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오리도 히말라야 넘는다, 6800m 고공비행 밝혀져

조홍섭 2017. 09. 18
조회수 8738 추천수 0
쇠재두루미, 줄기러기 이어 오리계 고산 비행 챔피언
산소 절반 이하, 양력 저하 어떻게 극복했나 수수께끼

GettyImages-697827044.jpg » 비행하고 있는 황오리. 공기가 희박하고 추운 히말라야산맥을 넘는 사실이 밝혀졌다. 게티 이미지 뱅크

고산 등반에 최대 장애는 희박한 공기다. 보통 사람이 고산증을 느끼는 해발 4000m에 이르면 공기 속 산소 농도는 해수면의 절반으로 떨어진다. 게다가 양력이 줄어들어 새들이라면 날개를 더 자주 펄럭여야 한다.
 
쇠재두루미와 줄기러기는 히말라야를 거뜬히 넘나든다. 가혹한 고공비행을 하는 새 목록에 황오리가 추가됐다. 비행능력과 거리가 멀어 보이는 오리가 어떻게 이런 비행을 하는 걸까.
 
University of Exeter.jpg » 황오리의 고공비행과 다른 높이 비교. 제트여객기, 에베레스트산, 최고층 빌딩. 그림=엑시터대

영국 엑서터대 등 국제 연구진은 티베트고원에서 번식하고 미얀마, 인도 등의 저지대에서 월동하는 황오리가 히말라야를 거쳐 이동할 것으로 추정하고 15마리에 위성추적장치를 붙여 조사했다. 

예상대로 황오리는 최고 6800m 고도로 히말라야를 넘어 이동했다. 춥고 힘든 고공비행을 즐기는 건 아니었다. 보통은 높은 봉우리를 피해 5000m 고도로 날았다.
 
GettyImages-468914634.jpg » 무리지어 나는 황오리. 오리 가운데 가장 높은 고도를 비행한다. 게티이미지 뱅크

미얀마와 인도의 황오리는 24일에 걸쳐 1418㎞ 떨어진 중국 남부로 이동했는데, 저지대에서는 흩어져 날다 고산을 넘을 때는 좁은 통로를 주로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 속도는 시속 49㎞였다. 저산소 상태에 새들이 어떻게 생리적으로 적응했는지는 앞으로 풀어야 할 과제로 남았다.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Parr N. et al, High altitude flights by ruddy shelduck (Tadorna ferruginea) during Trans-Himalayan migrations, Journal of Avian Biology, DOI: 10.1111/jav.01443

조홍섭 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야생 포유동물도 암컷이 오래 산다야생 포유동물도 암컷이 오래 산다

    조홍섭 | 2020. 03. 27

    환경 요인 주로 작용…암컷이 19% 수명 길어여성이 남성보다 오래 산다는 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그러나 사람을 제외한 야생 포유동물에서도 암컷이 수컷보다 오래 살며, 그 격차도 사람보다 더 큰 것으로 밝혀졌다.2017년 통계청 자료를 보...

  • 펭귄은 바닷속 먹이를 소리로 사냥할까?펭귄은 바닷속 먹이를 소리로 사냥할까?

    조홍섭 | 2020. 03. 26

    물고기 포획 직전 짧은소리 질러…먹이 교란 가능성바닷새인 펭귄은 육지에서 꽤 시끄럽게 운다. 그러나 바다 표면은 물론이고 깊은 바닷물 속으로 잠수해 먹이를 붙잡기 직전에도 울음소리를 낸다는 사실이 밝혀졌다.바닷새가 육지에서 시끄럽게 우는...

  • 해발 6739m 서식 세계 최고 고산 동물 발견해발 6739m 서식 세계 최고 고산 동물 발견

    조홍섭 | 2020. 03. 25

    칠레 유야이야코 산 정상서 생쥐 확인…산소 절반, 먹이 없고 극단적 일교차산소가 희박한 데다 극도로 건조하고 먹을 것이 없는 고산지대에도 포유류가 서식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제이 스토르스 미국 네브래스카대 생물학자 등 미국과 칠레 연구자...

  • 대멸종 이긴 닭·오리 조상 ‘원더 치킨’ 화석 발견대멸종 이긴 닭·오리 조상 ‘원더 치킨’ 화석 발견

    조홍섭 | 2020. 03. 24

    6700만년 전 바닷가 살던 오리 절반 크기…가장 오랜 현생 조류 조상 화석 소행성 충돌로 대멸종 사태가 일어나기 직전 살았던 현생 조류의 직계 조상 화석이 발견됐다. 닭과 오리의 모습을 모두 갖춰 ‘원더 치킨’이란 별명을 얻은 이 새의 발...

  • 개코원숭이는 왜 죽은 새끼를 열흘씩 돌보나개코원숭이는 왜 죽은 새끼를 열흘씩 돌보나

    조홍섭 | 2020. 03. 23

    털 고르고 접근 막고…어미-새끼 유대, 슬픔 조절 가능성영장류 가운데는 죽은 새끼를 며칠씩 끌고 다니며 털을 고르고 몸을 닦아 주는 행동을 하는 어미가 적지 않다. 이들은 새끼의 죽음을 아는 걸까. 안다면 왜 이런 행동을 하는 걸까.알레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