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사 초식동물이 세렝게티 강 살찌워

조홍섭 2017. 06. 20
조회수 5431 추천수 0
케냐 마라 강에 해마다 6200마리 누 익사, 대왕고래 10마리가 빠져 죽는 셈
물고기, 독수리, 악어 말고도 강 유역 생태계 광범한 영향…지구 마지막 ‘익사 생태계’

dr3_Amanda Subalusky.jpg » 케냐 마라 강에서 이동 과정에서 떼죽음한 누. 연어처럼 생태계 먹이순환에 중요한 구실을 하는 사실이 밝혀졌다. Amanda Subalusky

아프리카 케냐의 세렝게티 평원은 야생동물의 천국이다. 이곳을 다룬 자연 다큐멘터리의 백미 가운데 하나는 연례행사로 벌어지는 누(윌더비스트, 소과의 대형 초식동물)의 대이동이다.

해마다 120만 마리의 누가 세렝게티 평원을 흐르는 마라 강을 가로질러 풀이 풍부한 곳으로 이동한다. 7∼9월 절정을 이루는 이 대이동 과정에서 수천 마리의 누가 좁은 지형에서 밀려든 무리에 밀려 익사한다. 마라 강에는 이런 곳이 적어도 4곳 있으며 거의 해마다 대규모 익사 사태가 벌어진다.

dr2_Chris Dutton.jpg » 가파른 강둑을 기어오르는 누 무리. 이 과정에서 다수가 압사 또는 익사한다. Chris Dutton

자연 다큐멘터리는 주로 강물 속에서 기다리던 대형 나일악어의 사냥장면이나 무리에 떠밀려 압사 또는 익사하는 누에 초점을 맞춘다. 그러나 누의 떼죽음은 화면에서 보이는 것보다 훨씬 크고 길게 세렝게티-마라 강 생태계에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밝혀졌다.

어맨다 수바루스키 미국 케리 생태계 연구소 박사 등 연구자들은 지난 5년 동안 마라 강에서 익사하는 누 무리를 현지조사했다. 지난 10년 동안의 역사자료와 함께 이를 분석해 마라 강에서 누 무리가 대량 익사하는 생태적 영향을 정량적으로 밝혀냈다. 

dr4_Chris Dutton2.jpg » 마라 강의 누 사체 연구진 모습. 왼쪽이 주 저자인 아맨다 수바루스키이다. Chris Dutton

<미 국립학술원 회보(PNAS)> 20일 치에 실린 이들의 논문을 보면, 해마다 마라 강에서 익사 또는 압사하는 누는 평균 6250마리로 생물량으로 치면 1100t에 이른다. 중형 강인 마라 강에 해마다 대왕고래 10마리가 빠져 죽는 셈이다.

이런 막대한 누의 사체 가운데 나일악어가 먹어치우는 양은 전체의 2%에 지나지 않았다. 주검은 2∼10주 동안 분해되는데, 전체의 절반가량을 차지하는 뼈를 제외한 부드러운 조직은 독수리와 황새 같은 청소동물과 물고기 차지였다.

조사 결과 익사 시기 마라 강 어류의 먹이 가운데 누의 사체는 34∼50%를 차지했다. 독수리와 황새 등 청소동물은 주검의 부드러운 조직 가운데 7∼24%를 먹어치웠다.

주검의 나머지 절반인 뼈는 분해하는 데는 7년이 걸렸다. 뼈의 주성분인 인은 서서히 물에 분해돼 조류가 번성하거나 곤충, 물고기의 먹이가 됐다. 

dr1.jpg » 누의 사체에서 영양분이 마라 강 생태계로 운반되는 경로. 아매나 수바루스키 외(2017)

누의 사체는 청소동물에 의해 내륙으로, 뼈의 분해를 통해 하류로 퍼져나가는 것으로 밝혀졌다. 다시 말해, 연례행사로 벌어지는 누의 비극은 세렝게티-마라 강 생태계를 살찌우는 구실을 한다. 연구자들은 “누의 사체는 미국 태평양 연안 연어가 바다의 영양분을 육지로 옮기는 것보다 4배 가까이 많은 영양분을 이동시킨다”라고 논문에서 밝혔다.

