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련은 제주산, 백목련은 중국산

양형호 2017. 04. 03
조회수 7447 추천수 0
목련은 원시적 꽃 형태 간직한 '나무에 피는 연꽃' 
북한 국화 함박꽃나무, 귀신 부르는 초령목도 목련 가족

1.jpg » 제주 숲속에 드물게 자생하는 목련. 집 주변에 널리 심는 백목련과는 꽃의 모양 등이 다르다. 10.jpg » 목련의 열매.

해마다 봄이 되면 생각나는 노래가 있다. “하얀 목련이 필 때면 다시 생각나는 사람~~”
가수 양희은의 <하얀 목련>이란 노래이다.

그런데 애석하게도 정작 이 노래에 나오는 목련을 일반인들이 만나기 쉽지 않다. 우리가 주변에서 흔하게 만나는 하얗게 피는 목련은 그냥 ‘목련’이 아니고 거의가 ‘백목련’이기 때문이다.

2.jpg » 목련과 마찬가지로 원시적인 꽃의 형태를 지닌 연꽃.

목련(木蓮 Magnolia glauca var. florealbo Thunb.)이란 이름은 “나무에서 피는 연꽃”이란 뜻에서 왔다. 그래서 목련과 연꽃은 비슷한 모양을 하고 있다. 

꽃은 식물이 진화하면서 종 번식을 위해 식물체의 일부를 변형시켜 만든 기관인데 목련과 연꽃은 매우 원시적인 꽃의 형태를 가지고 있다. 목련의 경우 꽃잎과 꽃받침의 구별이 없는 화피로 싸여 있고 암술은 암술머리, 암술대, 씨방의 구분이 없고 수술은 꽃밥과 수술대의 구별이 없다. 

목련은 우리나라 제주 숲속에 드물게 자생하는 나무로 꽃이 백목련에 비해 화려하지 않아 주로 수목원에서 자원용으로 식재되어 관리되고 있다. 자생 목련은 화피 밑 부분에 연한 붉은 줄이 있고 활짝 피지 않는 특징이다. 목련은 교목으로 크게는 20m 넘게 자라는 개체도 있다.

3.jpg » 백목련(Magnolia denudata Desr.)의 꽃. 중국 원산으로 집 근처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나무는 이 종이다.

4.jpg » 백목련의 잎. 끄트머리가 거북꼬리처럼 뾰족한 것이 특징이다.

우리가 주변에서 가장 흔하게 만나는 것은 백목련이다. 백목련은 중국 원산으로 꽃이 아름다워 인가 주변에 가장 많이 식재되어 있으며 목련과 다르게 화피 아래쪽에 붉은 줄이 없고 만개하면 꽃잎이 뒤로 젖혀질 정도로 활짝 핀다. 또한 잎 끝이 거북꼬리처럼 뾰족하게 생긴 게 목련과 다른 점이다.

5.jpg » 흔히 자목련으로 잘못 부르는 자주목련. 꽃잎 안쪽이 흰색인 게 특징이다.

그 밖에 다른 목련도 살펴보자. 우리가 주변에서 비교적 흔하게 만날 수 있는 목련 중에 자주목련이 있다. 자주목련은 백목련의 다른 품종으로 화피 바깥쪽은 자주색이고 화피 안쪽은 흰색인 게 특징이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자주목련을 '자목련'이라 잘못 부르는데, 자목련은 따로 있다.

6.jpg » 자목련. 꽃잎 뒤쪽까지 자주색이다.

중국 원산인 자목련은 집 주변에서 쉽게 만날 수 없다. 자목련은 화피의 겉과 속이 모두 자주색이다. 이제 ‘자목련’을 만나면 바르게 이름을 불러주자. 겉자주 속자주인 목련이 자목련이라고.

7.jpg » 10개가 넘는 꽃잎이 별처럼 보이는 별목련.

별목련은 화피가 10개 이상 되고 꽃이 핀 모습이 별처럼 보여 이런 이름을 얻었다. 아주 다양한 품종이 식재되어 있다.

8.jpg » 북아메리카 원산인 태산목. 남부와 제주에 심는다.

태산목은 북아메리카 원산으로 다른 목련과 달리 잎이 상록으로 겨울을 나는데, 내한성이 없어 중부 이남지역에서만 노지월동이 가능하다. 대구수목원, 제주에 있는 한라수목원에 가면 만날 수 있다.

9.jpg » 최근 급속히 늘고 있는 일본목련. 햇볕을 독차지해 생태계 교란이 우려된다.

10.jpg » 일본목련의 열매. 새들이 즐겨 먹어 씨앗을 퍼뜨린다.

11.jpg » 일본목련의 열매.

일본목련은 후박나무라 부르기도 한다. 일본 원산의 교목으로 크게 자라고 잎도 대형이며 열매도 애호박처럼 아주 크다. 종자는 과육으로 둘러싸여 있는데 가을에 붉은색으로 익고  다 익은 종자는 하얀 실로 열매에 대롱대롱 매달려 있는데 이 종자를 새들이 먹고 주변 숲에 배설물로 배출해 여기저기 퍼뜨린다. 

