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니샌더스거미’, ‘디카프리오거미’가 진짜 있다고?

조홍섭 2017. 09. 28
조회수 2262 추천수 0
미 버몬트대 학생들, 카리브해서 신종 거미 15종 발견
인권·환경 중시하는 유명인사 이름 따 거미 이름 등록

b1_Glynnis Fawkes.jpg » 신종 거미 15종을 발견한 머몬트대 학생들이 자신의 영웅을 종 이름에 넣었다. 버니샌더스거미를 그린 만화. 글리니스 호크스 제공.

신종을 발견해 학술지에 발표하는 것은 생물학자의 영예이자 꿈이다. 그 생물종의 학명에 자기 또는 좋아하는 사람의 이름을 남길 수 있는 관행은 힘든 발견과정에 대한 보상인 셈이다.
 
미국 버몬트대 학부생 4명은 연구과제를 위해 지도교수와 함께 카리브 해에서 거미를 조사했다. 이제까지 한 종으로 알려진 스핀타루스(Spintharus) 속 거미의 유전자를 분석해 봤더니 놀랍게도 섬마다 다른 종이 살았다. 한 종이 무려 15종이 됐다.
 
지도교수 잉기 아그나르손과 학생들은 27일 치 과학저널 ‘린네 학회 동물학 저널’에 발견 사실을 보고했다. 당연히 각종마다 새로운 이름을 붙여야 했다. 배의 무늬가 미소 짓는 얼굴을 떠올리는 이 작은 거미에 무슨 이름을 붙일까.

b2_Agnarsson lab.jpg » 학생들이 카리브 해에서 발견한 스핀타루스 속 신종 거미의 하나. 배 무늬가 웃는 모습이다. 아그나르손 실험실 제공.
 
사랑하는 가족 이름을 붙인 사람도 있었지만, 모두가 합의한 이름은 지난 대선 민주당 후보이자 현 버몬트 주 상원의원인 버니 샌더스였다. 학생으로 연구에 참여한 릴리 사전트는 “우리는 모두 버니를 엄청 존경해요. 희망을 주니까요.”라고 이 대학 보도자료에서 말했다. 그는 “거미의 이름을 버니로 지음으로써 요즘처럼 나라가 힘들고 중요할 때 그의 정치철학을 기억하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b3_Joshua Brown.jpg » 학생들이 실험실에서 신종 거미를 살펴보고 있다. 가운데가 릴리 사전트, 오른쪽이 아그나르손 교수. 조수아 브라운 제공.

또 다른 학생 클로에 반 패튼은 영화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를 거미 이름에 넣었다. 그는 “고등학교 때 지녔던 그에 대한 집착은 이제 버렸지만, 그가 환경문제를 열심히 하는 것을 보고 다시 사랑하게 됐다.”며 “그가 우리 연구를 보고 나와 함께 저녁 식사를 함께 하면서 기후변화에 관해 이야기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밖에 학생들이 지은 이름에는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과 부인 미셸 오바마, 그리고 영국 ‘비비시’의 전설적인 자연 다큐멘터리 진행자인 데이비드 아텐보로가 들어있다.

조홍섭 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3천m 잠수 부리고래의 비밀 밝혀져3천m 잠수 부리고래의 비밀 밝혀져

    조홍섭 | 2017. 10. 13

    작은 몸집, 산소 고갈되면 무산소호흡으로 버텨수면 돌아와 1시간 이상 휴식, 해군 소나 피해도허파로 숨을 쉬어야만 살아가는 동물 가운데 깊은 바다를 잠수해 먹이를 찾는 종이 여럿 있다. 코끼리물범, 바다사자, 물개 같은 포유류와 황제펭귄, ...

  • 더워지는 바다 ‘니모’ 찾기 힘들어진다더워지는 바다 ‘니모’ 찾기 힘들어진다

    조홍섭 | 2017. 10. 11

    수온 상승이 말미잘 백화현상 불러 흰동가리는 스트레스로 번식률 73% 격감     태평양과 인도양의 산호가 있는 얕은 바다에 사는 흰동가리는 ‘니모를 찾아서’란 애니메이션으로 명성을 얻은 물고기이다. 노랑이나 주황색 몸통에 선명한 줄무...

  • 홍수 땐 몸으로 뗏목 만들고 탑 쌓는 붉은불개미홍수 땐 몸으로 뗏목 만들고 탑 쌓는 붉은불개미

    조홍섭 | 2017. 10. 10

    수십만 마리가 100초만에 모여 방수 뗏목 만들어 수주일 이주육지 닿으면 끊임없이 무너지고 재건하는 ‘살아있는’ 에펠탑 건조부산 감만부두에서 발견돼 물의를 빚고 있는 외래종 불개미(외래붉은불개미, Solenopsis invicta)는 원산지인 남아메리카...

  • 열매 함부로 따지 마라…동물과 ‘밀당’ 중이다열매 함부로 따지 마라…동물과 ‘밀당’ 중이다

    조홍섭 | 2017. 10. 07

    익은 열매엔 식물 무관한 2차 대사물질 듬뿍먹고 씨앗과 함께 배설만 노리는 건 아냐멀리 보내려면 변비, 손상 피하려면 설사 성분독성물질 넣어 오래 머물지 못하게 하기도야생 열매는 과일 아냐, 함부로 먹었다간 큰 코탐스럽고 먹음직하게 열린...

  • ‘거대 뗏목’ 타고 외래종이 몰려온다‘거대 뗏목’ 타고 외래종이 몰려온다

    조홍섭 | 2017. 10. 04

    후쿠시마 쓰나미 때 북미 해안에 289종 표류플라스틱 뗏목 타고 태평양 횡단 수년간 생존2011년 3월 11일 규모 9의 지진과 함께 거대한 쓰나미가 일본 후쿠시마를 덮쳤을 때 아무도 예상치 못한 생물의 대규모 이주 사태가 벌어졌음이 확인됐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