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똥 먹는 토끼, 이유 있었다

조홍섭 2019. 01. 09
조회수 9639 추천수 0
단단한 똥 말고 무른 똥 섭취…단백질, 비타민 등 영양분과 미생물 풍부
못 먹게 하면 성장 억제, 영양실조…소가 되새김질하는 것과 같은 원리

ra1.jpg » 토끼가 소화가 덜된 자기 똥을 먹는 것은 몸집 작은 초식동물의 숙명과도 같다. 소의 되새김질과 근본적으로 같은 행동이다. 게티이미지뱅크

토끼에게는 자기 똥을 먹는 독특한 식습관이 있다. 오래전부터 알려진 이런 행동의 이유가 밝혀지고 있다. 토끼는 자기 똥을 먹어 성장과 발달에 꼭 필요한 영양소를 공급받는다. 똥을 먹지 못하면 영양실조에 걸려 죽을 수 있다.

집에서 기르는 토끼를 자세히 보면, 낮 동안에는 섬유질이 많은 단단한 똥을 누지만 밤이 되면 무른 똥을 배설한다. 지름 5㎜로 단단한 똥보다 작고, 점액에 싸여 반짝이며, 포도알처럼 뭉쳐있는 이 무른 똥을 토끼는 빼앗길세라 얼른 먹어치운다. 

‘자기 분식’이라 불리는 이런 행동은 토끼를 비롯해 풀을 먹는 소형 동물인 새앙토끼, 비버, 기니피그, 포섬 등에서도 관찰된다. 소화하기 힘든 섬유소가 가득한 풀 등 거친 먹이를 소화하는 데는 미생물 발효가 필요해 시간이 오래 걸린다. 그런데 몸집이 작은 초식동물은 몸속에 큰 장관이 들어찰 공간이 없을뿐더러 신진대사가 빨라 에너지를 빨리 공급받지 못하면 굶어 죽는다. 여기서 진화한 방법이 자기 분식이다. 먹이에서 일단 소화 가능한 부분부터 대충 양분을 섭취해 배설한 뒤 다시 이를 먹어 소화한다는 전략이다. 마치 소가 여러 개의 위를 이용해 되새김질하는 것과 같다. 토끼는 4번까지 자기 똥을 되먹는데, 위산에 미생물이 죽지 않도록 점막으로 둘러싸 똥을 보호한다.

r1.jpg » 최종적으로 배설한 단단한 똥에 비해 무른 똥은 작고 점막에 싸여 반짝이며 한 곳에 몰려있다. 에이미 홀스 (2008), ‘토끼의 자기 분식’

조사 결과 무른 똥에는 필수 아미노산과 비타민, 지방산이 풍부하고 섬유질을 소화하는 데 필요한 다량의 미생물이 들어있다. 자기 분식을 하지 않으면 단백질 섭취량이 15∼22% 줄어들고, 비타민 B2(리보플래빈)는 전혀 섭취할 수 없게 된다. 

게다가 장관의 미생물군이 양과 질 모두 저하돼 소화능력 감소, 면역시스템 발달 지체, 병 저항력 약화 등 생리적 부작용이 생긴다. 무른 똥을 못 먹게 했더니 토끼 새끼의 성장이 절반으로 줄고 영양실조에 걸렸다는 보고도 있다. 스코틀랜드 정부는 ‘애완토끼 복지 지침’에서 “토끼가 똥 먹는 것을 막지 마라” “무른 똥이 너무 없거나 많으면 수의사를 찾으라”며 무른 똥을 건강 지표의 하나로 삼고 있다.

ra2.jpg » 섬유질이 많은 거친 식물을 주요 먹이로 삼는 토끼에게 자기 똥을 다시 먹어 소화하는 일은 생존에 필수적인 행동임이 드러났다. 위키미디어 코먼스 제공.