누와 함께 얼룩말도 해마다 평균 17만5000마리가 마라 강을 건너지만 익사하는 개체는 거의 없다. 연구자들은 5년 동안의 조사에서 물에서 죽은 얼룩말은 5마리도 보지 못했다고 밝혔다.

논문 저자의 하나인 데이비드 포스트 미국 예일대 수생태학자는 “마라 강은 지구에서 대형 이동성 동물의 익사가 수생태계에 어떻게 영향을 끼치는지 연구할 수 있는 마지막 장소이다. 큰 무리를 지어 이동하던 들소, 콰가, 스프링복 등은 모두 멸종위기에 몰려있거나 그저 명맥을 유지할 뿐”이라고 케리 생태계 연구소 보도자료에서 말했다.

미국 서부에서도 18세기 말∼19세기 초까지 해마다 수십만 마리의 들소가 익사했다고 논문은 밝혔다. 대형 초식동물의 규칙적이고 비극적 죽음으로 영양분을 보충하던 강은 이제 거의 보기 힘들어졌다.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Amanda L. Subalusky et al, Annual mass drownings of the Serengeti wildebeest migration influence nutrient cycling and storage in the Mara River, PNAS Early Edition, www.pnas.org/cgi/doi/10.1073/pnas.1614778114

조홍섭 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쌍살벌은 사람처럼 서로의 얼굴을 알아본다쌍살벌은 사람처럼 서로의 얼굴을 알아본다

    조홍섭 | 2017. 06. 16

    여러 여왕벌 동거 복잡한 사회생활, 불필요한 경쟁 낭비 피하려 진화257개 유전자 관여 밝혀져, 시각적 학습 아닌 독립적인 유전적 진화 결과 전화번호는 쉽게 잊어도 아는 사람의 얼굴을 잊는 일은 좀처럼 없다. 사회적 동물인 사람에게 얼...

  • 퇴적분지에 새겨진 곤충화석 '작은 것들의 역사'퇴적분지에 새겨진 곤충화석 '작은 것들의 역사'

    오철우 | 2017. 06. 14

     ‘고곤충학 박사 1호’ 남기수 교사  더듬이 몸통 꼬리 2㎝ 애벌레 또렷낚시꾼이 손맛에 빠지듯 탐사 몰두 대전과학고 다산관 7층 작은 실험실한국 곤충 화석 가장 많아 국내외 학술지에 10여 편 논문 발표매미 거미 등 신종도 발견...

  • 기후변화로 사라진 구상나무숲…심는다고 복원될까기후변화로 사라진 구상나무숲…심는다고 복원될까

    김정수 | 2017. 06. 12

    온난화로 쇠퇴하는 아고산 침엽수지리산·한라산서 고사율 37~45%환경부, 어린나무 심어 복원 추진5월 300그루 이어 이달 2000그루 기후변화 지속 상황선 효과 의문국립공원 보존지구 자연에 맡겨야인위적 개입하면 되레 훼손 위험전문가들 “무용지...

  • 애벌레 공격 맞서 잎 ‘변신’…새 눈 잘 띄게 색깔·빛 조절애벌레 공격 맞서 잎 ‘변신’…새 눈 잘 띄게 색깔·빛 조절

    조홍섭 | 2017. 06. 09

    식물의 반격…‘도와줘요’ 가설 이어 ’위장 감소’ 가설 나와엽록소 줄여 잎 뒤에서도 보이도록, 잎 색깔도 달라져먹이를 졸라대는 새끼를 둥지에 둔 박새 어미는 어떻게 애벌레를 그토록 쉬지 않고 잡아오는 걸까. 박새가 나뭇잎을 하나씩 샅샅이...

  • 갈라파고스가마우지는 어떻게 날지 못하게 됐나갈라파고스가마우지는 어떻게 날지 못하게 됐나

    조홍섭 | 2017. 06. 02

    게놈 분석 결과 사람에 심각한 발달장애 일으키는 유전자 돌연변이 축적천적 없고 먹이 풍부해 비행 불필요…몸집 커지고 부력 줄어 잠수에 유리하기도가마우지는 물속을 잠수해 물고기나 문어 등을 잡아먹는 비교적 큰 물새이다. 끝에 갈고리가 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