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을 땐 단단, 부화 땐 병아리도 깨는 달걀의 신비

조홍섭 2018. 04. 02
조회수 16273 추천수 1
달걀 껍데기 3층 나노구조, 단백질 농도 따라 강도 달라져
배아 자라면서 껍데기 칼슘 녹아 병아리 뼈 형성, 껍질 약화

GettyImages-586928968.jpg » 배아의 성장에 따라 강도가 변하는 달걀 구조의 비밀이 분자 차원에서 규명됐다.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수정란의 배아가 새끼로 태어날 때까지 포유류는 뱃속에서 장기간 보호하며 양분과 산소를 공급한다. 알을 낳는 파충류는 몸 밖에서 배아를 기른다. 알은 배아를 돌보는 인큐베이터 구실을 한다. 알을 통한 번식은 수억 년 전 공룡시대에 이미 진화했고, 오늘날 그 후예인 새들에 이어진다.

새의 알은 당연해 보이지만 그 기능은 신비롭고 구조는 잘 알려지지 않았다. 어미가 알을 낳을 때, 수정란과 배아의 영양분을 담은 알 주머니는 난관을 지나면서 순식간에 단단한 탄산칼슘 껍질로 굳는다. 자연계에서 가장 빠른 광물화 과정이다. 낳은 알의 껍데기는 아주 얇지만 어미가 올라타 품어도 깨지지 않을 만큼 충분히 강하다. 하지만 배아가 자라 새끼가 깨어날 때쯤이면 연약한 부리의 돌기로도 깰 수 있을 만큼 약해져 있다. 알껍데기 구조의 비밀을 분자 차원에서 규명한 연구가 나왔다.

athanasiadou2HR-1.jpg » 달걀 껍데기의 나노구조. 단백질 함량에 따라 구조의 형태가 다르며 배아의 성장에 따라 달라진다. 마크 맥키 제공.

마크 맥키 캐나다 맥길대 교수 등 국제연구진은 달걀 껍데기의 나노구조를 원자힘 현미경(AFM)과 엑스선 단층촬영 등 첨단기술을 이용해 분석한 결과를 31일 치 과학저널 ‘사이언스 어디밴시스’에 실린 논문에서 밝혔다. 

달걀 껍데기는 95%가 탄산칼슘이고 유기물은 3.5%를 차지한다. 껍질의 무기물을 결합하는 구실을 하는 게 오스테오폰틴(OPC)이란 단백질이다. 연구자들은 껍질의 미세 구조를 조사한 결과 달걀 껍데기가 나노구조의 입자 크기가 다른 3개 층으로 이뤄졌음을 알았다. 나노구조의 크기를 결정하는 것은 오스테오폰틴 단백질의 농도로, 이 단백질이 많을수록 작은 나노구조가 만들어졌고 그럴수록 강도가 커졌다. 달걀의 가장 바깥 껍질은 가장 작은 입자의 나노구조로 돼 있어 가장 단단했다.

egg shell.jpg » 달걀 껍데기의 나노구조. OPN 단백질이 없는 대조군(왼쪽), 단백질이 적을 때(가운데), 많을 때. OPN 단백질이 많을수록 나노구조 입자가 작고 강도가 강해진다. 마크 맥키 제공.

흥미로운 건, 달걀 속의 배아가 자라 병아리로 성장하면서 안쪽 알껍데기의 광물질 이온이 녹아난다는 사실이다. 연구자들은 안 껍질에서 녹은 칼슘과 인 이온이 병아리의 뼈대를 형성하는 데 쓰이며, 동시에 껍질의 강도를 약화해 병아리가 다 컸을 즈음엔 알껍데기가 쉽게 깨지도록 한다는 사실을 밝혔다.

연구자들은 실험실에서 광물 결정에 오스테오폰틴 단백질을 추가해 알껍데기를 키우는 데 성공했다. 맥키 교수는 이 발견이 식품 안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athanasiadou1HR-2.jpg » 달걀의 정교한 구조와 기능이 밝혀지고 있다. 이를 잘 이해하면 식품 안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마크 맥키 제공.

그는 “달걀의 10∼20%가 깨지거나 금이 가 살모넬라 감염 위험이 커진다”며 “알껍데기의 나노구조가 껍질의 강도를 어떻게 높이는지 알게 되면 (오스테오폰틴 단백질을 합성하는) 산란계의 유전형질을 선택해 훨씬 껍질이 단단한 알을 생산해 식품 안전을 향상할 수 있다”고 이 대학 보도자료에서 말했다.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D. Athanasiadou et al, Nanostructure, osteopontin, and mechanical properties of calcitic avian eggshell, Sci. Adv. 2018;4: eaar3219.
http://advances.sciencemag.org/content/4/3/eaar3219

조홍섭 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도구 사용 해달, ‘동물 고고학’ 연다도구 사용 해달, ‘동물 고고학’ 연다

    조홍섭 | 2019. 03. 18

    바위에 조개 내리친 독특한 흔적 남아…지금은 절멸한 과거 서식지 규명 가능18세기 중반 대대적인 모피사냥이 시작되기 전 바다에 사는 수달인 해달은 홋카이도부터 알래스카를 거쳐 멕시코에 이르는 북태평양에 널리 분포했다. 15만∼30만 마리에 ...

  • 숲 속보다 도시 두꺼비 독이 더 강한 이유는?숲 속보다 도시 두꺼비 독이 더 강한 이유는?

    조홍섭 | 2019. 03. 14

    환경호르몬과 다양한 소형 포식자 대응 위해…번식력 저하 대가두꺼비의 피부에는 사람이나 포식자가 통째로 먹었을 때 목숨을 잃을 정도로 강력한 독이 있다. 해독제도 없는 부파디에놀라이드란 독성 스테로이드가 심장에 치명타를 가하기 때문이다.두...

  • 물 한 병 뜨면 생물지도 나온다…놀라운 디엔에이 검출법물 한 병 뜨면 생물지도 나온다…놀라운 디엔에이 검출법

    조홍섭 | 2019. 03. 07

    뱀장어 조사서 기존 배터리 포획법보다 뛰어나…시간 절약, 희귀종 보호도범죄현장에 범인이 남긴 머리카락 등 생체정보가 유력한 수사 단서가 된다. 마찬가지로 생물이 물속에 남긴 배설물, 피부 조각 등에서 디엔에이(DNA)를 추출해 분석하면 어떤...

  • 독일 늑대는 왜 보호구역 대신 군사기지 택했나독일 늑대는 왜 보호구역 대신 군사기지 택했나

    조홍섭 | 2019. 03. 05

    교란됐지만 밀렵 걱정 없어…확산 징검다리로 이용 밝혀져가축을 해치는 해로운 짐승이라는 적개심 탓에 유럽 늑대는 일찌감치 몰락의 길을 걸었다. 잉글랜드는 법으로 늑대를 퇴치해 16세기 초까지 씨를 말렸다. 숲이 울창한 스웨덴의 늑대마저 196...

  • “일본 원산 벚나무, 소메이요시노벚나무로 부르자”“일본 원산 벚나무, 소메이요시노벚나무로 부르자”

    조홍섭 | 2019. 03. 04

    동북아생물연, 비속어와 맞춤법·과학연구 맞지 않는 식물 이름 수정 목록 발표식물 이름엔 아름답고 향토색 짙은 것이 적지 않지만, 모두 아름다운 건 아니다. ‘개불알풀’ ‘며느리밑씻개’ ‘중대가리나무’처럼 아이들에게 가르치거나 방송에서 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