최근 나온 연구는 무른 똥 섭취를 막자 성장 억제는 물론이고 간에서 일어나는 지질 대사가 저해된다는 사실을 보고했다. 왕 야동 중국 허난 농대 수의학자 등 중국 연구진은 토끼를 두 무리로 나눠 한쪽 토끼는 자기 분식을 하지 못하도록 한 뒤 90일 뒤 변화를 분석했다. 그 결과 무른 똥을 먹지 못한 토끼는 똑같은 사료를 공급받고도 체중 증가가 현저히 떨어졌고 지질 대사와 관련한 유전자 발현이 뚜렷하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 연구에서 비타민 A1(레티놀) 대사는 토끼의 성장과 발달에 핵심 구실을 하는데, 무른 똥을 먹지 못하면서 대사가 월활하게 이뤄지지 못했다. 연구자들은 “자기 분식의 악영향을 분자 차원에서 규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논문에서 밝혔다. 이 연구는 미발간된 생물학 분야의 연구를 투명한 동료 비평을 듣기 위해 미리 공개하는 누리집인 ‘바이오 아카이브’(bioRxiv)에 지난달 11일 실렸다.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Yadong Wang et al, Transcriptome analysis of fasting caecotrophy on hepatic lipid metabolism in New Zealand rabbits, bioRxiv, doi: https://doi.org/10.1101/493957

조홍섭 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뻐꾸기는 개개비 알 개수 세며 탁란한다뻐꾸기는 개개비 알 개수 세며 탁란한다

    조홍섭 | 2020. 07. 01

    둥지에 알 1개 있을 때 노려…비교 대상 없어 제거 회피 여름이 되면 다른 새의 둥지에 슬쩍 자신의 알을 낳아 육아의 부담을 떠넘기려는 뻐꾸기와 그 희생양이 될 개개비 사이의 ‘전쟁’이 시작된다. 세 마리 가운데 한둘은 탁란을 당하는 개개...

  • '흑색선전'으로 포식자 피하는 야생 구피'흑색선전'으로 포식자 피하는 야생 구피

    조홍섭 | 2020. 06. 29

    눈 색깔 검게 바꿔 포식자 주의 끈 뒤 마지막 순간에 도피 수조에서 관상용 열대어인 구피(거피)를 기르는 이라면 종종 구피가 ‘놀란 눈’을 하는 모습을 보았을 것이다. 홍채가 검게 물들어 눈동자와 함께 눈 전체가 검게 보인다. 흔히 물갈이 ...

  • 백악기 거대 악어는 왜 두 발로 걸었나백악기 거대 악어는 왜 두 발로 걸었나

    조홍섭 | 2020. 06. 26

    사천 화석서 육식공룡과 비슷한 악어 확인…“공룡도 진화 초기 두 발 보행” 경남 사천 자혜리에서 발견된 중생대 백악기 원시 악어가 공룡처럼 두 발로 걸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왜 원시 악어가 두 발로 걸었는지 주목된다. 악어는 공룡과 함...

  • 심해 오징어와 혈투? 얕은 바다 상어 배에서 빨판 상처 발견심해 오징어와 혈투? 얕은 바다 상어 배에서 빨판 상처 발견

    조홍섭 | 2020. 06. 24

    큰지느러미흉상어 배에 대왕오징어 빨판 상처…표층 상어의 심해 사냥 드러나 수심 300∼1000m의 심해에 사는 몸길이 13m의 대왕오징어에게는 향고래를 빼면 천적이 거의 없다. 그러나 대왕오징어를 노리는 포식자 목록에 대형 상어를 추가해야 할 것으...

  • ‘오후 3시 개화' 희귀식물 대청부채의 비밀‘오후 3시 개화' 희귀식물 대청부채의 비밀

    조홍섭 | 2020. 06. 23

    사촌인 범부채와 교잡 피하려 ‘개화 시간 격리’ 드러나 모든 꽃이 아침에 피고 저녁에 지는 것은 아니다. 잠잘 ‘수(睡)’가 이름에 붙은 수련과, 얼레지 같은 일부 봄꽃은 저녁에 꽃을 오므린다. 반대로 달맞이꽃, 분꽃, 노랑원추리 등은 밤에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