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에세이] 겨울 불침번

조회수 11993 추천수 0 2012.01.03 05:04:38

(겨울 불침번)

 

지금이야말로 올겨울의 어김없는 한복판, 연일을 낮에도 묵중한 안개가 짙게 흐리던 날씨도 제 무게에 지쳤는지 햇살이 문득 빤하기로 일천함이 당연할 들녘엘 모처럼 나가 보았습니다. 역시나 ‘광대나물’ 예쁜이가 혼자 실눈을 뜨고 흐르는 계절을 빠짐없이 지켜보고 있었습니다. 게으른 누구네 입장에선 그저 고마운 일이려니 꽃의 화사함이 무한히 귀한 시절엔 이나마도 예뻐 죽겠습니다.

겨울불침번.jpg 

 

광대나물 실눈 뜬 사진도 미리 알고 초 접사영역으로 찍어 화면에서 확대하니 확인될 뿐, 우리네 맨눈으론 거의 보이지 않을 만큼 너무도 작다는 사실을 양지하시기 바랍니다. 님들 지금 바로 곁에도 이렇게 의연한 예쁜이가 분명히 새봄과 희망이란 이름으로 존속하고 있다는 상기에 다름이 없음입니다.

먼 이웃 어떤 마을에선 벌써 눈 속에 복수초가 꽃을 피웠다지만, 그건 그쪽 마을 사정일 뿐, 부럽지도 않거니와 여기 내 고장에선 예가 임자일 따름이니, 봄날이다 싶으면 얼른 이제의 샛눈을 활짝 떠줄 겁니다.

아침저녁으로 햇살의 길이도 제법 길어짐을 느끼겠더니 개화도 멀지 않았습니다. 잔잔한 흥분이 기대감을 타고 전신을 감돌아 흐르더이다. 봄, 가까운 봄이랍니다.

 

상상이 잘 안 되신다고요? 자요.

봄날 4월 하순에 활짝 핀 광대나물 본 모습은 이렇게 생겼습니다.

겨울불침번1.jpg 

 

지금 광대나물 줄기에 매달려 새봄을 함께 구가하는 곤충은 ‘두쌍무늬노린재’라고 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59 당신이 있기에 내가 있다(명상편지 15) [1] pumuri 2012-01-24 123953
358 몸을 사랑하는 습관 : 미안한 마음, 아끼는 마음, 감사한 마음 (건강하게 사는 법 15) pumuri 2012-01-23 117339
357 여유 15 pumuri 2012-01-22 97071
356 풍경 보듯이 (무심 15) pumuri 2012-01-21 128328
355 환경영화 붉은꼬리매의 전설 상영 imagefile 조홍섭 2012-01-21 13175
354 [포토에세이] 설해목 imagefile [2] kocyoung 2012-01-19 14248
353 [포토에세이] 가을 단상 imagefile kocyoung 2012-01-16 19953
352 '기후변화 시대, 집도 진화한다!' 월례 포럼 imagefile 조홍섭 2012-01-12 10999
351 '한반도 자연사 기행' 경향신문에 나왔네요 image yahori 2012-01-10 17676
350 [포토에세이] 강마을에 눈 오시는 날 imagefile kocyoung 2012-01-10 20217
349 [환경재단 정기상영회] 1월 11일, 지구를 지키는 가장 뜨거운 방법! imagefile 조홍섭 2012-01-05 10033
» [포토에세이] 겨울 불침번 imagefile kocyoung 2012-01-03 11993
347 근하신년 imagefile kocyoung 2012-01-01 25943
346 [포토에세이] 지켜진 약속 imagefile kocyoung 2011-12-27 14340
345 굴업도 관광지 개발 반대 온라인 서명 조홍섭 2011-12-23 11783
344 [포토에세이] 축복도 기적과 함께 imagefile kocyoung 2011-12-21 34821
343 동북아식물연구소 사원 채용 공고 조홍섭 2011-12-20 14305
342 더반 기후총회 보고 대회 imagefile 조홍섭 2011-12-20 10432
341 [포토포엠] 콩대 화톳불 imagefile kocyoung 2011-12-19 17217
340 겨울방학, 생물사랑 체험 한마당 imagefile 조홍섭 2011-12-15 12589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