일본목련은 그늘에 견디는 힘인 내음성이 좋아 어느 숲에서든 싹이 나 잘 자란다. 일본목련이 생장해 크게 자라면 잎이 넓어 빛을 혼자 독차지해 다른 식물들이 잘 자라지 못해 숲 생태를 교란시킬 위험성이 있다.  

12.jpg » 깊은산에서 짙은 향기와 우아한 꽃으로 초여름을 알리는 자생 목련인 함박꽃나무.

봄이 지나고 여름이 시작될 무렵 깊은 산 계곡 등산로를 걷다보면 언제나 환하게 반겨주는 것이 함박꽃나무의 꽃이다. 국내에 자생하는 목련 중 하나로 산에서 자란다고 해서 ‘산목련’이라 부르기도 한다. 북한의 국화로 알려져 있다.

13.jpg » 신령을 부르는 나무로 알려진 초령목. 제주에 자생한다.

우리나라 남부 일부 해안지역에 자생하는 상록교목으로 신령을 부르는 나무라는 뜻을 지닌 초령목(招靈木)도 목련과 초령나무속에 속한 나무이다. 일본에서는 신사에 많이 심는 나무로 전남 신안군 흑산도에 자생하는 커다란 초령목은 현재 고사하고 최근에 제주도 서귀포 일대에서 제법 많은 개체들이 발견되었다. 꽃은 다른 목련의 꽃에 비해 작다.

14.jpg » 북아메리카 원산의 백합나무. 튤립 모양의 꽃이 펴 튤립나무라고도 한다.

백합나무는 목련과 튤립나무속으로 북미 원산의 낙엽교목이다. 주로 가로수나 정원수로 심겨져 있다. 꽃이 초본인 튤립을 닮아 튤립나무라 부르기도 한다.

이상은 국내에서 만날 수 있는 목련과 나무들을 살펴보았다. 이 글을 읽는 독자 분들은 앞으로는 유식하게 주변에 보이는 목련은 ‘목련’이 아니고 ‘백목련’이라고 바른 이름 불러 주면 좋겠다. 그리고 더 다양한 목련속 나무의 꽃을 보려면 충남 태안에 있는 천리포수목원에 목련이 필 때 찾아가면 화려하고 다양하게 피어있는 목련들을 만날 수 있다.

글·사진 양형호/ 국립수목원 산림자원보존과 현장전문가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최근기사 목록

  • 식물의 성욕은 동물보다 강하다?식물의 성욕은 동물보다 강하다?

    양형호 | 2017. 06. 12

    곤충 유혹 위해 잎이 꽃으로 변신, 잎 벌려 꽃 두드러지게 만들기도수정 마치면 고개 숙이는 산수국 꽃, 다른 꽃에 수정 기회 넘겨      봄이 되어 숲의 나무마다 맛있는 어린 새싹을 내어 애벌레를 오동통하게 키울 무렵...

  • 학대받는 가로수, 나무에도 행복할 권리가 있다학대받는 가로수, 나무에도 행복할 권리가 있다

    양형호 | 2017. 05. 25

    나무의 생장특성이나 주변 환경 고려 않고 심은 뒤 마구잡이 가지치기잘 심은 가로수 길 몇 십년 뒤 명품도시 선사…적합한 자생 수종도 많아어떤 나무가 행복할까? 사람에게 돈, 권력, 명예, 건강 같은 것이 행복의 조건이라면 나무는 과연 어...

  • '아카시아'? '아까시나무'?-잘못 부르는 식물 이름들'아카시아'? '아까시나무'?-잘못 부르는 식물 이름들

    양형호 | 2017. 05. 11

    아까시나무가 바른 이름, 아카시아는 아프리카 분포 다른 나무1900년 북미서 도입…노래 가사, 광고 문구 통해 엉뚱한 이름 확산  아래 사진은 필자가 직업상 체력단련을 위해 3년 전부터 매주 오르는 남한산성에서 바라본 송파구 전경사...

  • 곰취야 동의나물이야...산나물과 독초 구별법곰취야 동의나물이야...산나물과 독초 구별법

    양형호 | 2017. 04. 14

    도라지 비슷한 자리공 뿌리, 산마늘 모양의 박새, 원추리 닮은 여로…가장 확실한 중독 예방법은 '산야초는 모두 독초' '마트 판매는 모두 나물'만물이 생동하는 봄이다. 숲에서 생명의 시작은 나무들이 맨 처음 알려준다. 봄기운을 받은 나무들이...

  • 식물은 '카메라 노출계'로 주변을 본다식물은 '카메라 노출계'로 주변을 본다

    양형호 | 2017. 03. 28

    피토크롬 단백질로 주변의 빛 감지, 구불구불 유연하게 자라빛을 가릴 상대 있으면 성장 멈추고, 두 나무가 '혼인목' 이루기도무슨 나무일까? 이 나무는 상처 난 곳에서 하얗게 수액이 흐르는 모습이 비가 술술 흘러내리는 것 같다고 해서 ‘비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