리조나주 교외에 사는 8살 난 단테 드 코르트는 지난 1월 동네 산에서 놀다 목도...

  • 참진드기 1억년 전에도 깃털공룡 피 빨았다참진드기 1억년 전에도 깃털공룡 피 빨았다

    조홍섭 | 2017. 12. 13

    호박 화석속 깃털과 함께 발견진드기 공룡 기생 첫 직접 증거중생대 백악기에 깃털이 달린 공룡의 피부에 참진드기가 들러붙어 피를 빨고 있었다. 나뭇가지에 앉은 공룡이 가려운 피부를 긁으면서 깃털이 땅바닥으로 떨어졌다. 떨어진 깃털 위에 나...

  • 무게 2t 개복치, 경골어류 기록 바뀐다무게 2t 개복치, 경골어류 기록 바뀐다

    조홍섭 | 2017. 12. 11

    길이 3m, 머리만 자른 괴상한 모습일본 해안서 거대어 잇따라 포획바다에서 만날 수 있는 가장 크고 괴상한 모습의 경골어류를 꼽는다면 개복치일 것이다. 길이 3m, 무게 2t에 이르는 이 물고기는 연골어류인 상어와 가오리 일부를 빼고는 바다 ...

  • ‘상어 공포’가 산호초 생태계 바꾼다‘상어 공포’가 산호초 생태계 바꾼다

    조홍섭 | 2017. 12. 08

    피지서 초식 어류 꺼리는 해조류 피난처 생겨인류 이전 최상위 포식자는 자연에 광범한 영향호랑이가 출몰하던 시절은 사람들은 깊은 산속이나 한밤중 출입을 삼갔다. 요즘도 상어가 나타나면 해수욕장 출입을 금지한다. 사람이 압도적인 영향을 끼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