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도 육지 연결 자연사 되살릴 어류 표본 발견

조홍섭 2018. 08. 22
조회수 1889 추천수 1
지금은 ‘지역 절멸종’인 참쉬리와 꺽저기 표본 확인
고 최기철 박사 기증 표본 37만점 정리하다 ‘발견’

c1.jpg » 국립중앙과학관의 최기철 박사 기증 민물고기 표본 수장고 모습. 보관 표본에서 ‘보물’을 찾았다. 홍양기 국립중앙과학관 박사 제공.

생물학자들은 기록되거나 알려지지 않은 새로운 종을 대개 야외에서 현장조사를 하면서 발견한다. 그러나 종종 이미 채집됐지만, 의미를 모른 채 박물관에 보관 중이던 표본 가운데 새로운 ‘발견’을 하기도 한다. 국립중앙과학관에서 고 최기철 서울대 명예교수가 기증한 어류 표본을 정리하던 과학유산보존과 홍양기 박사도 그런 발견을 했다.

우리나라 민물고기 연구와 대중화에 크게 기여한 최기철 박사는 1990년 평생 전국에서 수집한 민물고기 표본 37만여점을 국립중앙과학관에 기증했다. 홍 박사팀은 이번에 과학기술자료 표준관리 시스템을 새롭게 구축하면서, 수장고에 보관 중이던 최 박사의 기증 표본 가운데 특별한 것들을 발견하게 됐다. 바로 거제도의 참쉬리와 꺽저기 표본이다.

c2.jpg » 최기철 박사가 기증한 거제도의 참쉬리와 꺽저기 표본. 국립중앙과학관 제공.

참쉬리는 남해로 흐르는 하천의 중·상류 여울에 분포하는 한국고유종 민물고기이다(애초 최 박사가 채집한 것은 쉬리였지만 2015년 서해로 흐르는 물줄기에 사는 쉬리와 남해 수계의 참쉬리로 종이 구분됐다. ▶관련 기사: 소백산맥 생기면서 분화한 신종 참쉬리 확인).

거제도의 참쉬리가 중요한 까닭은 과거 빙하기 때 거제도가 육지와 연결됐다는 생물학적 증거이기 때문이다. 홍 박사는 “섬 하천의 여건상 참쉬리가 살기는 힘들지만, 거제도는 과거부터 분포했기 때문에 살아남았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거제도의 참쉬리는 1997년 손영목 서원대 명예교수가 한 마리를 채집한 것을 끝으로 지역적으로 절멸했다. 이제 우리나라에서 참쉬리가 사는 섬은 남해도밖에 없다. 쉬리와 참쉬리는 세계에서 우리나라에만 서식하는 1속 1종의 어류이며, 한반도에서 살아온 역사가 가장 긴 민물고기의 하나로 꼽힌다.

거제도의 꺽저기도 참쉬리 못지않게 학술적으로 중요한 종이다. 꺽지와 비슷하게 생겼지만,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인 이 물고기는 애초 탐진강과 인근 수역, 낙동강, 거제도 일부 하천에 분포했지만, 현재는 탐진강과 인접 하천을 빼고는 모두 사라졌다. 이 물고기는 일본 서남부에도 분포해, 빙하기 해수면이 낮아졌을 때 한반도 남부와 일본 서남부가 육지로 연결됐음을 보여주는 증거이다. 그러나 거제도의 꺽저기는 1997년 조사 때 한 마리가 채집된 것을 끝으로 다시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최기철박사 사진.jpg » 우리나라 민물고기 연구와 대중화에 큰 기여를 한 고 최기철 서울대 명예교수의 생전 모습. 국립중앙과학관 제공.

홍 박사는 “거제도의 참쉬리와 꺽저기는 육지와 분리돼 고립된 이후 독자적인 진화를 거쳤을 가능성이 있다”며 “포르말린 표본이어서 유전자를 확보하는 일이 쉽지는 않겠지만 표본의 유전자 분석을 통해 유전적 변화를 확인해 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배태민 국립중앙과학관 관장은 “지역 절멸종 표본이 과학관 수장고에서 발견됐음은 생물표본이 교육과 전시는 물론 연구에도 중요한 기여를 할 수 있음을 보여준다”라고 말했다.

조홍섭 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수컷 없이 번성하는 ‘아마조네스’ 물고기수컷 없이 번성하는 ‘아마조네스’ 물고기

    조홍섭 | 2018. 09. 21

    암컷끼리 살다 다른 종 수컷의 도움으로 단성생식아마존 몰리·붕어…정자의 자극만 받고 유전자는 파괴그리스 신화에 아마존(복수 아마조네스)이라는 여성으로만 이뤄진 부족이 나온다. 전쟁을 좋아하는 이들은 여자 아기의 오른쪽 가슴을 도려내 활쏘기...

  • 상아 속 ‘유전자 지문’으로 드러난 추악한 ‘밀렵-밀수 카르텔’상아 속 ‘유전자 지문’으로 드러난 추악한 ‘밀렵-밀수 카르텔’

    조홍섭 | 2018. 09. 21

    유전자 분석해 케냐·우간다·토고 등 3곳의 조직범죄단체 관여 확인코끼리 밀렵용 총알 한방에 25달러…밀수 카르텔이 밀렵꾼 지원1940년대까지 아프리카 대륙에는 최대 500만 마리의 아프리카코끼리가 어슬렁거렸다. 주로 상아(엄니)를 노린 밀렵 때문에...

  • ‘순한 청소동물’ 독수리는 왜 동료를 잡아먹었나‘순한 청소동물’ 독수리는 왜 동료를 잡아먹었나

    조홍섭 | 2018. 09. 20

    해남 금호호서 동종포식 장면 직접 목격, 환경생태학회 보고먹이 부족 추정되나 일반화는 곤란…먹이 주기 의존 대규모 월동 문제지난해 1월 17일 오후 3시께 강승구 국립생물자원관 박사는 전남 해남군 금호호 주변에서 겨울 철새를 조사하고 있었...

  • 근육 녹인 수분으로 알 낳는 건조지대 비단뱀근육 녹인 수분으로 알 낳는 건조지대 비단뱀

    조홍섭 | 2018. 09. 19

    새끼가 우기 태어나려면 건기 임신 불가피, 알 70%는 수분지방보다 근육에 수분 5배 포함…번식에 근육 분해 첫 사례. 자식 위해 모든 걸 다 하는 건 사람이나 다른 동물이나 마찬가지다. 동물들은 자식이 최적 조건일 때 태어나도록 최악...

  • 뇌 없는 식물서 신경계 비슷한 방어 시스템 확인뇌 없는 식물서 신경계 비슷한 방어 시스템 확인

    조홍섭 | 2018. 09. 16

    동물 흔한 신경전달물질 글루타메이트가 칼슘이온 흐름 촉발초속 1밀리 속도로 신호 전달, 수분 뒤 먼 잎에 방어물질 생산식물은 다리가 없어 천적이 공격해도 도망칠 수 없다. 그러나 애벌레가 잎을 맛있게 물어뜯으면 곧 그 사실을 식물의 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