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왕오징어 눈이 농구공만 한 이유, 고래가 그랬어

조홍섭 2012. 03. 19
조회수 88189 추천수 0
 

캄캄한 심해서 향유고래 이빨 피하려면 발광생물이 일으키는 미세한 음영 차 감지해야

120m 밖에서 감지…중생대 어룡도 비슷한 `왕눈이'

 

640px-Museum_of_Natural_History.jpg

▲향유고래와 대왕오징어가 싸우는 모습 상상도. 사진=위키미디어 코먼스.

 

심해에 사는 대왕오징어는 세계 최대 규모의 연체동물이다. 10m가 넘는 몸길이와 어른 세 명을 합친 무게 말고도 이 오징어에게 특별히 큰 것이 바로 눈이다.
 

대왕오징어나 이보다 더 큰 초대형 오징어(학명 메소니코테우티스 하밀토니) 모두 눈의 지름이 27㎝로 농구공만 하다. 이들과 체중이 비슷한 황새치의 눈이 야구공만 한데 견줘 지름은 3배, 부피는 27배나 큰, 그야말로 ‘왕 눈’이다.
 

이처럼 커다란 눈을 유지하는 데는 많은 에너지가 들고 몸의 다른 부위를 줄이는 희생을 감수해야 한다. 그렇다면 캄캄한 깊은 바다에서 왜 이처럼 커다란 눈이 필요한 걸까.
 

41614_web.jpg

▲대왕오징어의 수정체. 눈의 지름은 25㎝에 이른다. 사진=닐손, <커런트 바이올로지>.

 

단-에릭 닐손 스웨덴 룬트 대 교수 등 연구진은 국제학술지 <커런트 바이올로지> 최근호에 실린 논문에서 이처럼 필요 이상으로 커보이는 눈이 고래와 관련이 있음을 밝혔다.
 

연구진은 대왕오징어가 사는 300~1000m 수심의 바다에서 투명도와 빛의 투과를 고려해 대형 오징어 눈이 어떤 성능을 발휘하는지 조사했다.
 

그랬더니 야구공 크기 이상으로 눈이 커지더라도 심해에서 더 멀리 보기에는 특별한 효과가 없었다. 단 예외가 있다면 아주 커다란 물체를 볼 때였다.
 

41759_web.jpg

▲길이 9.2m의 대왕오징어. 사진=NTNU 자연사박물관, 위키미디어 코먼스.

 

대왕오징어의 숙적은 향유고래이다. 이 고래의 주요 먹이는 대왕오징어로 남극해 향유고래 먹이의 4분의 3을 차지한다. 향유고래 뱃속에서 발견된 대형 오징어의 단단한 부리나 고래의 몸에 남은 날카로운 오징어의 흡반 자국 등 싸움 흔적이 그런 가설을 뒷받침한다.
 

어두운 바닷속에서도 향유고래는 음파를 쏘아 오징어를 찾아내지만, 오징어가 이를 감지할 방법은 오로지 눈뿐이다. 연구진은 향유고래가 접근하면서 일으키는 물살이 발광생물을 자극하는데, 이때 일어나는 미세한 음영차이를 감지하기 위해 대왕오징어가 눈을 키우는 쪽으로 진화했다고 믿는다.
 

Mesonychoteuthis_hamiltoni.jpg

▲대왕오징어보다 몸 길이가 더 큰 초대형 오징어 모습. 눈의 크기는 대왕오징어와 비슷하다. 그림=Rcidte, 위키미디어 코먼스.

 

연구진은 대왕오징어가 약 120m 밖에서 향유고래가 접근하는 것을 알아챌 수 있다고 계산했다. 향유고래는 이보다 더 멀리서 음파로 대형 오징어의 위치를 파악하지만, 어쨌든 천적의 공격을 미리 아는 것은 도망칠 기회를 노리는 데 큰 도움이 된다.
 

이런 천적이 없는 다른 오징어들은 몸집에 견줘 대왕오징어처럼 큰 눈을 지니고 있지 않다.
 

640px-Ichthyosaur_sp__22.jpg

▲대왕오징어처럼 큰 눈을 발달시킨 중생대 어룡의 화석 모습. 사진=차마우스 해안 유산 센터, 위키미디어 코먼스.

 

흥미로운 건, 공룡시대에 바다를 주름잡던 어룡도 대왕오징어처럼 ‘왕눈이’였다는 것이다. 연구진은 약 9000만 년 전 멸종한 어룡이 그보다 큰 대형 천적인 플리오사우르스의 공격을 피하기 위해 큰 눈을 진화시켰을 것으로 보았다.
  
 
■ 기사가 인용한 원문 정보
A Unique Advantage for Giant Eyes in Giant Squid.” Nilsson et al. Current Biology, March 15, 2012. doi:10.1016/j.cub.2012.02.031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해변 모래 알갱이 하나에 속초시 인구 세균 산다해변 모래 알갱이 하나에 속초시 인구 세균 산다

    조홍섭 | 2017. 12. 15

    알려진 것보다 수백 배 많아수천종 분포, 오염물질 정화모래 해변은 수없이 많은 모래 알갱이로 이뤄진다. 모래 알갱이 하나하나는 다시 수많은 세균이 모여 사는 도시이다. 최신의 분석기술을 이용해 과학자들이 모래 알갱이 하나를 터 잡아 사는...

  • 멧돼지도 죽은 동료 슬퍼할까?멧돼지도 죽은 동료 슬퍼할까?

    조홍섭 | 2017. 12. 14

    페커리 ‘애도’ 추정 행동 첫 관찰…코로 비비고, 일으켜 세우며 떠나지 않아두 마리는 곁에서 자고 코요테 쫓아내기도, 애도나 슬픔 때문인지는 아직 몰라미국 애리조나주 교외에 사는 8살 난 단테 드 코르트는 지난 1월 동네 산에서 놀다 목도...

  • 참진드기 1억년 전에도 깃털공룡 피 빨았다참진드기 1억년 전에도 깃털공룡 피 빨았다

    조홍섭 | 2017. 12. 13

    호박 화석속 깃털과 함께 발견진드기 공룡 기생 첫 직접 증거중생대 백악기에 깃털이 달린 공룡의 피부에 참진드기가 들러붙어 피를 빨고 있었다. 나뭇가지에 앉은 공룡이 가려운 피부를 긁으면서 깃털이 땅바닥으로 떨어졌다. 떨어진 깃털 위에 나...

  • 무게 2t 개복치, 경골어류 기록 바뀐다무게 2t 개복치, 경골어류 기록 바뀐다

    조홍섭 | 2017. 12. 11

    길이 3m, 머리만 자른 괴상한 모습일본 해안서 거대어 잇따라 포획바다에서 만날 수 있는 가장 크고 괴상한 모습의 경골어류를 꼽는다면 개복치일 것이다. 길이 3m, 무게 2t에 이르는 이 물고기는 연골어류인 상어와 가오리 일부를 빼고는 바다 ...

  • ‘상어 공포’가 산호초 생태계 바꾼다‘상어 공포’가 산호초 생태계 바꾼다

    조홍섭 | 2017. 12. 08

    피지서 초식 어류 꺼리는 해조류 피난처 생겨인류 이전 최상위 포식자는 자연에 광범한 영향호랑이가 출몰하던 시절은 사람들은 깊은 산속이나 한밤중 출입을 삼갔다. 요즘도 상어가 나타나면 해수욕장 출입을 금지한다. 사람이 압도적인 영향을 끼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