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새는 왜 가짜 알을 품게 됐나

남종영 2011. 05. 12
조회수 21070 추천수 0

crane1.jpg

 ▲나무로 만든 알을 둥지에 놓고 있는 황새복원센터의 황새 부부.

충북 청원군 한국황새복원센터에 있는 황새(천연기념물 199호)들은 지난달 말부터 ‘가짜 알’을 품고 있다. 이곳의 직원들은 황새가 ‘진짜 알’을 낳자마자 나무를 깎아 만든 알로 슬쩍 바꿔치기를 한다. 진짜 알이 냉동실에 보관돼 있는 줄 모르는 황새는 가짜 알을 애지중지 품는다.

가짜 알은 둥글게 깎은 마른 소나무에 하얀 페인트를 칠해 만든다. 30일이 지나도 새끼가 알을 깨고 나오지 않으면, 황새는 둥지에서 알을 바깥으로 굴려 떨어뜨린다. 부화를 포기하는 것이다. 황새복원센터가 가짜 알을 넣어주는 이유는, 황새가 그거라도 품지 않으면 알을 계속 낳게 되고, 황새 수가 늘어나면 먹여 살릴 예산이 많이 들기 때문이다.

 

crane2.jpg

황새복원센터의 황새들. 예산 사정이 나쁘지 않았던 2009년 모습이다.

 

전갱이를 주로 먹는 ‘어른 황새’ 95마리는 이달 초부터 일주일에 한 번씩 ‘단식’도 시작했다. 일요일 끼니를 거르는 것이다. 새끼 21마리의 먹이도 비싼 미꾸라지에서 햇병아리 수컷으로 바꿨다. 이처럼 황새들이 때아닌 ‘내핍 체제’에 들어간 이유는 올해 들어 황새복원센터 지원예산이 절반 가까이 줄었기 때문이다.

전국 농촌에서 붕어와 미꾸라지, 지렁이를 잡아먹고 살던 황새는 농약 탓에 급격히 수가 줄더니 1971년 충북 음성에서 발견된 것을 끝으로 자취를 감췄다. 황새복원센터는 1996년 러시아 아무르 지역에서 야생 황새 2마리를 들여와 증식·복원 사업을 벌이고 있다. 이를 위해 해마다 문화재청에서 사육시설 관리 및 먹이 구입·방역 비용으로 1억원을, 환경부에선 차세대 환경기술사업이나 ‘서식지 외 보전기관’ 지원 명목으로 1억원을 받아 왔다.

하지만 올해 환경부 예산 1억원이 책정되지 않자, 센터는 번식 억제와 절식이란 고육책을 택한 것이다. 박시룡 황새복원센터 소장(교원대 생물교육과 교수)은 10일 “한해 먹이 값만 2억원이나 돼 어쩔 수 없이 증식 억제와 먹이 줄이기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문화재청과 예산이 중복 지원돼, 서식지 외 보전기관 지원 순위에서 밀렸다”고 말했다.

환경부는 반달가슴곰·산양·황새 등 야생 동식물 35종의 증식·복원 사업을 벌이고 있다. 하지만 주력 사업이냐 아니냐에 따라 동물이 받는 대우도 달라진다. 출산부터 겨울잠까지 일거수일투족이 국민적 관심사인 지리산 반달가슴곰이 한해 받는 돈은 15억원에 이른다. 반면 황새는 매년 2억원가량을 받다가 올해 1억원으로 절반이 줄었다. 환경부 관계자는 “환경보호 의식을 높이기 위해 사람들에게 친숙한 포유류 중심으로 우선 투자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남종영 기자 fandg@hani.co.kr, 사진 한국황새복원센터 제공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남종영 한겨레신문 기자
2001년부터 한겨레신문사에서 일하고 있다. 《한겨레》와 《한겨레21》에서 환경 기사를 주로 썼고, 북극과 적도, 남극을 오가며 기후변화 문제를 취재했다. 이 경험을 바탕으로 지구 종단 환경 에세이인 『북극곰은 걷고 싶다』를 지었고 『탄소다이어트-30일 만에 탄소를 2톤 줄이는 24가지 방법』을 번역했다. 북극곰과 고래 등 동물에 관심이 많고 여행도 좋아한다. 여행책 『어디에도 없는 그곳 노웨어』와 『Esc 일상 탈출을 위한 이색 제안』을 함께 냈다.
이메일 : fandg@hani.co.kr      
블로그 : http://plug.hani.co.kr/isoundmysight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얼어붙은 설원의 다람쥐, ‘도토리 점심’만 먹을까?얼어붙은 설원의 다람쥐, ‘도토리 점심’만 먹을까?

    조홍섭 | 2020. 09. 18

    캐나다 북극토끼 사체 청소동물 24종, 4종의 다람쥐 포함 캐나다 북서부 유콘 준주의 방대한 침엽수림에서 눈덧신토끼는 스라소니 등 포식자들에게 일종의 기본 식량이다. 눈에 빠지지 않도록 덧신을 신은 것처럼 두툼한 발을 지닌 이 토끼는 ...

  • ‘노래하는 고대 개' 뉴기니서 야생종 발견‘노래하는 고대 개' 뉴기니서 야생종 발견

    조홍섭 | 2020. 09. 17

    `늑대+고래’ 독특한 울음 특징…4천m 고원지대 서식, ‘멸종’ 50년 만에 확인오래전부터 호주 북쪽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섬 뉴기니에는 독특한 울음소리의 야생 개가 살았다. 얼핏 늑대의 긴 울음 같지만 훨씬 음색이 풍부하고 듣기 좋아 ‘늑...

  • ‘겁 없는 야생닭’ 골라 10대 육종했더니 가축 닭 탄생‘겁 없는 야생닭’ 골라 10대 육종했더니 가축 닭 탄생

    조홍섭 | 2020. 09. 16

    1만년 전 가축화 재현 실험…온순해지면서 두뇌 감소 현상도동남아 정글에 사는 야생닭은 매우 겁이 많고 조심스러워 좀처럼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다. 8000∼1만년 전 이들을 가축화하려던 사람들이 했던 첫 번째 일은 아마도 겁 없고 대범한 닭을...

  • 코로나 록다운에 ‘자연이 돌아왔다’…좋기만 할까?코로나 록다운에 ‘자연이 돌아왔다’…좋기만 할까?

    조홍섭 | 2020. 09. 15

    외래종과 밀렵 확산 등 ‘착한, 나쁜, 추한’ 영향 다 나타나코로나19로 인한 록다운(도시 봉쇄)은 못 보던 야생동물을 도시로 불러들였다. 재난 가운데서도 ‘인간이 물러나자 자연이 돌아왔다’고 반기는 사람이 많았다.그러나 록다운의 영향을 종합...

  • ‘태풍 1번지’로 이동하는 제비갈매기의 비법‘태풍 1번지’로 이동하는 제비갈매기의 비법

    조홍섭 | 2020. 09. 11

    강한 태풍이 내는 초저주파 수천㎞ 밖서 감지, 이동 시기와 경로 정하는 듯오키나와에서 번식한 검은눈썹제비갈매기는 해마다 태풍이 기승을 부리는 8월 말 필리핀 해를 건너 인도네시아 섬으로 월동 여행에 나선다. 강풍과 폭우를 동반해 힘을 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