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래처럼 턱 부풀려 사냥하는 심해 ‘풍선장어’

조홍섭 2018. 10. 11
조회수 15729 추천수 0
아래턱에 펠리컨 닮은 자루 풍선처럼 부풀려 사냥
태평양과 대서양서 잇따라 살아있는 모습 촬영 성공

pelican3-1-2-2.jpg » 심해어인 풍선장어가 물과 함께 먹이를 삼킨 뒤 아가미로 물을 빼 주머니를 찌그러뜨리고 있다. 레비코프-니글러 재단 영상 갈무리.

온대와 열대바다에서 가끔 어선에 잡히는 풍선장어는 수수께끼의 심해어이다. 75㎝ 길이의 몸은 길쭉한 뱀장어이지만 몸의 4분의 1을 차지하는 거대한 머리는 괴상하다. 커다란 아래턱에는 펠리컨처럼 커다란 자루가 달려 학명은 ‘펠리컨 장어’라는 뜻이다. 이 신비로운 심해어의 살아있는 모습을 해양학자들이 촬영하는 데 성공했다.

해양탐사선 노틸러스의 무인잠수정은 최근 하와이 북서쪽의 해양보호구역을 탐사하던 중 수심 1425m의 해산에서 풍선장어와 우연히 맞닥뜨렸다. 노틸러스가 발표한 유튜브 영상에는 이 물고기를 발견하던 당시 연구자들이 주고받은 대화가 생생하게 담겨있다. “저게 뭐야?” “꼭 인형 같아.”

비영리단체인 ‘해양탐사 트러스트’가 운영하는 노틸러스 무인잠수정이 최근 태평양에서 촬영한 풍선장어 유튜브 영상.

풍선장어의 주머니는 완벽한 형태의 풍선처럼 부풀었다가 바람을 빼듯 차츰 쭈그러들었다. 우스꽝스러운 인형처럼 보이는 풍선장어는 주머니를 갈무리한 뒤 날씬한 뱀장어가 되어 잽싸게 헤엄쳐 사라졌다.

이 영상만으론 이 물고기의 커다란 풍선을 어떤 목적으로 사용하는지가 불분명하다. 최근 이뤄진 또 다른 관찰로 풍선장어가 마치 수염고래가 다량의 물과 함께 크릴 떼를 삼키듯 먹이를 사냥하는 모습이 밝혀졌다. 

비영리 해양탐사기관을 지원하는 레비코프-니글러 재단은 최근 대서양 아조레스 제도 근해의 수심 1000m 해저에서 풍선장어가 적극적으로 사냥하는 모습을 촬영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재단은 “풍선장어가 커다란 입을 벌리고 먹이를 기다리다 흡입하는 것이 아니라 적극적으로 추적해 삼킨다는 사실이 처음 밝혀졌다”고 설명했다.

레비코프-니글러 재단의 무인잠수정이 최근 대서양에서 촬영한 풍선장어의 사냥 모습. ‘사이언스 매거진’ 유튜브 영상

풍선장어는 배지느러미와 부레, 비늘이 없고 심해어 답지 않게 눈이 작으며 채찍 같은 긴 꼬리가 있는 특이한 물고기다. 혼획된 개체의 해부에서는 뱃속에서 작은 갑각류가 주로 나와 먹이로 추정된다. 이번 직접 영상을 통해 이 물고기는 심해저의 소형 먹이를 물과 함께 흡입한 뒤 먹이만 걸러내고 물은 아가미로 흘려보내는 ‘작은 고래’와 같은 사냥을 하고 있을 가능성이 커졌다.

조홍섭 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쓸모없다고? 코끼리 사회에서 늙은 수컷도 중요하다쓸모없다고? 코끼리 사회에서 늙은 수컷도 중요하다

    조홍섭 | 2020. 09. 22

    젊은 수컷에 역경 이길 지식과 경험 제공…‘불필요하다’며 트로피사냥, 밀렵 대상나이 든 아프리카코끼리 암컷의 생태적 지식과 경험이 무리의 생존에 필수적이라는 사실은 잘 알려져 있다. 그러나 늙은 수컷 또한 암컷 못지않게 코끼리 사회에서 ...

  • 얼어붙은 설원의 다람쥐, ‘도토리 점심’만 먹을까?얼어붙은 설원의 다람쥐, ‘도토리 점심’만 먹을까?

    조홍섭 | 2020. 09. 18

    캐나다 북극토끼 사체 청소동물 24종, 4종의 다람쥐 포함 캐나다 북서부 유콘 준주의 방대한 침엽수림에서 눈덧신토끼는 스라소니 등 포식자들에게 일종의 기본 식량이다. 눈에 빠지지 않도록 덧신을 신은 것처럼 두툼한 발을 지닌 이 토끼는 ...

  • ‘노래하는 고대 개' 뉴기니서 야생종 발견‘노래하는 고대 개' 뉴기니서 야생종 발견

    조홍섭 | 2020. 09. 17

    `늑대+고래’ 독특한 울음 특징…4천m 고원지대 서식, ‘멸종’ 50년 만에 확인오래전부터 호주 북쪽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섬 뉴기니에는 독특한 울음소리의 야생 개가 살았다. 얼핏 늑대의 긴 울음 같지만 훨씬 음색이 풍부하고 듣기 좋아 ‘늑...

  • ‘겁 없는 야생닭’ 골라 10대 육종했더니 가축 닭 탄생‘겁 없는 야생닭’ 골라 10대 육종했더니 가축 닭 탄생

    조홍섭 | 2020. 09. 16

    1만년 전 가축화 재현 실험…온순해지면서 두뇌 감소 현상도동남아 정글에 사는 야생닭은 매우 겁이 많고 조심스러워 좀처럼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다. 8000∼1만년 전 이들을 가축화하려던 사람들이 했던 첫 번째 일은 아마도 겁 없고 대범한 닭을...

  • 코로나 록다운에 ‘자연이 돌아왔다’…좋기만 할까?코로나 록다운에 ‘자연이 돌아왔다’…좋기만 할까?

    조홍섭 | 2020. 09. 15

    외래종과 밀렵 확산 등 ‘착한, 나쁜, 추한’ 영향 다 나타나코로나19로 인한 록다운(도시 봉쇄)은 못 보던 야생동물을 도시로 불러들였다. 재난 가운데서도 ‘인간이 물러나자 자연이 돌아왔다’고 반기는 사람이 많았다.그러나 록다운의 영향을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