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기 효과' 근거 없다…포식자 공포가 사망률 늘려

조홍섭 2019. 06. 27
조회수 6503 추천수 1

토끼 실험서 사망률 증가 확인, 새끼까지 대물려 영향

 

sn1.jpg » 겨울에 흰색으로 털 빛깔을 바꾸는 눈덧신토끼. 포식자가 곁에 있는 것만으로도 성체와 새끼의 사망률이 커졌다. 데날리 국립공원, 위키미디어 코먼스 제공. 

 

인터넷 뱅킹이나 넷플릭스 등 새롭게 등장한 강자가 시장에 끼치는 긍정적 영향을 흔히 ‘메기 효과’로 표현한다. 정치권이나 스포츠에서도 이 용어가 종종 쓰이지만, 정작 포식자와 피식자의 관계를 다루는 생태학에서 그런 ‘효과’의 근거는 전혀 없다.

 

포식자인 메기를 넣으면 피식자인 미꾸라지가 더욱 활기를 띤다는 얘기지만, 실제는 정반대로 포식자가 곁에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먹잇감이 되는 동물은 스트레스에 쌓여 먹이 찾기와 짝짓기를 꺼리고 결국에는 사망률이 높아진다. 이를 다루는 ‘공포의 생태학’은 최근 학계의 큰 관심 분야이다.

 

잠자리 애벌레, 도마뱀, 메뚜기 등에서 그런 사례가 확인된다(▶관련 기사: '메기 효과', 그런 건 없어요). 나아가 포유동물을 대상으로 포식자 공포의 치명적 영향을 확인한 연구결과도 나왔다.

 

catfish.jpg » 미꾸라지를 운반하거나 기르는 곳에 포식자인 메기를 넣으면, 잡아먹히지 않으려고 활기를 띤다는 이른바 ‘메기 효과’는 생태학적으로 근거가 없을 뿐 아니라 스트레스와 억압을 미화하는 부작용을 빚을 수 있다. 위키미디어 코먼스 제공. 

커스티 맥리오드 미국 펜실베이니아대 생태학자 등 미국과 캐나다 연구자들은 지난해 과학저널 ‘오이코스’에 실린 논문에서 눈덧신토끼를 이용한 실험 결과 “야생 포유류에서 처음으로 (직접 잡아먹히는 것이 아닌) 포식 위험만으로도 치명적 타격을 받는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눈덧신토끼는 북아메리카 북부에 널리 분포하는 동물로, 덧신을 신은 것 같은 커다란 뒷다리가 특징이다. 주요 포식자는 스라소니, 코요테, 올빼미, 매 등이다.

 

sn3.jpg » 여우가 사냥한 눈덧신토끼의 머리를 물고 있다. 이제까지 생태학에서는 포식자에 의한 개체수 감소에만 관심이 있었지만 최근엔 직접 포식하지 않은 먹이동물의 ‘공포 효과’에 주목하고 있다. 옐로스톤 국립공원, 위키미디어 코먼스 제공.

 
연구자들은 야생에서 포획한 눈덧신토끼를 은신이 가능한 우리에 넣은 뒤, 짖거나 토끼를 쫓고 물지 못하도록 훈련한 개에 노출하는 실험을 했다. 임신한 토끼에게 출산 전 보름 동안 이틀에 한 번씩 1∼2분 동안 개를 우리에 들여보냈다.

 

개에 직접 물린 토끼는 없어도 공포의 효과는 뚜렷하게 드러났다. 포식자에 노출된 토끼는 다른 토끼보다 2배 이상의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을 분비했다.

 

사망률도 증가했다. 개에 노출한 토끼 집단은 애초 20마리에서 6마리가 죽고, 태어난 새끼 가운데 젖을 뗄 때까지 2마리가 살아남아 16마리가 됐다. 개체수가 20% 감소한 셈이다.

 

포식자에 노출하지 않은 대조 집단은 성체 12마리가 19마리의 새끼를 낳아 모두 41마리가 됐다. 3배 이상 개체수가 불었다. 연구자들은 “이 실험을 통해 포식자 공포에 노출된 성체의 생존율은 70% 줄었고, 새끼가 젖 뗄 때까지 살아남을 확률도 87% 감소했다”고 밝혔다.

