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게 2t 개복치, 경골어류 기록 바뀐다

조홍섭 2017. 12. 11
조회수 11113 추천수 0
길이 3m, 머리만 자른 괴상한 모습
일본 해안서 거대어 잇따라 포획

m1.jpg » 대양에 사는 심해어인 혹개복치. 경골어류 가운데 가장 무거운 종일 가능성이 크다. 페르-올라 노먼, 위키미디어 코먼스 제공.

바다에서 만날 수 있는 가장 크고 괴상한 모습의 경골어류를 꼽는다면 개복치일 것이다. 길이 3m, 무게 2t에 이르는 이 물고기는 연골어류인 상어와 가오리 일부를 빼고는 바다 최대의 물고기이다. 모습도 특이하다. 물고기의 머리만 잘라놓은 듯 타원형 몸집에 보통 물고기에서 보는 꼬리지느러미가 없고 대신 방향타 구실을 하는 돌출부가 있다.

G. David Johnson.jpg » 성체와 전혀 다른 모습의 개복치 치어. 개복치는 복어와 먼 친척이다. G. 데이비드 존슨, 위키미디어 코먼스 제공.

주로 해파리를 잡아먹고 알을 한 번에 3억개나 낳으며 어린 고기는 어미와 전혀 다른 복어처럼 생기는 등 생태도 독특하다. 16세기부터 이 특이한 물고기에 관한 기록이 남아있지만 수수께끼에 가득 찬 물고기이다. 온도와 열대의 대양에 널리 분포하지만 주로 심해에 사는 거대한 물고기여서 채집과 운반이 쉽지 않기 때문이다. 개복치 속에 몇 종이 있는지조차 분명치 않아 혼란이 거듭됐다. 최근 일본 연구자들이 개복치 표본 30점과 관련 기록을 정리해 이 물고기의 ‘족보’를 정리한 논문을 발표했다.

m2.jpg » 개개복치. 해파리를 주로 먹는 심해어이다. 오픈케이지, 위키미디어 코먼스 제공.

연구자들은 유전적, 형태적으로 볼 때 개복치는 3개의 종으로 이뤄졌다고 밝혔다. 개복치(Mola mola), 혹개복치(Mola alexandrini), 후드윙커개복치(Mola tecta)가 그것이다. 연구자들은 이제까지 남방개복치(mola ramsayi)로 불리던 종은 혹개복치와 같은 종으로 드러나 명칭을 바꿀 것을 제안했다. 후드윙커개복치는 지난 7월에야 발견된 신종이다.
 
이제까지 가장 큰 개복치는 1996년 일본 해안에서 채집한 2.72m 무게 2t의 남방개복치로, 2002년 기네스북에 가장 무거운 경골어류 기록을 남겼다. 연구자들은 2004년 일본 아지섬에서 잡은 남방개복치가 길이 3.32m이지만 무게를 재지 않아, 앞으로 이보다 더 큰 개복치가 발견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m3.jpg » 수족관의 개복치에서 크기를 짐작할 수 있다. 프레드 후, 위키미디어 코먼스 제공.

이번 연구로 세계 기록의 주인공은 남방개복치에서 혹개복치로 이름이 바뀌게 됐다. 혹개복치가 남방개복치보다 먼저 명명됐기 때문에 두 종이 같은 종으로 드러난 뒤에는 ‘선취권’에 따라 처음 이름으로 통일된다. 혹개복치는 이마에 튀어나온 혹이 다른 개복치와 다르고 비늘 모양도 구별된다.
 
이번 연구는 과학저널 ‘어류학 연구’ 최근호에 실렸다.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Etsuro Sawai et al (2017), Redescription of the bump‑head sunfsh Mola alexandrini (Ranzani 1839), senior synonym of Mola ramsayi (Giglioli 1883), with designation of a neotype for Mola mola (Linnaeus 1758) (Tetraodontiformes: Molidae), Ichthyol Res, DOI 10.1007/s10228-017-0603-6

조홍섭 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호주 최고 포식자는 나무 타는 사자였다호주 최고 포식자는 나무 타는 사자였다

    조홍섭 | 2018. 12. 14

    강력한 앞발과 꼬리 이용…150㎏ 몸집의 ‘잠복 포식자’초식동물서 진화한 ‘주머니사자’, 3만5천년 전 멸종10만년 전만 해도 호주에는 거대한 유대류가 득실거렸다. 키 2m에 몸무게 230㎏인 초대형 캥거루를 비롯해 하마 크기의 초식동물인 자이언트...

  • 지질학적으로 현세는 ‘치킨 시대’지질학적으로 현세는 ‘치킨 시대’

    조홍섭 | 2018. 12. 14

    50년대보다 5배 무게 ‘괴물’, 한해 658억 마리 도축해 화석 남기 쉬워옥수수 주식, 연중 산란, 골다공증 등도 특징…인류세 지표 화석 가치1950년대를 기점으로 지구는 새로운 지질시대인 ‘인류세’로 접어들었다는 논의가 지질학자 사이에 활발하...

  • 소가 풀 뜯을 때 진딧물은? 땅으로 뛰었다 업혀 복귀소가 풀 뜯을 때 진딧물은? 땅으로 뛰었다 업혀 복귀

    조홍섭 | 2018. 12. 12

    대형 초식동물 접근하면 80%가 ‘점프’로 먹힐 위험 피해새끼는 걸음 빠른 성체 등에 업혀 숙주식물로 돌아가진딧물이 포식자를 피하는 방법은 두 가지다. 상대를 피해 잎이나 줄기 건너편으로 걸어 피하거나 아예 땅바닥으로 몸을 던지는 것이다...

  • ‘생존률 75%’ 보르네오 개구리…비결은 아빠의 헌신‘생존률 75%’ 보르네오 개구리…비결은 아빠의 헌신

    조홍섭 | 2018. 12. 11

    보르네오 개구리 수컷, 알 지키고 올챙이 업어 웅덩이 정착까지 ‘책임’ ‘성 역할 역전’…여러 암컷이 수컷 확보 경쟁, 암컷이 더 자주 울기도동물계에는 수컷이 ‘좋은 아빠’이자 ‘충직한 남편’ 노릇을 하는 종이 여럿 있다. 해마는 대...

  • 요즘 같은 기후변화가 사상 최악 멸종사태 불렀다요즘 같은 기후변화가 사상 최악 멸종사태 불렀다

    조홍섭 | 2018. 12. 07

    수온 10도 상승, 신진대사 빨라지는데 산소농도는 낮아져 떼죽음적도보다 고위도 지역 멸종률 커…현재 지구온난화와 같은 메커니즘적도 바다의 수온이 10도나 높아졌다. 바닷속의 산소농도는 80%나 줄었다. 삼엽충 등 바다 생물들은 숨을 헐떡이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