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 2회 사하라 넘는 장거리 이동 나비 비밀 밝혀져

조홍섭 2018. 06. 15
조회수 4600 추천수 1
북유럽서 지중해·사하라 사막 건너 열대 아프리카 왕복 1만2천㎞ 이동
날개 동위원소 분석해 확인…된장잠자리와 함께 최장거리 이동 곤충에

b0.jpg » 꽃꿀을 빠는 작은멋쟁이나비. 남극과 남아메리카를 제외한 세계 모든 대륙에 분포하는 코스모폴리탄 나비다. 알베스가스파, 위키미디어 코먼스 제공.

대양을 건너고 대륙을 넘나드는 새들이 있지만 곤충도 장거리 이동을 한다. 된장잠자리는 아프리카에서 인도양을 건너 아시아로 이동하며(▶관련 기사: 잠자리, 1만4000~1만8000㎞ 바닷길 오간다), 북아메리카에선 캐나다와 미국 동부 왕나비가 큰 무리를 지어 플로리다와 멕시코까지 이동한다. 지중해와 사하라 사막을 건너 유럽과 아프리카를 오가는 작은멋쟁이나비도 장거리 이동으로 유명하다. 작은멋쟁이나비는 우리나라를 포함해 세계 대부분의 온대와 열대지역에 분포하는 ‘세계 나비’다. 

이 나비가 해마다 가을이면 큰 무리를 이뤄 유럽에서 지중해를 건너고 북아프리카와 사하라 사막을 거쳐 열대 아프리카로 가는 사실은 알려져 있었다. 그러나 아프리카에서 겨울을 난 뒤 이듬해 봄 길을 되짚어 유럽에서 봄을 맞는지는 추정만 할 뿐 수수께끼였다. 최근 이 나비 날개의 동위원소 분석 방법을 이용해 아프리카에서 출발해 사하라 사막과 지중해를 거쳐 유럽에 도달했음을 확인한 연구결과가 나왔다. 작은 나비가 해마다 1만2000㎞에 이르는 상상하기 힘든 먼 거리를 이동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b2.jpg » 네발나비과의 작은멋쟁이나비는 장거리 이동을 하면서 세대를 이어가는 생활사를 보인다. 장-폴 그랑몬, 위키미디어 코먼스 제공.

게라르드 탈라베라 스페인 생물진화연구소 연구원 등 국제 연구자들은 과학저널 ‘바이올로지 레터스’ 13일 치에 실린 논문에서 “모로코, 스페인, 이집트, 이스라엘 등에서 채집한 이 나비의 날개를 분석한 결과 열대 아프리카에서 애벌레가 부화한 개체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나비는 크기가 작고 개체수가 워낙 많아 새들의 이동을 확인할 때 쓰는 위치추적장치나 가락지 부착, 포획해 표지 하기 등의 방법을 적용하기 힘들다. 이에 연구자들은 지리적 위치에 따라 물속의 수소 동위원소가 달라지는 사실을 이용했다. 나비 애벌레가 특정 지역의 식물을 먹으면 수분을 흡수한 식물이 그 지역 특유의 동위원소 분포를 간직한다. 따라서 유럽이나 북아프리카에서 채집한 나비 날개의 수소 동위원소를 조사하면 그 나비가 애벌레 때 어느 지역의 식물을 먹으며 자랐는지 알 수 있다.

b3.jpg » 작은멋쟁이나비 애벌레. 애벌레가 먹은 식물 속 수분의 수소 동위원소 차이를 통해 이 나비 애벌레가 어디서 번식했는지 알아냈다. 하랄드 쥐플레, 위키미디어 코먼스 제공.

연구자들은 2016년 차드 등 열대 아프리카 4개 나라의 현지조사를 통해 유럽에서 날아온 작은멋쟁이나비가 열대 아프리카에 도달했을 가능성을 제시한 바 있다.

한편, 이 연구는 전 세계 차원에서 벌이는 작은멋쟁이나비 이동을 밝히는 시민참여 과학 사업의 하나로, 이 나비를 관찰한 사람은 누리집을 통해 참여할 수 있다.

b1.jpg » 작은멋쟁이나비의 이동을 세계의 시민참여 과학으로 밝히려는 사업의 포스터.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Talavera, Gerard; Bataille, Clément; Benyamini, Dubi; Gascoigne-Pees, Martin; Vila, Roger (2018): "Round-trip across the Sahara: Afrotropical Painted Lady butterflies recolonize the Mediterranean in early spring". Biology Letters, Published 13 June 2018.DOI: 10.1098/rsbl.2018.0274

조홍섭 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송장벌레가 사체를 ‘유아식’으로 바꾸는 비밀송장벌레가 사체를 ‘유아식’으로 바꾸는 비밀

    조홍섭 | 2018. 10. 18

    분비물 발라 장내세균이 부패미생물 대체‘바이오 필름’ 덕분 9일 지나도 냄새 안 나송장벌레는 대표적인 곤충계 장의사이다. 곤봉 모양의 더듬이로 사체가 분해할 때 나오는 미세한 화학물질을 감지하면 곧바로 현장에 날아간다. 사체는 자손의 먹...

  • 꿀벌은 편애, 말벌은 증오? 1%가 낳은 ‘편견’꿀벌은 편애, 말벌은 증오? 1%가 낳은 ‘편견’

    조홍섭 | 2018. 10. 16

    녹지·공원 늘면서 급증…도심선 파리가 주 먹이, 사체 청소도생태계 건강 입증, 병해충 막는 기능도…피해 줄이는 관리 필요우리나라에서 사람에게 가장 큰 신체적 손해를 끼치는 동물은 말벌일 가능성이 크다. 반려동물 급증과 함께 개 물림 사고...

  • 바다 천덕꾸러기 해파리, 생태계 기초 식량 가능성바다 천덕꾸러기 해파리, 생태계 기초 식량 가능성

    조홍섭 | 2018. 10. 12

    펭귄, 다랑어, 뱀장어, 해삼…다양한 포식자가 먹어칼로리 낮지만 쉽게 잡고 소화 잘돼…’보릿고개’ 식량보름달물해파리만 잔뜩 걸린 그물을 끌어올리는 어민은 ‘바다는 비어가고 해파리가 그 자리를 채운다’고 한탄한다. 남획과 수질오염 등으로 물...

  • 고래처럼 턱 부풀려 사냥하는 심해 ‘풍선장어’고래처럼 턱 부풀려 사냥하는 심해 ‘풍선장어’

    조홍섭 | 2018. 10. 11

    아래턱에 펠리컨 닮은 자루 풍선처럼 부풀려 사냥태평양과 대서양서 잇따라 살아있는 모습 촬영 성공온대와 열대바다에서 가끔 어선에 잡히는 풍선장어는 수수께끼의 심해어이다. 75㎝ 길이의 몸은 길쭉한 뱀장어이지만 몸의 4분의 1을 차지하는 거대...

  • 멸종 위기 수원청개구리, 5곳서 ‘지역 절종’ 사태멸종 위기 수원청개구리, 5곳서 ‘지역 절종’ 사태

    조홍섭 | 2018. 10. 11

    이대 팀, 3년 간 첫 전국조사 결과북부와 남부 서식지 분단, 멸종 재촉전국서 울음 확인 2510마리뿐, “논 지켜야”우리나라에는 두 종의 청개구리가 산다. 흔한 청개구리는 한반도를 비롯해 중국·일본·러시아 등 동북아에 널리 분포하며 낮 동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