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머리칼’ 거북은 생식기로 숨 쉰다

조홍섭 2018. 04. 18
조회수 5705 추천수 1
총배설강에 아가미 기능, 3일까지 잠수
호주 마리강 서식, 지구 136마리 생존

t1.jpg » 머리와 뺨에 초록색 조류가 자라 독특한 모습을 보이는 오스트레일리아 마리강거북. 크리스 반 와이크, 런던동물학회 제공.

오스트레일리아 동북부 퀸즐랜드 마리 강의 여울에는 특별한 거북이 산다. 길이 32∼42㎝의 제법 큰 이 민물 거북은 강변에 둥지를 틀고 급류가 흐르는 강에서 주로 사냥하며 살아간다. ‘마리강거북’(학명 엘루소르 마크루루스)이란 이름으로 불리지만, 모습에선 펑크록 가수나 아메리카의 모호크족 인디언이 떠오른다. 머리 위와 뺨에 초록빛 조류가 부숭부숭하게 자라 머리카락처럼 보이기 때문이다.

런던동물학회는 최근 세계에서 진화적으로 독특하면서 동시에 멸종위기에 놓인 파충류 100종의 목록을 발표하면서 이 거북을 29번째에 올렸다. 이 학회는 멸종위기종 가운데 먼저 보전에 나서야 할 진화적으로 중요한 가치가 있는 종을 선정하는 ‘존폐 갈림길에 선 동물들’(Edge of Existence) 프로그램을 추진하고 있는데, 포유류와 양서류에 이어 이번에 파충류 목록을 발표한 것이다.

마리강거북은 다른 현생 거북과 4000만년 전 갈라져 나온 종으로, 배설과 생식을 모두 담당하는 총배설강에 아가미 구실을 하는 분비샘이 있어 최대 3일 동안 잠수할 수 있다.

t2.jpg » 오스트레일리아 동북부 퀸즐랜드에 있는 마리강. 마리강거북의 서식지이다. 위키미디어 코먼스 제공

지난해 조사에서 136마리가 확인됐는데, 이것이 지구에 살아남은 총 개체 수다. 25살이 돼야 번식을 하는 등 번식력도 낮은 편이다. 런던동물학회는 “이 거북은 오스트레일리아에서 1970년대부터 애완동물로 길렀는데, 놀랍게도 학계에 공식 발표된 것은 1994년”이라고 보도자료에서 밝혔다. 댐 건설로 서식지가 파괴되고 애완동물 업자가 알을 채취해 멸종위기에 놓여 있다.

100대 파충류 가운데 1위는 마다가스카르큰머리거북으로 공룡시대인 8000만년 전 다른 거북과 갈라져 진화한 희귀종이다.

t3.jpg » 진화적으로 가장 특이하고 멸종위기가 심각한 종으로 선정된 마다가스카르큰머리거북. 베르나르 듀퐁/위키미디어 코먼스 제공

이번 연구결과를 과학저널 ‘플로스 원’에 발표한 이 학회 박사과정생 리키 검브스는 “이번에 선정된 파충류는 고대 계통의 유일한 생존자로서 공룡시대에까지 이어지는 갈래”라며 “만일 이들 종을 잃는다면 그와 같은 동물이 지구에서 영영 사라지는 셈”이라고 말했다.

조홍섭 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청둥오리는 어떻게 북경오리가 되었나청둥오리는 어떻게 북경오리가 되었나

    조홍섭 | 2018. 07. 20

    기원전 500년 가축화 시작, 명 때 집중 육종2가지 돌연변이로 흰 다운과 큰 몸집 지녀북경오리(페킹 덕)는 바삭하게 구운 껍질과 함께 먹는 중국의 대표적인 오리구이 요리 또는 그 재료인 가축화한 오리 품종을 가리킨다. 무게 5∼7㎏에 이르는 ...

  • 거머리 피 빠는 모기 발견, 고대 모기의 습성일까거머리 피 빠는 모기 발견, 고대 모기의 습성일까

    조홍섭 | 2018. 07. 19

    플로리다서 거머리와 지렁이만 흡혈하는 모기 첫 확인애초 곤충 물다 환형동물 거쳐 척추동물 물게 진화했나 암모기는 산란에 필요한 단백질을 섭취하기 위해 피를 빤다. 사람만 흡혈 대상으로 고집할 이유는 없다. 포유류는 조류와 함께 모기...

  • 새똥이 산호초 살찌운다, 쥐만 없다면새똥이 산호초 살찌운다, 쥐만 없다면

    조홍섭 | 2018. 07. 13

    배설물 영양물질 녹아나 섬뿐 아니라 주변 바다 생산성 향상질소 퇴적량, 쥐 없는 섬 250배…산호초 보전 위해 쥐 없어야 인도양 한가운데 있는 영국령 차고스제도는 지난 40년 넘게 무인도 상태를 유지해 손때묻지 않은 바다 환경을 간직한...

  • 새들이 먹는 곤충, 인류 고기 소비량 맞먹어새들이 먹는 곤충, 인류 고기 소비량 맞먹어

    조홍섭 | 2018. 07. 12

    6000여 종이 연간 세계서 4억∼5억t 잡아먹어해충 제거 효과 탁월, 과소평가된 생태계 서비스봄부터 초여름까지 어미 새는 새끼에게 부지런히 단백질이 풍부한 곤충과 절지동물을 잡아 먹인다. 그 메뉴엔 딱정벌레, 파리, 개미, 거미, 진딧물, 메뚜...

  • “땅 두드리면 지렁이 나온다”, 호랑지빠귀 춤의 비밀“땅 두드리면 지렁이 나온다”, 호랑지빠귀 춤의 비밀

    조홍섭 | 2018. 07. 10

    “두더지가 내는 진동과 비슷” “빗방울 진동, 질식 피해 대피” 논란유럽과 북미선 농민들 미끼잡이나 스포츠로 각광…동물 흉내낸 듯경기도 포천시 관인면 도연 암에서 자연학교를 운영하는 도연 스님은 몇 년 전 특이한 관찰을 했다. 여름 철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