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 물면 심장마비…세계에서 가장 지독한 쥐

조홍섭 2012. 02. 01
조회수 98878 추천수 1

동아프리카 갈기쥐, 포식자 보면 독물 저장 옆구리 공격 유도

원주민 코끼리 사냥에 쓰는 협죽도과 식물에서 독물 구해 털에 발라

 

 000.jpg

에티오피아, 소말리아 등 동아프리카에만 사는 갈기쥐는 쥐 같지가 않다. 몸 길이만 36㎝에 이르고 북슬북슬한 긴 털은 고슴도치 비슷하다.
 

그러나 야행성에 채식을 주로 하는 이 느릿느릿한 쥐가 포식자에게는 공포의 대상이다. 경험 없는 사자나 하이에나가 접근해 관심을 보이면 갈기쥐는 얼굴을 어깨에 파묻고 갈기를 세운다. 그리고는 마치 표적처럼 흰색과 검은 띠로 윤곽을 두른 옆구리를 펼쳐 공격하라는 듯 들이댄다.
 

이 부위를 깨무는 것만으로도 포식자는 심장마비로 죽을 수 있다. 간신히 살아난 포식자도 다음부터는 이 쥐를 멀찍이 보는 것만으로도 질겁을 한다.
 

rat4_Kevin Deacon_wiki.jpg

▲포식자에게 옆구리를 드러내 보이는 갈기쥐. 사진=케빈 데콘, 위키미디어 커먼스.

 

갈기쥐는 포유류 가운데 치명적인 독을 지닌 매우 특이한 동물이다. 이 독은 이 지역 특산 식물인 협죽도과의 아코칸테라 나무에서 온다. 쥐는 이 나무껍질을 잘근잘근 씹은 뒤 털에 침과 함께 묻힌다. 원주민들이 오래전부터 이 식물의 독을 코끼리를 사냥하는 데 썼을 정도로 맹독성이다.

 

ACOKAN~1.JPG

▲갈기쥐가 독물을 얻는 아코칸테라 나무. 맹독성이어서 원주민은 코끼리 사냥에 쓴다. 사진=위키미디어 커먼스.
 

조나단 킹돈 영국 옥스퍼드대 동물학자 등 연구진은 31일 국제학술지 <영국왕립협회보 비>에 실린 논문에서 오래전부터 독성이 알려졌던 갈기쥐의 형태와 해부 구조를 연구한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진은 논문에서 “독 물질을 흡수하는 털과 함께, 다른 특별한 행동, 형태 및 해부학적 적응 덕분에 갈기쥐는 포유류에게서는 흔히 보기 힘든 강력한 방어능력을 획득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포유류 가운데 유럽 고슴도치는 두꺼비의 독을 털에 묻혀 이것에 찔린 포식자를 고통스럽게 만든다. 하지만 갈기쥐처럼 치명적인 독은 아니다.
 

1-1.jpg

▲갈기쥐 옆구리 털의 전자현미경 사진. 내부가 다공질이다)(위). 아래는 시간이 지나면서 독물이 전달되는 모습을 잉크로 보여준 것. 사진=<영국왕립협회보 비>.

 

연구진은 주사전자현미경을 이용해 갈기쥐의 옆구리 털이 겉이 선인장 가시처럼 단단하지만 내부는 스펀지 구조여서 아코칸테라 나무의 독물을 흡수해 저장할 수 있음을 밝혀냈다.
 

또 이 독성은 침으로 찔린 상처를 통해 주입되는 것이 아니라 입속의 점막을 통해 바로 전달되는 것으로 드러났다. 포식자가 한 번 깨무는 것만으로도 급성 중독을 일으켜 사망에 이를 수 있다는 것이다.
 

연구진은 갈기쥐에게 특이하게 비대한 침샘에서 나온 침이 이 독물의 효과적인 침투를 돕는 구실을 할 가능성이 있다며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rat.jpg

▲거북의 머리를 연상시키는 갈기쥐의 두꺼운 두개골. 사진=<영국왕립협회보 비>.

