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워지는 바다 ‘니모’ 찾기 힘들어진다

조홍섭 2017. 10. 11
조회수 5760 추천수 0
수온 상승이 말미잘 백화현상 불러
흰동가리는 스트레스로 번식률 73% 격감
 
n1.jpg » ‘니모’로 널리 알려진 흰동가리속의 열대어. 말미잘과 공생하는 이 물고기는 수온이 상승하면 스트레스로 번식률이 크게 떨어진다. 수잔 밀스 제공.
 
태평양과 인도양의 산호가 있는 얕은 바다에 사는 흰동가리는 ‘니모를 찾아서’란 애니메이션으로 명성을 얻은 물고기이다. 노랑이나 주황색 몸통에 선명한 줄무늬가 난 이 작은 물고기는 무엇보다 독침이 있는 말미잘과 공생을 하는 동물로 잘 알려져 있다. 흰동가리는 끈끈한 피부의 점액 덕분에 촉수에 닿아도 괜찮다. 말미잘 촉수의 보호를 받으며 촉수 밑바닥에서 안심하고 번식한다. 흰동가리는 대신 포식자와 기생생물로부터 말미잘을 지켜주며 물살을 일으켜 말미잘의 서식환경을 개선하기도 한다.

n2.jpg » 흰동가리는 독침 촉수가 있는 말미잘과 공생한다. 말미잘은 또 미세조류와 공생하는데, 해수온 상승으로 조류와 공생이 깨지면 흰동가리의 삶도 위협받는다. 수잔 밀스 제공.
 
집에서 기르는 동호인이 많을 정도로 사랑을 받는 흰동가리이지만, 앞으로 야생에서는 찾기 힘들어질지 모른다. 기후변화로 바다의 수온이 차츰 오르고 있기 때문이다. 수온 상승이 말미잘의 백화현상을 부르면, 스트레스가 심해진 흰동가리의 번식률이 급격히 떨어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프랑스령 폴리네시아의 무레아 섬에서 프랑스 등 국제 연구진은 2015∼2016년 세계를 덮친 최악의 엘니뇨를 이용해 수온 상승이 흰동가리에 끼치는 영향을 조사했다. 연구자들은 말미잘에 터 잡은 흰동가리 30쌍을 엘니뇨 직전과 도중, 직후에 지속해서 관찰하면서 생리적 변화와 번식 상태를 일일이 조사했다. 

n4.jpg » 백화현상이 일어난 말미잘. 흰동가리는 포식자의 눈에 더 잘 띄고 촉수의 보호도 약해져 스트레스를 받게 된다. 수잔 밀스 제공.
 
2016년 3월 엘니뇨가 절정에 이르면서 바닷물의 온도는 29.3도까지 치솟았고 산호와 함께 말미잘에서도 백화현상이 나타났다. 연구 해역에서 백화현상은 말미잘의 절반가량에서 나타났다. 백화현상의 출현 여부에 따라 두 집단에서 흰동가리를 비교 연구할 절호의 조건이 마련됐다.
 
말미잘의 촉수에는 산호와 마찬가지로 황록공생조류라는 미세한 식물플랑크톤이 자란다. 그러나 수온이 상승하면 말미잘과 미세조류 사이의 공생은 깨지고 조류가 축출되면서 말미잘은 흰색으로 바뀌게 된다.

n3_Suzanne C. Mills2.jpg » 흰동가리는 독침이 있는 말미잘 촉수 아래 안전한 곳에 알을 낳는다. 수잔 밀스 제공.
 
놀랍게도 백화현상이 나타난 말미잘에서 흰동가리의 번식률은 그렇지 않은 말미잘보다 73%나 떨어졌다. 물고기의 혈액을 채취해 분석한 결과 스트레스 호르몬의 분비가 급증했지만 성호르몬 분비는 크게 줄었다. 흰동가리는 왜 스트레스를 받은 걸까. 연구자들은 그 이유로 백화현상과 함께 말미잘의 크기가 줄어든 데다 촉수에서 분비하는 신경독과 촉수의 위장 효과가 감소해 결과적으로 포식 위험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추정했다.

n5.jpg » 백화현상이 나타난 말미잘의 촉수 틈에 숨은 어린 흰동가리. 건강한 말미잘로 이동하다가는 포식자에게 잡아먹히기 십상이다. 수잔 밀스 제공.
 
