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나면 불씨 옮겨 사냥하는 ‘불새' 있다

조홍섭 2018. 01. 14
조회수 16149 추천수 1
불붙은 나뭇가지 다른 곳 옮겨 도망치는 쥐·도마뱀 등 사냥
원주민 불놓기 여기서 배웠나, 노래와 전통의식에 들어있어

b1.jpg » 검은 솔개 무리가 오스트레일리아 퀸즐랜드 도로변 들불 현장을 맴돌고 있다. 이들은 삭정이를 도로 건너로 옮겨 불을 퍼뜨리기도 한다. 딕 유센 제공

덤불과 풀로 덮인 열대 사바나의 초원지대에 들불이 나면 동물들은 불꽃과 연기를 피해 혼비백산 달아난다. 일부 포식자들에겐 뛰쳐나온 작은 동물 또는 불에 그슬린 사체로 배를 불릴 좋은 기회다. 그런데 꺼져가는 들불을 새로운 곳으로 옮기는 ‘불새’가 발견됐다.

오스트레일리아 북부의 열대 사바나에는 들불이 잦다. 5만년 전부터 이곳에 살아온 원주민들은 불을 놓아 새로 돋은 풀을 먹으러 오는 캥거루를 사냥했고 식용식물의 생장을 부추겼다. 이들은 새들이 들불을 퍼뜨리며, 실은 처음 불을 놓는 것을 조상에게 가르쳐줬다고 믿는다. 노래와 전통의식에 그런 내용이 남아 있다.

b4.jpg » 불이 난 곳에서 불씨가 남은 덤불을 발로 쥐고 새로운 곳으로 옮기는 검은 솔개. 최고 1킬로까지 옮긴다. 봅 고스포드 제공.

오스트레일리아와 미국 연구자들은 원주민 인터뷰와 직접 관찰, 문헌 조사 등을 통해 실제로 3종의 솔개와 매가 들불을 확산시키는 구실을 한다는 것을 밝혔다. 이들 맹금류는 들불이 꺼져가는 곳에서 불붙은 나뭇가지를 부리나 발가락으로 움켜쥐고 최고 1㎞ 떨어진 곳에 떨어뜨려 새로 불이 일어나도록 했다. 불이 붙지 않으면 반복하기도 했고 여러 마리가 힘을 합치기도 했다.

이런 일을 하는 이유는 들불을 피해 도망치는 쥐, 도마뱀, 곤충 등을 잡아먹기 위해서라고 연구자들은 밝혔다. 새들은 냇물에 가로막혀 불이 사그라지면 개울 건너로 옮기기도 했고, 심지어 인가의 화덕에서 불붙은 나뭇가지를 훔쳐가기도 했다.

b2.jpg » 호주 북부의 사바나에는 들불을 옮기는 맹금류가 3종 확인됐다. 봅 고스포드 제공.

이런 행동은 오스트레일리아 북부의 가로 2400㎞, 세로 1000㎞의 넓은 범위에서 확인됐으나, 학계에 보고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자들은 들불 현장 접근이 위험하고, 들불 관리자에게 새들은 관심 밖이어서 그랬을 것으로 보았다. 실제로 일부 지역 소방당국은 원주민 소방대원들이 책임을 피하려고 새들 핑계를 대는 것으로 보기도 한다고 연구자들은 밝혔다.

연구자들은 “이런 행동이 아프리카 등 다른 지역에서도 있을 수 있다”며 “새들의 들불 옮기기를 잘 연구하면 열대 사바나의 진화와 인류의 불 사용 기원을 밝히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Mark Bonta et al, Intentional Fire-Spreading by “Firehawk” Raptors in Northern Australia, Journal of Ethnobiology, 37(4):700-718, DOI: 10.2993/0278-0771-37.4.700, http://www.bioone.org/doi/full/10.2993/0278-0771-37.4.700

조홍섭 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수중 ‘밑밥 캠’ 1만5천대 깔았는데 “상어가 안보인다”수중 ‘밑밥 캠’ 1만5천대 깔았는데 “상어가 안보인다”

    조홍섭 | 2020. 08. 03

    세계 58개국 대규모 조사, 19%서 암초상어 관찰 못 해 산호초에서 평생 살거나 주기적으로 들르는 암초상어는 지역주민의 소중한 식량자원일 뿐 아니라 다이버의 볼거리, 산호 생태계 최상위 포식자로서 중요한 구실을 한다. 세계 최대 규모의 실태...

  • 바다거북은 엉성한 ‘내비' 의존해 대양섬 찾는다바다거북은 엉성한 ‘내비' 의존해 대양섬 찾는다

    조홍섭 | 2020. 07. 30

    “여기가 아닌가 벼”…때론 수백㎞ 지나쳤다 방향 돌리기도 아무런 지형지물도 없는 망망대해에서 바다거북이 어떻게 자신이 태어난 해변과 종종 수천㎞ 떨어진 먹이터를 이동하는지는 찰스 다윈 이래 오랜 수수께끼였다. 위성추적장치를 이용한 연구 ...

  • 파리지옥 풀은 어떻게 파리를 알아볼까파리지옥 풀은 어떻게 파리를 알아볼까

    조홍섭 | 2020. 07. 27

    30초 안 감각털 2번 건드리면 ‘철컥’…1번 만에 닫히는 예외 밝혀져 찰스 다윈은 파리지옥을 “세계에서 가장 놀라운 식물”이라고 했다. 세계에 분포하는 식충식물 600여 종 대부분이 먹이를 함정에 빠뜨리는 수동적 방식인데 파리지옥은 유일하게 ...

  • 날개 치지 않고 5시간, 콘도르의 고효율 비행날개 치지 않고 5시간, 콘도르의 고효율 비행

    조홍섭 | 2020. 07. 23

    전체 비행시간의 1%만 날개 ‘퍼덕’…상승기류 타고 비상·활공 독수리나 솔개 같은 맹금류는 상승기류를 탄 채 날개 한 번 퍼덕이지 않고 멋지게 비행한다. 그렇다면 날개를 펴면 길이 3m에 몸무게 15㎏으로 나는 새 가운데 가장 큰 안데스콘도르...

  • 사람도 ‘귀 쫑긋’ 개·고양이와 마찬가지사람도 ‘귀 쫑긋’ 개·고양이와 마찬가지

    조홍섭 | 2020. 07. 17

    귀 근육 신경반응과 미미한 움직임 확인…새로운 보청기에 응용 가능 개나 고양이가 무엇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는지 알려면 귀가 어느 쪽을 향하는지 보면 된다. 낯설거나 큰 소리, 중요한 소리가 들리면 동물의 귀는 저절로 그리로 향하고 쫑긋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