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끼 손톱 안에 넉넉히 올라앉는 초소형 개구리 발견

조홍섭 2012. 01. 12
조회수 20550 추천수 0

대왕고래의 3천분의 1 길이, 진드기 등 작은 벌레 먹어

열대우림 낙엽층 새로운 초소형 개구리 서식지로 주목

 

frog.jpg

▲가장 작은 미국 주화인 다임 위에 올라앉은 초소형 개구리 '패도프리네 아마우엔시스’ 성체의 길이는 평균 7.7㎜이다. 사진=<플로스 원>.

 

사람처럼 등뼈가 있는 동물을 가리키는 척추동물은 세계에 모두 5만 8000여 종이 있지만 수천만 종에 이르는 전체 생물종 가운데서는 아주 적은 부분을 차지한다. 하지만 척추동물 안에도 종 사이의 차이는 엄청나다.
 

지구상에 이제까지 존재했던 동물 가운데 가장 큰 흰긴수염고래(대왕고래)의 성체는 평균 25.8m에 이르지만, 인도네시아의 습지와 개울에 사는 ‘패도시프리스 프로제네티카’란 민물고기는 길이가 7.9~10.3㎜로 둘 사이엔 3000배의 차이가 난다.
 

그러나 이번에 가장 작은 척추동물의 주인공은 파푸아뉴기니의 열대림에서 최근 잇따라 발견되고 있는 초소형 개구리에 자리를 내주게 됐다.
 

map.jpg

▲초소형 개구리가 잇따라 발견되고 있는 파푸아뉴기니 동부의 열대림 지역.

 

크리스 오스틴 미국 루이지애나 주립대학 교수 등 연구진은 온라인 국제학술지 <플로스 원> 최근호에 실린 논문에서 세계에서 가장 작은 개구리를 발견했다고 보고했다.
 

이들 개구리는 패도프리네 속으로 최근 파푸아뉴기니에서 연이어 발견돼 가장 작은 개구리의 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는 집단에 속한다.(관련 기사 손톱만 한 세계 최소형 개구리 발견)
 

연구진이 파푸아뉴기니 동부 열대림 낙엽층에서 발견한 ‘패도프리네 아마우엔시스’는 길이가 평균 7.7㎜(7.0~8.0㎜)로 기존의 소형 개구리는 물론 가장 작은 척추동물의 기록도 깼다고 밝혔다.  이제까지 초소형 개구리는 마찬가지 패도프리네 속 개구리로 몸 길이 8.5~9㎜였다.

 

minifrog2.jpg

▲초소형 개구리와 함께 신종으로 보고된 패도프리네 스위프트오룸. 성체이 몸 길이는 8.3~8.9㎜이다. 사진=<플로스 원>.

 

이번 발견으로 파푸아뉴기니뿐 아니라 다른 열대 지역의 낙엽층에서도 다른 종류의 초소형 개구리가 발견될 가능성이 열렸다. 논문은 “이제까지 발견된 초소형 개구리의 생태적 유사성으로 볼 때 이들이 진화적으로 예외적 존재라기보다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은 생태계가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며 열대 우림 숲 바닥의 축축한 낙엽층을 지목했다.
 

실제로 연구진은 초소형 개구리를 조사하면서 곤충과 비슷한 소리로 울려 낙엽층에서 벌레처럼 뛰어 다니는 개체들을 채집하는데 애를 먹었다. 이들은 기존의 다른 개구리는 먹지 않는 낙엽 속의 진드기 등 작은 벌레를 먹고 사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Rittmeyer EN, Allison A, Gru¨ ndler MC, Thompson DK, Austin CC (2012)

Ecological Guild Evolution and the Discovery of the World’s Smallest Vertebrate

PLoS ONE 7(1): e29797. doi:10.1371/journal.pone.0029797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평생 한 번 보기 힘든 희귀 나그네새 검은뺨딱새평생 한 번 보기 힘든 희귀 나그네새 검은뺨딱새

    윤순영 | 2019. 06. 11

    잠깐 마주쳤던 기억만 남기고 훌쩍 날아가검은뺨딱새는 1987년 5월 대청도에서 1개체가 처음으로 확인된 이후 1988년 대청도, 2004년 어청도, 2005년 소청도, 2006년에는 전남 홍도에서 관찰됐다. 기록이 손꼽을 만큼만 있는 희귀한 새다. 지난 ...

  • 오렌지빛 가슴의 나르키소스, 황금새를 만나다오렌지빛 가슴의 나르키소스, 황금새를 만나다

    윤순영 | 2019. 05. 13

    어청도 찾은 희귀 나그네새…사람 두려워 않는 앙징맞은 새황금은 지구에서 가장 가치 있는 물질이다. 밝은 황색 광택을 내고 변색하거나 부식되지 않아 높게 치는 금속 가운데 하나다.이름에 황금을 올린 새가 있다. 월동지와 번식지를 오가면서 ...

  • “날개가 투명한 나비 보셨나요?”“날개가 투명한 나비 보셨나요?”

    조홍섭 | 2019. 03. 12

    안데스 운무림서 촬영…포식자 회피 추정하지만 생태는 수수께끼날개를 통해 배경이 선명하게 보이는 투명한 나비가 중앙·남 아메리카에 산다. 아름답고 신비로운 이 나비 사진이 2018년 생태학자들이 찍은 ‘올해의 사진’으로 뽑혔다.과학기술과 의학...

  • 개구리 잡고, 딱정벌레 잡고…더워도 호반새는 지치지 않았다개구리 잡고, 딱정벌레 잡고…더워도 호반새는 지치지 않았다

    윤순영 | 2018. 08. 03

    [윤순영의 자연관찰 일기]불에 달군 듯 붉은 부리의 여름철새, 7월말 번식개구리, 도마뱀, 딱정벌레 이어 마지막 잔치는 뱀 40도를 육박하는 엄청난 폭염이 찾아왔다.&...

  • 새끼가 76마리? 어느 비오리 엄마의 ‘극한 육아’새끼가 76마리? 어느 비오리 엄마의 ‘극한 육아’

    조홍섭 | 2018. 07. 26

    미국 미네소타 호수서 조류 사진가 촬영남의 알 받은 데다 이웃 새끼 입양한 듯 “새끼를 몇 마리 입양한 비오리 같네요”지난달 23일 미국인 아마추어 조류 사진가인 브렌트 시제크는 미네소타주 베미지 호수에서 촬영한 사진을 사회관계망 서비스인...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