연구자들은 “환경에 대한 스트레스 반응과 사회적 변화는 흔히 번식을 희생시켜 생존을 도모하도록 한다”며 “이번 연구는 호르몬 스트레스 반응이 개체군 변화의 핵심적 구실을 한다는 사실을 보였다”라고 논문에서 밝혔다.
 
연구 해역의 흰동가리와 말미잘은 수온이 정상으로 돌아온 뒤 서너 달이 지나서야 회복됐다. 그러나 기후변화로 인한 수온 상승이 계속될 때도 회복이 유지되리는 의문이라고 연구자들은 밝혔다.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Suzanne Mills et al, Cascading effects of thermally-induced anemone bleaching on associated anemonefish hormonal stress response and reproduction, Nature Communications 8:716(2017), DOI: 10.1038/s41467-017-00565-w
 
조홍섭 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황새 무리 비행, 선두가 가장 편하다황새 무리 비행, 선두가 가장 편하다

    조홍섭 | 2018. 05. 25

    상승기류 오래 타고 날갯짓 적어 멀리까지 이동첫 몇 분 비행이 선두 결정…27마리 무선추적 결과장거리 이동하는 철새는 얼마나 에너지가 적게 드는 비행을 하는지가 생사를 가른다. 쐐기꼴 대열에서 바람을 가르며 나는 선두는 뒤따르는 새보다 ...

  • 하마 배설물은 강 생태계에 보물일까 재앙일까하마 배설물은 강 생태계에 보물일까 재앙일까

    조홍섭 | 2018. 05. 21

    물고기 주요 먹이지만 건기 오염 축적되만 ‘오염 폭탄’자연스런 현상이었지만 인위적 요인 겹치면 회복 불능몸무게가 1t이 넘어 아프리카에서 코끼리, 코뿔소와 함께 가장 큰 초식동물인 하마는 밤 동안 초원지대를 돌아다니며 하루에 50㎏에 이르...

  • 바퀴벌레 무서워? 당신 몸속에 ‘곤충 먹는 유전자’ 있다바퀴벌레 무서워? 당신 몸속에 ‘곤충 먹는 유전자’ 있다

    조홍섭 | 2018. 05. 18

    곤충 키틴질 겉껍질 분해 효소 유전자 4종 보유공룡시대 곤충 먹던 흔적, 모든 포유류에 남아곤충은 기후변화와 인구증가에 대응할 수 있는 유력한 미래 식량자원으로 주목받고 있다. 사실 사람의 곤충 먹기는 새삼스러운 현상이 아니어서 이미 세...

  • ‘침팬지 침대’는 사람 것보다 깨끗해~‘침팬지 침대’는 사람 것보다 깨끗해~

    조홍섭 | 2018. 05. 17

    매일 나무 위에 새로 짓는 둥지, 세균·벌레 축적 안 돼사람 집은 외부 생태계 차단…침대 세균 35%가 몸에서 비롯침팬지, 보노보, 고릴라, 오랑우탄 등 영장류는 공통으로 매일 잠자리를 새로 만든다. 침팬지는 나뭇가지를 엮어 받침을 만든 뒤 ...

  • 백두산호랑이 주 먹이는 멧돼지, 겨울엔 절반 차지백두산호랑이 주 먹이는 멧돼지, 겨울엔 절반 차지

    조홍섭 | 2018. 05. 16

    한국표범은 주로 사슴 사냥…두만강 건너 중국 동북부 조사 결과멧돼지와 사슴 주 먹이지만 호랑이는 반달곰, 표범은 수달도 사냥 한 세기 전만 해도 한반도 전역과 중국 동북부, 러시아 연해주에 걸쳐 3000마리 이상이 살았던 아무르호랑이(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