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칫밥 먹으며…김포 재두루미의 힘겨운 겨울나기

윤순영 2017. 11. 10
조회수 12483 추천수 1

처음 찾은 곳 죽을 때까지 잊지 않는 귀소본능 있어

도로 건설, 농경지 매립, 불법 시설물 등 난개발 위협


크기변환_DSC_2551_00001.jpg » 아파트 숲을 나는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인 재두루미. 새끼가 뒤따르고 있다.


1014일 한강 갯벌에서 올들어 처음으로 26마리의 재두루미를 관찰했다. 재두루미는 아직 한강하구를 떠나지 않는다. 추수가 끝나야 농경지로 날아든다. 1028, 추수가 다 끝난 홍도평에 재두루가 농경지로 날아들었다.


크기변환_DSC_1514_00001.jpg » 농경지의 추수가 끝날 때까지 한강 갯벌에서 머무는 재두루미.


무리는 부부와 짝을 맺지 못한 두루미, 그리고 가족으로 이뤄진다. 재두루미 가족은 지난해 새끼 한 마리를 데려오더니 올해는 두 마리다. 재두루미는 해마다 월동했던 농경지를 정확히 찾아와 먹이터로 이용하기 때문에 확인이 가능하다. 농지매립, 도로건설, 건축물 등으로 훼손이 심각한 홍도평야에도 여전히 재두루미가 찾아온다.


크기변환_DSC_3902_00001.jpg » 재두루미 가족.


크기변환_DSC_2319_00001.jpg » 볏짚을 말아 보관하는 곤포 사일로는 철새들의 먹이를 앗아간다.


한강하구는 재두루미의 명맥이 이어지는 곳이다. 19927마리를 발견하고 먹이 주기를 시작하여 2003년에는 120마리로 꾸준히 늘었다. 그 이후 김포 우회도로가 홍도평을 가로질러 개설되면서 취식지는 반토막 났고 급격한 변화가 시작되었다. 주변 농경지는 매립과 불법 건축물 등이 들어서면서 재두루미는 서서히 줄기 시작했다.


크기변환_YSJ_1627_00001.jpg » 홍도평 불법 건축물이 재두루미 서식지를 훼손한다. 그 위를 날고 있는 재두루미.


크기변환_YSJ_2574_00001.jpg » 홍도평 비닐하우스는 재두루미 서식지를 방해하고 곤포 사일로는 낱알을 걷어가 먹을 것을 부족하게 만든다.


크기변환_DSC_2293_00001.jpg » 재두루미 뒤편으로 금파초등학교와 금파중학교가 보인다.


현재 60여 마리의 재두루미가 김포평야와 부천시 대장동 평야를 오가며 겨울을 난다. 그러나 농경지 감소와 개발로 재두루미의 미래는 불투명하다. 살얼음판을 걷는 힘겨운 겨울나기다. 재두루미는 개발로 인한 방해요인을 이리저리 피해 다니며 눈칫밥을 먹고 있다김포시 시암리 습지는 70년대까지도 2000마리 이상의 재두루미가 도래하는 우리나라 최대의 재두루미 월동지였다.


크기변환_YSJ_1622_00001.jpg » 잠자리에서 일어나 홍도평으로 향하는 재두루미 무리.


크기변환_YSJ_1977_00001.jpg » 농경지로 내려앉는 재두루미.


크기변환_DSC_2615_00001.jpg » 재두루미가 앉아 나락을 쪼아먹을 논은 점점 줄어든다.


이제라도 보호 노력을 기울이면 지킬 수 있겠지만 김포의 난개발로 인해 재두루미는 점점 벼랑 끝으로 몰리고 있다. 재두루미는 귀소본능이 강해 처음 찾았던 곳을 죽을 때까지 찾아오는  습성이 있다. 우리들이 보호하기만 한다면 재두루미는 약속의 땅을 끊임없이 찾아올 것이다.


·사진 윤순영/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한겨레 환경생태 웹진 <물바람숲> 필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윤순영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김포의 재두루미 지킴이. 한강 하구 일대의 자연보전을 위해 발로 뛰는 현장 활동가이자 뛰어난 사진작가이기도 하다.
이메일 : crane517@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crane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참매미의 마지막 합창, 여름이 간다참매미의 마지막 합창, 여름이 간다

    윤순영 | 2020. 09. 01

    늦여름 말매미에 넘기고 ‘안녕’…긴 장마와 태풍 피해 짝짓기아침저녁으로 귀가 따갑게 울던 참매미 소리가 부쩍 힘을 잃었다. 50일이 넘은 장마에 이어 태풍을 겪으며 한 달도 안 되는 지상에서의 마지막 번식기는 엉망이 됐다.적당한 비는 땅을...

  • ‘100만분의 1 확률’ 흰 참새 형제는 당당했다‘100만분의 1 확률’ 흰 참새 형제는 당당했다

    윤순영 | 2020. 08. 04

    백색증 아닌 돌연변이 일종 ‘루시즘’, 동료와 잘 어울려…춘천시민 사랑 듬뿍7월 21일 지인으로부터 강원도 춘천시 약사고개길 인근에 흰 참새가 출현했다는 소식을 듣고 찾아갔다. 주변을 둘러보니 아파트로 둘러싸여 몇 채 남지 않은 기와집의 ...

  • 100마리 남은 토종 ‘양비둘기’를 만나다100마리 남은 토종 ‘양비둘기’를 만나다

    윤순영 | 2020. 07. 22

     집비둘기 등쌀과 잡종화로 위기…원앙도 울고 갈 오글오글 사랑꾼양비둘기(낭비둘기, 굴비둘기)는 국내에 100여 마리밖에 남지 않는 것으로 추정하는 멸종위기 야생동물이다. 7월 4일 전남 구례군 마산면 화엄사에서 이들을 만났다. 천년 고찰 화엄사...

  • 제비가 둥지재료로 논흙을 고집하는 이유제비가 둥지재료로 논흙을 고집하는 이유

    윤순영 | 2020. 07. 03

    윤순영의 자연 관찰 일기지푸라기와 섞으면 최상의 건축 재료…논흙 못 구해 황토와 풀잎으로 대체 제비는 해마다 봄을 물고 온다. 음력 3월 초사흘, 삼월 삼짇날은 강남 갔던 제비가 돌아오는 날이라 하여 제비집을 손질하고 꽃잎을 따서 전을 부...

  • 서해 외딴섬에 희귀 찌르레기 다 모였네서해 외딴섬에 희귀 찌르레기 다 모였네

    윤순영 | 2020. 06. 05

    어청도서 잿빛쇠찌르레기와 북방쇠찌르레기 만난 행운 5월 12일 군산시 옥도면 어청도에서 해마다 기록되지 않는 희귀한 나그네새 잿빛찌르레기와 북방쇠찌르레기를 만났다. 군집성이 강한 찌르레기 울음소리를 듣고 살펴보았는데, 희귀한 찌르레기들이 섞...