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정상의 밀담 ‘엿들은’ 새는 13종

조홍섭 2018. 05. 02
조회수 7452 추천수 1
되지빠귀, 소쩍새, 산솔새…한반도 여름 대표 새 다 나와
새벽이었다면 더 많이 왔을 것…“우포늪 수준 다양성”

되지빠귀2.jpg » 도보다리 정상회담 자리에 낭랑하게 울려퍼진 새소리의 주인공 되지빠귀. 국립생물자원관 제공

4월27일 역사적 남북정상회담의 ‘하이라이트’는 도보다리에서 이뤄진 산책과 벤치 대화였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40분 동안 배석자 없이 밀담을 나눴다. 이 과정은 전세계에 생중계됐지만 대화 내용은 들리지 않은 채 새소리만 가득했다. 어떤 새들이 이 세기적 밀담을 ‘엿들었을까’.

05950138_P_0_.JPG » 도보다리 벤치에서 벌어진 남과 북 정상의 대화 내용은 들리지 않았다. 생중계 방송에선 새소리만 가득했다. 청와대 제공

새소리 전문가인 하정문 서울대 행동생태 및 진화연구소 박사에게 분석을 의뢰했더니, “40분 동안 영상에 녹음된 소리로 확인할 수 있는 새는 모두 13종이었다. 한반도의 여름을 대표하는 새는 모두 (도보다리 주변에) 나왔다”고 지난 30일 말했다.

당시 상황을 새소리와 함께 재구성하면 이렇다. 우선 두 정상이 도보다리로 이동할 때 멀리 ‘꿔~꿩’ 하는 꿩 우는 소리와 함께 빠른 속도로 짹짹거려 구르는 듯한 방울새 소리가 들렸다. 높은 음으로 ‘끼끼끼끼끼~’ 하는 독특한 청딱따구리 소리도 울려 퍼졌다.

03056786_P_0_청딱따구리.JPG » 청딱따구리는 번식기를 앞두고 높고 독특한 소리로 운다. 연합뉴스

김 위원장이 벤치에 앉아 북한 쪽 취재기자를 물리쳤을 때, 본격적인 단독 대화의 시작을 알리려는 듯 크고 맑은 새소리가 한동안 들렸다. 네티즌들이 “청아하다” “예쁘다”고 평한 이 소리의 주인공은 흔치 않은 여름 철새인 되지빠귀였다. 5~6월 산란기를 앞두고 짝을 찾아 목청껏 노래하는 이 새는 한반도를 비롯해 동북아에 서식하며 크고 아름답게 지저귀는 것으로 유명하다.

대낮인데도 소쩍새가 “솥 적다”며 풍년을 예고했고, 산솔새도 이곳이 숲임을 알렸다. 그밖에도 섬휘파람새, 오색딱따구리, 알락할미새 등 도시에서 쉽게 보지 못하는 새는 물론 우리에게 익숙한 박새, 직박구리, 멧비둘기, 붉은머리오목눈이도 도보다리 벤치 주변에서 소리로 존재를 드러냈다.

05950808_P_0.JPG » 도보다리 전경. 습지와 산자락의 특징이 어울려 한반도의 전형적인 생태계를 보뎠다. 청와대 제공.

하 박사는 “이 새들은 강을 끼고 있는 산자락 생태계에서 일반적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인식 우포 자연학교장은 “새들의 활동이 뜸한 오후에 이 정도라면 새벽에는 (도보다리 주변에) 더 많은 새가 나올 것이다. 람사르협약 지정 습지인 우포늪의 새벽에 요즘 나타나는 새가 15종인데 그와 비슷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40여분 동안 관찰한 것만 13종이므로, 도보다리 주변의 종 다양성은 더 높을 수도 있다. 

조홍섭 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수컷 없이 번성하는 ‘아마조네스’ 물고기수컷 없이 번성하는 ‘아마조네스’ 물고기

    조홍섭 | 2018. 09. 21

    암컷끼리 살다 다른 종 수컷의 도움으로 단성생식아마존 몰리·붕어…정자의 자극만 받고 유전자는 파괴그리스 신화에 아마존(복수 아마조네스)이라는 여성으로만 이뤄진 부족이 나온다. 전쟁을 좋아하는 이들은 여자 아기의 오른쪽 가슴을 도려내 활쏘기...

  • 상아 속 ‘유전자 지문’으로 드러난 추악한 ‘밀렵-밀수 카르텔’상아 속 ‘유전자 지문’으로 드러난 추악한 ‘밀렵-밀수 카르텔’

    조홍섭 | 2018. 09. 21

    유전자 분석해 케냐·우간다·토고 등 3곳의 조직범죄단체 관여 확인코끼리 밀렵용 총알 한방에 25달러…밀수 카르텔이 밀렵꾼 지원1940년대까지 아프리카 대륙에는 최대 500만 마리의 아프리카코끼리가 어슬렁거렸다. 주로 상아(엄니)를 노린 밀렵 때문에...

  • ‘순한 청소동물’ 독수리는 왜 동료를 잡아먹었나‘순한 청소동물’ 독수리는 왜 동료를 잡아먹었나

    조홍섭 | 2018. 09. 20

    해남 금호호서 동종포식 장면 직접 목격, 환경생태학회 보고먹이 부족 추정되나 일반화는 곤란…먹이 주기 의존 대규모 월동 문제지난해 1월 17일 오후 3시께 강승구 국립생물자원관 박사는 전남 해남군 금호호 주변에서 겨울 철새를 조사하고 있었...

  • 근육 녹인 수분으로 알 낳는 건조지대 비단뱀근육 녹인 수분으로 알 낳는 건조지대 비단뱀

    조홍섭 | 2018. 09. 19

    새끼가 우기 태어나려면 건기 임신 불가피, 알 70%는 수분지방보다 근육에 수분 5배 포함…번식에 근육 분해 첫 사례. 자식 위해 모든 걸 다 하는 건 사람이나 다른 동물이나 마찬가지다. 동물들은 자식이 최적 조건일 때 태어나도록 최악...

  • 뇌 없는 식물서 신경계 비슷한 방어 시스템 확인뇌 없는 식물서 신경계 비슷한 방어 시스템 확인

    조홍섭 | 2018. 09. 16

    동물 흔한 신경전달물질 글루타메이트가 칼슘이온 흐름 촉발초속 1밀리 속도로 신호 전달, 수분 뒤 먼 잎에 방어물질 생산식물은 다리가 없어 천적이 공격해도 도망칠 수 없다. 그러나 애벌레가 잎을 맛있게 물어뜯으면 곧 그 사실을 식물의 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