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천m 마리아나 해구에 내장 보이는 꼼치 산다

조홍섭 2017. 12. 07
조회수 12491 추천수 1
반투명 피부에 비늘도 없어
경쟁자 없어 최상위 포식자 구실

1-KakaoTalk_20171206_100630089.jpg » 마리아나 해구에서 미끼에 유인된 세계에서 가장 깊은 곳에 사는 물고기인 마리아나꼼치. 앨런 제미슨 박사 제공.

심해어라면 몸통의 절반이 입이고 그 안에 날카로운 이가 삐죽 튀어나온 기괴한 모습의 물고기가 먼저 떠오른다. 그러나 그런 선입견을 깨뜨린 심해어가 세계에서 가장 깊은 바다에서 확인됐다.
 
매켄지 게링어 미국 워싱턴대 해양생물학자 등 미국과 영국 연구자들은 2014∼2017년 사이 세계 최고의 심연인 마리아나 해구에서 어류를 조사했다. 수심 6900∼8000m 깊이에 고등어 미끼와 함께 카메라를 내려보내 몰려든 물고기를 촬영했다. 장비를 해구 바닥에 내리는 데만 4시간이 걸렸다. 12∼24시간 뒤에는 음향신호를 보내 추를 떼어내고 부이를 이용해 장비가 수면에 떠오르게 하는 방식의 조사였다. 이 조사에서 모두 37마리의 새로운 종의 꼼치를 발견해 마리아나꼼치(Pseudoliparis swirei)로 이름 붙였다.

2-Paul Yancey.jpg » 연구자들이 마리아나 해구에 미끼와 카메라를 단 조사장비를 내려보내는 모습. 내리는 데만 4시간이 걸린다. 폴 얀시 제공.

해구 바닥 환경은 엄혹하다. 수압은 대기압의 약 1000배로, 엄지손가락 위에 코끼리를 올려놓은 것과 같은 힘이 작용한다. 칠흑 같은 어둠에 수온은 1∼4도로 차다. 어떤 물고기도 살 수 없을 것 같은 이런 심해에서 발견한 물고기는 뜻밖에도 연약하고 평화로운 모습이었다. 게링어 박사는 “그처럼 극단적인 환경에 살아가는데도 그다지 탄탄하거나 강하게 생기지 않았다”며 “그렇지만 아주 잘살고 있었다”라고 이 대학 보도자료에서 말했다.

4_Mackenzie Gerringer_University of Washington.jpg » 마리아나꼼치를 잡아 배 위에 올린 모습. 비늘이 없고 피부가 반투명하다. 매킨지 게링거 제공.

채집한 마리아나꼼치의 크기는 8.9∼23.5㎝로, 연한 분홍색 피부는 반투명해 내장이 일부 드러나 보였고 비늘도 전혀 없었다. 겁나는 심해 포식어와는 전혀 다른 모습이다. 하지만 이들은 심해의 최상위 포식자였다. 토마스 린리 영국 뉴캐슬대 해양학자는 “꼼치는 다른 물고기가 살지 못하는 점점 더 깊은 바다에 적응하다 해구에서 살게 됐다. 이곳에는 다른 포식자도 없고 해구의 지형이 깔때기처럼 모아줘 먹이도 풍부하다. 꼼치는 무척추동물 먹이가 많은 이곳의 최상위 포식자로서 활동적이고 아주 잘 먹는 것처럼 보인다”라고 보도자료에서 말했다.

3_Adam Summers_University of Washington.jpg » 시티 스캔으로 촬영한 마리아나꼼치의 모습. 초록색은 이 물고기가 잡아먹은 무척추동물이다. 애덤 서머스 제공.

꼼치과 어류는 세계에 400종 이상이 있으며 가장 넓고 광범하게 분포하는 물고기의 하나이다. 온대에서 한대에 걸쳐 조간대부터 심해까지 분포한다. 이번에 확인된 종은 수심 7966m에서 채집했고, 8143m에서 촬영에 성공했다. 연구자들은 “이로써 경골어류가 살 수 있는 한계수심은 8200m 정도인 것으로 보인다”라고 밝혔다.
 
