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둥오리는 어떻게 북경오리가 되었나

기원전 500년 가축화 시작, 명 때 집중 육종…2가지 돌연변이로 흰 다운과 큰 몸집 지녀

조홍섭 | 2018.07.20

북경오리(페킹 덕)는 바삭하게 구운 껍질과 함께 먹는 중국의 대표적인 오리구이 요리 또는 그 재료인 가축화한 오리 품종을 가리킨다. 무게 5∼7㎏에 이르는 큰 몸집, 다운 재킷에 쓰기 편한 흰 깃털, 뛰어난 알 생산력 등 최상위 오리 품종이다.

  • 거머리 피 빠는 모기 발견, 고대 모기의 습성일까

    조홍섭 | 2018.07.19

    암모기는 산란에 필요한 단백질을 섭취하기 위해 피를 빤다. 사람만 흡혈 대상으로 고집할 이유는 없다. 포유류는 물론 조류, 뱀, 개구리, 두꺼비, 물고기에도 모기가 덤빈다. 그런데 무척추동물도 모기가 피를 빤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 호반새는 어떤 사진가를 반길까, 대조적 두 촬영지

    윤순영 | 2018.07.16

    호반새가 둥지에서 새끼를 기르는 대전의 한 느티나무 앞에는 '대포'를 앞세운 사진가 200여 명이 진을 쳤다. 반면 경기도 양주의 청호반새 서식지에는 사진가들이 자발적으로 가림막을 설치하고 소수가 예약제로 운영했다.

  • ‘살아있는 보석’ 동박새, 광릉숲에 자리 잡았나

    윤순영 | 2018.07.10

    동박새란 이름을 들으면 동백꽃이 생각난다. 동백꽃의 곁에는 언제나 동박새가 있다. 동박새는 동백나무가 많은 우리나라 남해안과 섬 등지에서 서식하는 텃새여서 그럴 것이다.그런데 기후변화 탓인지 중부지방에서도 가끔 눈에 띄기 시작했다.

  • 새똥이 산호초 살찌운다, 쥐만 없다면

    조홍섭 | 2018.07.13

    망망대해 산호초가 생명체로 북적이느냐 여부는 새똥과 쥐에 달렸다. 바닷새가 물고기 등을 잡아먹고 쉬며 번식하는 섬에서는 배설물이 육상은 물론 바다 생태계도 풍성하게 했다. 그러나 쥐가 유입돼 바닷새를 공격하는 섬에서는 생태계가 말랐다.

멀티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