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애 강한 큰고니, 다양한 언어로 소통

윤순영 2017. 02. 10
조회수 15450 추천수 0
윤순영의 자연관찰 일기-팔당 큰고니

집합, 경고, 위협, 비상, 사랑의 소리…

평화로운 동물이지만 가끔 영역싸움

서로 날개와 목 추어올리며 힘자랑

몸무게는 8~12㎏으로 꽤 무거워

수면 박차고수십m 달려야 겨우 이륙


1.jpg » 팔당 여울 주위를 여유롭게 날고 있는 큰고니 한 쌍.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이다.


2.jpg » 무리에서 빠져나온 큰고니 한 마리가 여울의 바위 곁을 헤엄치고 있다.

해마다 우리나라에서 겨울을 나는 새 가운데 큰고니는 가장 크고 기품 있다. 게다가 대도시 근처인 경기도 팔당에서도 화사한 모습을 볼 수 있다. 

큰고니는 평소 넓은 호수나 강가 얕은 물에서 긴 목을 이용해 자맥질하여 물속 식물을 뜯어 먹는다. 그러나 날씨가 추워져 호수나 강이 얼면 여울이 있는 곳으로 이동한다. 팔당이 그런 곳이다.

3.jpg » 큰고니가 날고 있는 뒤편으로 아파트가 보인다.

4.jpg » 꽁꽁 얼어붙은 팔당. 여울이 있는 곳에서 물안개가 피어오르고 저 멀리 흐릿하게 팔당대교와 하남 시가지가 보인다.

5.jpg » 물안개가 서서히 걷히자 큰고니가 모습을 나타낸다.

6.jpg » 여울에서 자맥질하는 큰고니.

지난달 말께 매서운 한파가 몰려오자 여울 때문에 물이 얼지 않는 팔당으로 큰고니 400여마리가 속속 몰려들었다. 가까운 거리에서 큰고니를 관찰할 좋은 기회다. 팔당을 찾는 큰고니는 주로 경안천과 양수리 두물머리 주변에서 생활하고 환경 변화에 따라 자리를 바꾸지만 주 서식지이자 잠자리는 팔당이다.

7.jpg » 얼지 않은 여울을 따라 이동하는 큰고니 가족.

8.jpg » 앞에선 큰고니를 따라 질서 정연하게 이동하는 큰고니 무리.

9.jpg » 한시도 경계를 게을리 하지 않고 주변을 살피고 있다.

큰고니는 가족 사이에 강한 유대관계를 유지하기 때문에 대부분 가족 단위로 무리를 이룬다. 이렇게 해야 위협 요인에 빠르게 대처할 수 있다. 큰고니는 특히 집합, 경고, 위협, 위험, 비상, 사랑을 표현하는 다양한 소리언어와 몸짓언어를 구사한다. 그 덕분에 질서정연한 행동과 의사소통이 가능하다.

10.jpg » 영역에 들어선 다른 큰고니를 내쫒으려 몸짓과 소리로 경고를 보내는 큰고니 가족. 어린 큰고니도 합세할 기세다.
 
11.jpg » 상대가 딴청을 부리며 모른척 하자 맹렬히 공격하는 어미를 물끄러미 쳐다만 보는 어린 큰고니.

12.jpg » 다른 큰고니를 영역에서 몰아내고 자축하는 큰고니 가족. 

큰고니는 평화로운 동물이지만 가끔 영역싸움이 벌어지기도 한다. 이때 양쪽은 서로 마주 보고 날개를 들어 올린 채 목을 추어올리며 힘을 과시한다. 

이렇게 해서 결판이 나지 않으면 커다란 몸집으로 물보라를 일으키며 상대에게 무섭게 돌진한다. 당장에라도 죽일 듯이 달려들지만 대부분은 한쪽이 기세에 눌려 맥없이 끝난다.

13.jpg » 어미 뒤를 바짝 붙어 따르는 어린 큰고니.
 
14.jpg » 서서히 자리를 피해 멀어져가는 큰고니 가족.

새끼가 있는 큰고니는 새끼를 보호하기 위해 무리와 떨어져 있다. 회색빛의 어린 큰고니는 어미 곁을 한시도 떠나지 않고 졸졸 따라다닌다. 덩치는 어미만큼 크지만 경험이 부족한 어린 새끼는 처음 접하는 낯선 환경과 겨울나기가 힘겹다.

