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변 모래 알갱이 하나에 속초시 인구 세균 산다

조홍섭 2017. 12. 15
조회수 10707 추천수 0
알려진 것보다 수백 배 많아
수천종 분포, 오염물질 정화

MPIMM-2.jpg » 모래알의 움푹 패인 곳에서 도시를 이룬 세균들(초록색). 레이저 주사 현미경으로 촬영한 것이다. 막스플랑크연구소 제공.

모래 해변은 수없이 많은 모래 알갱이로 이뤄진다. 모래 알갱이 하나하나는 다시 수많은 세균이 모여 사는 도시이다. 최신의 분석기술을 이용해 과학자들이 모래 알갱이 하나를 터 잡아 사는 세균의 종류와 수를 셌다.

독일 막스플랑크연구소의 미생물학자들은 미생물생태학 학술지 ‘아이에스엠이(ISME) 저널’ 최근호에 실린 논문에서 알려진 것보다 훨씬 많은 미생물이 모래 표면에 살고 있다고 보고했다. 연구자들은 북해 해안의 수심 8m 지점의 해저에서 채취한 모래 알갱이에서 세균을 추출해 유전자를 분석하는 방식으로 조사했다. 

nasa_Sand_under_electron_microscope.jpg » 전자현미경으로 본 모래알갱이는 울퉁불퉁해 그 틈에 세균이 안전하게 서식할 수 있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 제공.

그 결과 지름 0.2∼0.6㎜인 모래 알갱이 하나의 표면에는 1만∼10만 마리의 세균과 고세균류가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머리카락 굵기의 모래알에 속초시 인구(8만)에 해당하는 미생물이 도시를 이루는 셈이다. 이제까지 추정한 모래 알갱이 하나당 세균의 밀도는 0.1×0.1㎜당 1∼6세포로 이번 추정보다 수백 배 적은 수치다.

모래알은 쉴 새 없이 물살에 쓸리고 포식자들이 먹이를 찾아 훑어내 세균의 안정된 삶터는 아니다. 조사 결과 세균은 모래알의 노출된 표면이 아니라 금이 가거나 패인 부분에 몰려 있었다. 이들은 대부분 세균으로 3000∼6000종으로 매우 다양했는데, 절반 이상은 모든 모래에 공통으로 분포해 비슷한 기능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은선.jpg » 4대강 사업의 일환인 영주댐 공사가 시작되기 전 내성천 모습. 대표적인 모래강으로 모래 알갱이의 세균이 탁월한 정화 기능을 발휘했다. 박은선 제공.
 
연구자들은 모래에 사는 세균이 해양생태계와 지구의 물질순환에 중요한 구실을 한다고 밝혔다. 물속에서보다 100배 높은 밀도인 이들 세균이 강물을 따라 바다로 유입되는 오염물질을 정화하는 ‘작지만 거대한 필터’ 노릇을 한다는 것이다.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David Probandt et al, Microbial life on a sand grain: from bulk sediment to single grains, The ISME Journal advance online publication, 1 December 2017; doi:10.1038/ismej.2017.197

조홍섭 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수컷 없이 번성하는 ‘아마조네스’ 물고기수컷 없이 번성하는 ‘아마조네스’ 물고기

    조홍섭 | 2018. 09. 21

    암컷끼리 살다 다른 종 수컷의 도움으로 단성생식아마존 몰리·붕어…정자의 자극만 받고 유전자는 파괴그리스 신화에 아마존(복수 아마조네스)이라는 여성으로만 이뤄진 부족이 나온다. 전쟁을 좋아하는 이들은 여자 아기의 오른쪽 가슴을 도려내 활쏘기...

  • 상아 속 ‘유전자 지문’으로 드러난 추악한 ‘밀렵-밀수 카르텔’상아 속 ‘유전자 지문’으로 드러난 추악한 ‘밀렵-밀수 카르텔’

    조홍섭 | 2018. 09. 21

    유전자 분석해 케냐·우간다·토고 등 3곳의 조직범죄단체 관여 확인코끼리 밀렵용 총알 한방에 25달러…밀수 카르텔이 밀렵꾼 지원1940년대까지 아프리카 대륙에는 최대 500만 마리의 아프리카코끼리가 어슬렁거렸다. 주로 상아(엄니)를 노린 밀렵 때문에...

  • ‘순한 청소동물’ 독수리는 왜 동료를 잡아먹었나‘순한 청소동물’ 독수리는 왜 동료를 잡아먹었나

    조홍섭 | 2018. 09. 20

    해남 금호호서 동종포식 장면 직접 목격, 환경생태학회 보고먹이 부족 추정되나 일반화는 곤란…먹이 주기 의존 대규모 월동 문제지난해 1월 17일 오후 3시께 강승구 국립생물자원관 박사는 전남 해남군 금호호 주변에서 겨울 철새를 조사하고 있었...

  • 근육 녹인 수분으로 알 낳는 건조지대 비단뱀근육 녹인 수분으로 알 낳는 건조지대 비단뱀

    조홍섭 | 2018. 09. 19

    새끼가 우기 태어나려면 건기 임신 불가피, 알 70%는 수분지방보다 근육에 수분 5배 포함…번식에 근육 분해 첫 사례. 자식 위해 모든 걸 다 하는 건 사람이나 다른 동물이나 마찬가지다. 동물들은 자식이 최적 조건일 때 태어나도록 최악...

  • 뇌 없는 식물서 신경계 비슷한 방어 시스템 확인뇌 없는 식물서 신경계 비슷한 방어 시스템 확인

    조홍섭 | 2018. 09. 16

    동물 흔한 신경전달물질 글루타메이트가 칼슘이온 흐름 촉발초속 1밀리 속도로 신호 전달, 수분 뒤 먼 잎에 방어물질 생산식물은 다리가 없어 천적이 공격해도 도망칠 수 없다. 그러나 애벌레가 잎을 맛있게 물어뜯으면 곧 그 사실을 식물의 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