연구자들은 이 물고기의 학명에 “해양연구에 기여하는 선원에 대한 고마운 뜻을 담아” 마리아나 해구를 1875년 발견한 영국 탐사선 챌린저호의 일등항해사 허버트 스와이어의 이름을 땄다.

5마리아나.jpg » 마리아나 해구와 심해어 조사 지점(검은 점). 매킨지 게링거 외(2017) ‘동물 분류’

마리아나 해구는 필리핀 동쪽에 있는 세계에서 가장 깊은 초승달 모양의 해역으로, 길이 2550㎞ 폭 69㎞에 가장 깊은 ‘챌린저 디프’의 수심은 10994m로 에베레스트 산이 모두 잠길 깊이이다. 이 연구는 과학 저널 <동물 분류> 최근호에 실렸다.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Mackenzie E. Gerringer et al, Pseudoliparis swirei sp. nov.: A newly-discovered hadal snailfish
(Scorpaeniformes: Liparidae) from the Mariana Trench, Zootaxa 4358 (1): 161–177, https://doi.org/10.11646/zootaxa.4358.1.7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올해의 ‘뚱보’ 곰, 640킬로 ‘747' 선정올해의 ‘뚱보’ 곰, 640킬로 ‘747' 선정

    조홍섭 | 2020. 10. 26

    브룩스강 연어 잡이 나선 2200여 불곰 대상 온라인 투표 결과점보기에서 이름을 얻은 이 거대한 수컷 불곰이 연어 사냥 명당에 나타나면 다른 불곰은 자리다툼은커녕 슬금슬금 자리를 피하기 바쁘다. 미국 알래스카 캐트마이 국립공원 및 보호구역...

  • ‘3D 가짜 거북 알’로 불법 유통망 추적‘3D 가짜 거북 알’로 불법 유통망 추적

    조홍섭 | 2020. 10. 23

    코스타리카서 현장 시험 성공, 1시간마다 위치 정보 전송입체(3D) 프린터로 만들어 겉모습은 진짜와 똑같고 안에는 위성 위치추적 장치를 넣은 가짜 거북 알이 개발돼 불법 채취꾼을 잡고 유통망을 파악하는 데 쓰일 수 있게 됐다. 중미 코스...

  • 우리 몸엔 늦가을과 늦봄 두 계절만 있다우리 몸엔 늦가을과 늦봄 두 계절만 있다

    조홍섭 | 2020. 10. 22

    늦가을엔 바이러스 감염 대응…‘겨울잠’ 단백질도 많아져온대지역에 사는 사람이라면 4계절은 가장 분명한 환경 변화이다. 그러나 실제로 우리 몸은 4계절이 아닌 2계절을 산다는 사실이 분자 차원의 추적 연구결과 밝혀졌다.미국 스탠퍼드대 연구자...

  • 꽃샘추위 한 번에 어린 제비 사망률 곱절로꽃샘추위 한 번에 어린 제비 사망률 곱절로

    조홍섭 | 2020. 10. 21

    더워진 봄 산란 앞당기면 새끼 굶주릴 위험 커져, 30년 장기연구 결과기후변화는 평균으로 오지 않는다. 봄은 일찍 찾아오고 평균기온은 오르지만 꽃샘추위는 잦아진다. 동물이 기후변화에 적응하는 일이 만만치 않다는 사실이 장기 현장연구로 밝혀...

  • 한국인에는 비만과 당뇨 막는 ‘쌀밥 유전자’ 있다한국인에는 비만과 당뇨 막는 ‘쌀밥 유전자’ 있다

    조홍섭 | 2020. 10. 19

    인도보다 3천년 앞서 쌀 재배, 고혈당 막는 유전적 적응 일어나한국인을 비롯한 동아시아인은 오랜 벼농사 덕분에 고탄수화물 식사로 인한 비만과 당뇨병 등의 부작용을 막는 유전적 적응을 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오랜 목축 역사가 있는 유럽 ...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