 

주목되는 건, 이번 연구에서 스트레스 호르몬의 효과가 후대로까지 이어진다는 사실이 확인됐다는 점이다. 어미뿐 아니라 새끼의 사망률이 높아졌고, 살아난 새끼는 스트레스에 더욱 민감한 성향이 됐다. 이전 연구에서 연구자들은 스트레스를 받은 어미는 적은 수의 새끼를 낳는다는 사실을 밝혔다.

 

사망률이 높아진 까닭은 스트레스로 인한 직·간접 영향 때문이다. 새끼는 출생할 때 무게가 작았고, 어미는 젖 먹이는 횟수를 줄이거나 아예 젖 먹이기를 거부했다. 연구자들은 “이런 스트레스의 영향은 사람이 전쟁이나 자연재해를 겪을 때 나타나는 것과 비슷하다”고 밝혔다.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Kirsty J. MacLeod et al, Fear and lethality in snowshoe hares: the deadly effects of non-consumptive predation risk, Oikos, Volume 127, Issue 3 (2018) doi: 10.1111/oik.04890

 

조홍섭 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하루 450㎏ 먹는 코끼리, 기후변화 줄이는 ‘착한 식성’하루 450㎏ 먹는 코끼리, 기후변화 줄이는 ‘착한 식성’

    조홍섭 | 2019. 07. 19

    콩고분지 둥근귀코끼리, 작은 나무 먹어치워 크고 조밀한 나무 늘려적도 아프리카 서부에 있는 콩고분지는 지구에서 두 번째로 큰 훼손되지 않은 열대우림이 보존된 곳이다. 이곳에는 사바나에 사는 아프리카코끼리와 종이 다른 둥근귀코끼리가 산다....

  • 수도권은 개발 부작용 걱정, 지역은 소멸 걱정수도권은 개발 부작용 걱정, 지역은 소멸 걱정

    이수경 | 2019. 07. 15

    수도권 교통혼잡비용만 연 30조, 지역 읍면동 43%가 소멸 위험우리나라의 인구 감소가 심각하다. 2017년 현재 5136만명인 인구가 2028년 5194만명을 정점으로 감소하기 시작해, 2067년에는 1982년 수준인 3929만명에 이를 전망이다.  그러나...

  • 헤드뱅잉하는 앵무새 스노볼, 음악 맞춰 14개 즉흥 댄스까지헤드뱅잉하는 앵무새 스노볼, 음악 맞춰 14개 즉흥 댄스까지

    조홍섭 | 2019. 07. 12

    춤추는 앵무 ‘스노볼’ 고개 까닥이고 발 들고, 헤드뱅잉까지 창의적 춤 동작 개발     앵무새는 까마귀와 함께 새들 가운데는 물론 영장류와 견줄 만큼 똑똑하기로 유명하다. 그런데 앵무새가 다른 비인간 동물을 제치고 사람과 비슷한 ...

  • 야생동물은 포식자보다 등산객이 더 무섭다야생동물은 포식자보다 등산객이 더 무섭다

    조홍섭 | 2019. 07. 11

    백두대간 등산로 첫 무인카메라 조사 밤·낮 없는 등산객, 서식지 교란에 사람 지나간 뒤 하루만에 나오기도       백두대간 등산로에 무인카메라를 설치하면 어떤 동물이 찍힐까. 가장 많이 등장한 동물은 당연히 야생동물보다 3배 많은 ...

  • '뻐꾹∼'과 '뻐뻐꾹∼'의 차이 암컷에 달렸다'뻐꾹∼'과 '뻐뻐꾹∼'의 차이 암컷에 달렸다

    조홍섭 | 2019. 07. 10

    발성 실패 아닌 주변 암컷 소리에 대한 반응     뻐꾸기가 ‘뻐꾹∼뻐꾹∼뻐꾹∼’이란 단조로운 노래만 하는 건 아니다. 수컷은 ‘뻐뻐꾹∼’이란 변주도 하고, 잘 알려지지는 않지만 암컷도 크고 독특한 소리로 ‘뽀뽀뽀뽀뽀뽀뽁∼’하고 노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