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속에서 벌레 사냥하는 식물 발견

조홍섭 2012. 01. 11
조회수 21820 추천수 1

브라질 열대 사바나 질경잇과 식물, 끈끈이 잎으로 땅속 선충 잡아먹어

영양분 부족한 척박한 땅에서 포식자로 진화

 

dn21338-2_300.jpg

땅속 벌레잡이 식물의 잎에 들러붙은 길쭉한 소형 토양동물인 선충의 모습. 사진=PNAS.

 

브라질에서 아마존 열대우림에 이어 가장 넓은 면적을 차지하는 생태계는 ‘세라도’라 불리는 열대 사바나 지역이다. 건기와 우기가 뚜렷한 이곳은 세계에서 생물다양성이 높은 34곳의 ‘핫 스폿’의 하나일 정도로 독특한 생물상을 보유하고 있다.
 

과학자들은 2000년 이곳에서 ‘필콕시아’라는 질경잇과의 새로운 식물 무리를 발견했다. 이 속의 식물은 해가 잘 드는 모래밭에서 자라는데, 잎 모양이나 잎 표면의 끈끈이가 벌레잡이식물과 비슷했지만 벌레를 잡아먹는 모습이나 그 잔해 등은 전혀 발견되지 않았다.
 

2007년에는 미국과 브라질의 식물학자들이 이 식물의 잎에 선충이 들러붙은 모습을 발견했지만 벌레잡이식물인지 여부는 확실하게 규명되지 않았다.
 

하지만 마침내 이 특이한 식물이 식충식물이라는 증거가 나왔다. 이제까지 식충식물은 끈끈이, 물웅덩이 함정, 덫 등 다양한 방식으로 벌레를 잡았지만 이 식물은 땅속에서 벌레를 잡는다는 사실이 밝혀진 것이다.
 

dn21338-1_500.jpg

▲땅속 벌레잡이 식물인 필콕시아 미넨시스의 지상 모습. 해가 잘 드는 모래땅에 자란다. 사진=PNAS.

 

라파엘 올리비에라 브라질 캄피나스 주립대학 상파울루 캠퍼스 생물학자 팀과 미국 연구자는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 최근호에 실린 논문에서 땅속 벌레잡이식물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최초로 보고했다.
 

척박하고 바위투성이 환경에 사는 이 식물은 부족한 영양분을 보충하기 위해 땅속에 많이 서식하는 작은 동물인 선충을 먹이로 삼는 쪽으로 진화했다. 이를 위해 광합성을 하는 소중한 기관인 잎을 땅속에 밀어넣어 선충을 잡는 덫으로 사용하게 된 것이다.
 

끈적끈적한 땅속 잎 표면에는 포스파타제라는 효소가 분비돼 옆을 지나가다 들러붙은 선충을 소화시킨다. 하지만 연구자들은 이 식물이 선충을 어떻게 유인하는지, 또 선충을 죽이는 것이 끈끈이인지 아니면 다른 독성물질인지는 밝히지 못했다.
 

plant.jpg

필콕시아 미넨시스 지하 잎 표면에 돋아있는 효소 분비 샘의 전자현미경 모습.사진=PNAS.

 

연구진은 선충에 방사성동위원소를 주입해 이것이 얼마나 식물로 이동하는지를 측정했다. 그랬더니 하루 만에 방사성동위원소의 5%가, 이틀 동안에는 15%가 선충에서 식물로 옮겨진 것으로 나타났다.
 

논문은 “이번 연구는 영양분이 매우 결핍한 환경인 세라도와 같은 곳에서 식물이 진화시킨 다양한 영양 섭취 메커니즘에 관해 아직도 발견할 것이 많음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800px-Cerrado.jpg

▲브라질의 열대 사바나 세라도의 모습. 독특한 생물상이 펼쳐져 있다. 사진=위키미디아 커먼스. 

 

식충식물은 질소, 인 등 식물생장에 필수적인 영양분이 토양에 부족할 때 곤충 등을 잡아먹는 방식으로 보충하며, 전체 식물의 0.2%만이 여기에 해당한다. 현재까지 발견된 벌레잡이식물은 모두 땅위에서 포식 활동을 한다.

■ 기사가 인용한 논문의 원문 정보


Caio G. Pereira, Daniela P. Almenara, Carlos E. Winter, Peter W. Fritsch, Hans Lambers, and Rafael S. Oliveira
Underground leaves of Philcoxia trap and digest nematodes
PNAS 2012 ; published ahead of print January 9, 2012, doi:10.1073/pnas.1114199109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되살아나는 합강습지는 세종시의 미래되살아나는 합강습지는 세종시의 미래

    조홍섭 | 2019. 11. 21

    속도와 경제성보다 생태적 결을 살려야세종시는 갓 태어난 도시이다. 신도심은 옛 연기군 땅을 완전히 복토하고 새로 들어앉았다. 성토된 후 과거는 모두 땅에 묻혔고, 사람들은 떠나갔다. 여덟 남매를 낳아 키워 내보냈던 고향 집도 사라졌고...

  • 말꼬리 가짜 뿔로 코뿔소 밀렵 막을까말꼬리 가짜 뿔로 코뿔소 밀렵 막을까

    조홍섭 | 2019. 11. 20

    외형, 느낌, 속성 놀랍게 비슷…“진품 수요 더 늘려” 비판도세계적인 멸종위기종인 코뿔소의 밀렵을 막을 수 있을 만큼 진짜와 속속들이 똑같은 가짜 코뿔소 뿔을 말총으로 만드는 기술이 개발됐다. 말꼬리 털로 진짜 코뿔소 뿔과 구분하기 힘든...

  • 핵무기 벙커 속 개미떼는 어떻게 살아남았나핵무기 벙커 속 개미떼는 어떻게 살아남았나

    조홍섭 | 2019. 11. 19

    고립된 벙커 100만 마리 일개미 집단…동료의 주검이 유일한 먹이캄캄하고 추운 데다 먹이가 전혀 없는 콘크리트 방에 100만 마리의 일개미가 고립됐다. 그곳에서 개미들이 여러 해 동안 살아남을 수 있었던 것은, 동료의 사체 덕분이었다.폴란드 ...

  • 겨울잠 자던 박쥐가 깨는 이유, 목말라서겨울잠 자던 박쥐가 깨는 이유, 목말라서

    조홍섭 | 2019. 11. 15

    관박쥐 15일마다 깨 이동, 붉은박쥐는 털에 응결한 물방울 핥아날씨가 추워지고 먹이가 사라지면 일부 동물은 겨울잠으로 힘든 시기를 넘긴다. 가을 동안 비축한 지방이 에너지원이다. 그러나 수분을 공급받지 못하면 목숨을 잃을 수 있다. 이 문제...

  • 앵무새는 왜 먹이를 낭비할까앵무새는 왜 먹이를 낭비할까

    조홍섭 | 2019. 11. 14

    나무 밑에 버린 열매·씨앗이 86종 먹여 살려…‘솎아내기’일 수도 ‘자연에 낭비란 없다’고 흔히 말한다. 한 생물의 배설물까지 다른 생물의 유용한 자원이 된다. 그러나 앵무새를 보고도 이런 격언이 맞는다고 느낄까.앵무새는 야생이든 집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