멧돼지도 죽은 동료 슬퍼할까?

페커리 ‘애도’ 추정 행동 첫 관찰…코로 비비고, 일으켜 세우며 떠나지 않아

조홍섭 | 2017.12.14

코끼리, 영장류, 돌고래, 까마귀는 동료가 죽었을 때 애도 비슷한 특별한 행동을 한다. 그 목록에 멧돼지도 추가됐다. 아메리카 페커리가 죽은 동료를 쓰다듬고 지켜보고 그 곁에서 잠을 자는 모습이 촬영됐다. 이 행동은 무엇을 의미할까.

  • 참진드기 1억년 전에도 깃털공룡 피 빨았다

    조홍섭 | 2017.12.13

    깃털이 달린 공룡의 피부에 참진드기가 들러붙어 피를 빨고 있었다. 나뭇가지에 앉은 공룡이 가려운 피부를 긁으면서 깃털이 땅바닥으로 떨어졌다. 떨어진 깃털 위에 나뭇진이 떨어져 굳었다. 나뭇진은 광물인 호박이 됐고 1억년 뒤 사람에게 발견됐다.

  • 무게 2t 개복치, 경골어류 기록 바뀐다

    조홍섭 | 2017.12.11

    바다에서 만날 수 있는 가장 크고 괴상한 모습의 경골어류가 개복치이다. 길이 3m, 무게 2t에 이르는 이 물고기는 연골어류인 상어와 가오리 일부를 빼고는 바다 최대의 물고기이다. 물고기의 머리만 잘라놓은 듯 타원형 몸집에 꼬리지느러미도 없다.

  • 핵폐기물 위험 10만년 뒤에도 알아 볼 경고판 있나

    김찬국 | 2017.12.08

    사용후핵연료는 환경으로부터 완벽하게 격리한 채 수만 년을 보관해야 한다. 수천년에 문명이 단절되는데 수만년 뒤에도 위험한 핵폐기물을 인류가 알아볼까. 현재 우리가 핵발전으로 얻는 혜택 때문에 미래 세대가 위험을 감수해도 괜찮나?

  • ‘상어 공포’가 산호초 생태계 바꾼다

    조홍섭 | 2017.12.08

    포식자가 있다는 것만으로도 먹이동물은 행동이 달라진다. 상어가 '공포의 경관'을 만든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멀티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