15.jpg » 어미 뒤를 급하게 따라가는 어린 큰고니.
 
16.jpg » 어린큰고니의 깃털은 회색을 띤다.

17.jpg » 큰고니는 날 때 항상 무리를 이룬다.
 
특히 어미는 새끼 고니가 날아오르느라 불필요한 힘을 소비하지 않도록 안전한 자리를 차지하는 등 세심한 배려를 기울인다.

18.jpg » 무거운 몸무게 때문에 수상스키를 타듯 수면에 내려앉는 큰고니.

19.jpg » 큰고니 부부가 도약의 첫발을 내 딛는다.

20.jpg » 수면에 물 흔적을 남기며 질주하는 큰고니.

21.jpg » 큰고니의 비상에는 생각보다 많은 힘이 소비된다.

큰고니의 몸무게는 8~12㎏으로 꽤 무겁다. 이런 몸을 띄우려면 수면을 박차고 수십m를 힘겹게 달려야 한다. 육중한 비행기가 이륙하는 모습과 비슷하다. 

그래서 다급한 위협 요인이 없는 한 잘 날아오르려 하지 않는다. 사람으로부터 먼 곳에 자리 잡는 이유이기도 하다. 큰고니가 날지 않아도 되도록 거리를 유지하며 교란을 줄이는 것도 탐조의 예의다.

22.jpg » 짬을 내 사랑을 확인하는 큰고니 부부.

23.jpg » 저녁이 되자 잠자리로 향해 가는 큰고니.

글·사진 윤순영/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한겨레 환경생태 웹진 <물바람숲> 필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윤순영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김포의 재두루미 지킴이. 한강 하구 일대의 자연보전을 위해 발로 뛰는 현장 활동가이자 뛰어난 사진작가이기도 하다.
이메일 : crane517@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crane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눈밑에 검은 테이프' 도심 사냥꾼 황조롱이'눈밑에 검은 테이프' 도심 사냥꾼 황조롱이

    윤순영 | 2018. 05. 15

    나뭇가지 사이로 곡예비행, 날쌔게 들쥐 움켜잡아묵은 까치집 없으면 아파트 베란다…적응엔 성공했지만황조롱이는 우리나라 전국에서 관찰할 수 있는 텃새다. 높은 곳에 앉아 사냥감을 찾거나 땅위를 낮게 날기도 하고 정지비행을 하다 갑자기 ...

  • 봄꽃 속에 달아오른 원앙의 짝짓기 열기봄꽃 속에 달아오른 원앙의 짝짓기 열기

    윤순영 | 2018. 04. 17

    화려한 쪽이 이긴다, 필사적인 깃털 다듬기 전쟁짝 지키랴, 한눈 팔랴…절정의 순간은 물에 잠겨 해마다 경기도 김포 장릉 연못에서는 봄·가을 이동 중에 머무는 원앙을 볼 수 있다. 이...

  • 물 싫은 삵이 갯골을 뛰어넘는 법물 싫은 삵이 갯골을 뛰어넘는 법

    윤순영 | 2018. 04. 10

    천수만 삵, 무슨 일인지 갯골 건너 대낮 이동폭이 좁은 곳을 신중히 골라 ‘훌쩍’ 그러나… 지난해 천수만에서 우연히 삵을 만났다. 야행성이지만 낮에&nbs...

  •  나무 타는 꿩, 들꿩을 아십니까 나무 타는 꿩, 들꿩을 아십니까

    윤순영 | 2018. 04. 03

    이른봄 귀룽나무 새싹 뜯으러 나무 오른 ‘숲 속의 은둔자’암·수 모두 머리 깃 나고 다리에 깃털 돋은 ‘원시적’ 모습 3월16일 경기도 남양주시 예봉산 중턱에서 들꿩을 관찰했다. 비교적&nb...

  • 귀여운 얼굴, 잔인한 야생성…예봉산 족제비를 만났다귀여운 얼굴, 잔인한 야생성…예봉산 족제비를 만났다

    윤순영 | 2018. 03. 27

    황금빛 혼인색, 물흐르듯 매끄럽고 빠르게 이동안마당 출몰해 쥐 없애던 '복덩이' 이젠 드물어3월 17일 경기도 남양주시 예봉산에서 20여년 만에 족제비를 만났다. 족제비는 계곡물이 흐르는 바위 사이를 오가며 은밀하고 빠르게 움직였다. 순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