 

갈기쥐의 두개골도 매우 두터운 뼈로 둘러싸여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갈기쥐의 두개골은 장갑을 두른 거북의 머리 같다”고 밝혔다. 따라서 머리를 움츠리면 완벽한 방어막이 형성되는 셈이다.
 

논문은 “(갈기쥐의 완벽한 방어체계는) 포식자가 진화에서 얼마나 강한 선택 압력을 미치는지 잘 보여준다”고 밝혔다.
 

하지만 아코칸테라 나무의 독물을 이용하는 전문화의 대가도 치러야 해, 이 나무가 사라지면 갈기쥐의 방어막도 사라지는 취약점이 생겼다고 논문은 설명했다.
 

■ 기사가 인용한 원문 정보
A poisonous surprise under the coat of the African crested rat
Jonathan Kingdon, Bernard Agwanda, Margaret Kinnaird, Timothy O‘Brien, Christopher Holland,
Thomas Gheysens, Maxime Boulet-Audet and Fritz Vollrath
Proc. R. Soc. B 2012 279, 675-680 first published online 3 August 2011
doi: 10.1098/rspb.2011.1169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되살아나는 합강습지는 세종시의 미래되살아나는 합강습지는 세종시의 미래

    조홍섭 | 2019. 11. 21

    속도와 경제성보다 생태적 결을 살려야세종시는 갓 태어난 도시이다. 신도심은 옛 연기군 땅을 완전히 복토하고 새로 들어앉았다. 성토된 후 과거는 모두 땅에 묻혔고, 사람들은 떠나갔다. 여덟 남매를 낳아 키워 내보냈던 고향 집도 사라졌고...

  • 말꼬리 가짜 뿔로 코뿔소 밀렵 막을까말꼬리 가짜 뿔로 코뿔소 밀렵 막을까

    조홍섭 | 2019. 11. 20

    외형, 느낌, 속성 놀랍게 비슷…“진품 수요 더 늘려” 비판도세계적인 멸종위기종인 코뿔소의 밀렵을 막을 수 있을 만큼 진짜와 속속들이 똑같은 가짜 코뿔소 뿔을 말총으로 만드는 기술이 개발됐다. 말꼬리 털로 진짜 코뿔소 뿔과 구분하기 힘든...

  • 핵무기 벙커 속 개미떼는 어떻게 살아남았나핵무기 벙커 속 개미떼는 어떻게 살아남았나

    조홍섭 | 2019. 11. 19

    고립된 벙커 100만 마리 일개미 집단…동료의 주검이 유일한 먹이캄캄하고 추운 데다 먹이가 전혀 없는 콘크리트 방에 100만 마리의 일개미가 고립됐다. 그곳에서 개미들이 여러 해 동안 살아남을 수 있었던 것은, 동료의 사체 덕분이었다.폴란드 ...

  • 겨울잠 자던 박쥐가 깨는 이유, 목말라서겨울잠 자던 박쥐가 깨는 이유, 목말라서

    조홍섭 | 2019. 11. 15

    관박쥐 15일마다 깨 이동, 붉은박쥐는 털에 응결한 물방울 핥아날씨가 추워지고 먹이가 사라지면 일부 동물은 겨울잠으로 힘든 시기를 넘긴다. 가을 동안 비축한 지방이 에너지원이다. 그러나 수분을 공급받지 못하면 목숨을 잃을 수 있다. 이 문제...

  • 앵무새는 왜 먹이를 낭비할까앵무새는 왜 먹이를 낭비할까

    조홍섭 | 2019. 11. 14

    나무 밑에 버린 열매·씨앗이 86종 먹여 살려…‘솎아내기’일 수도 ‘자연에 낭비란 없다’고 흔히 말한다. 한 생물의 배설물까지 다른 생물의 유용한 자원이 된다. 그러나 앵무새를 보고도 이런 격언이 맞는다고 느낄까.앵무새는 야생이든 집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