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위기 토종 거북, 남생이 최대 서식지 발견

조홍섭 2019. 09. 20
조회수 12887 추천수 0
경북 소형 농업용 저수지서 20여 마리 확인…경쟁자인 붉은귀거북이 큰 위협

n1.jpg » 대표적인 토종 민물 거북인 남생이는 외래종인 붉은귀거북이 전국에 퍼지면서 자취를 감췄다. 국립생물자원관 제공.

남생이는 자라와 함께 전국 하천과 저수지 어디서나 볼 수 있었던 토종 거북이었다. 그러나 붉은귀거북 등 외래종 유입과 서식지 파괴 등으로 대부분 자취를 감춰 멸종위기종이자 천연기념물로 지정돼 있다.

국제자연보전연맹(IUCN)이 ‘위기’ 종으로 지정한 국제적 멸종위기종이기도 한 남생이의 국내 최대 서식지가 발견됐다. 구교성 전남대 생태모방연구센터 연구교수 등 연구자들은 지난해 5월과 8월 두 차례에 걸쳐 경북도의 한 소규모 농업용 저수지에서 각각 28마리와 21마리의 성체와 어린 남생이를 확인했다고 ‘한국환경생태학회지’ 8월호에 실린 논문에서 밝혔다. 연구자들은 이 저수지가 “국내 최대 규모의 남생이 개체군”이라며 “남생이와 서식지 보호 대책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박대식 강원대 교수팀이 2009년 섬진강과 남강 유역의 저수지 99곳을 조사했을 때 남생이는 9개 저수지에서 모두 33마리가 발견됐을 뿐이다. 또 환경부가 전국자연환경조사 등을 통해 확인한 전국의 남생이 서식지는 경남을 중심으로 28곳에 지나지 않았다.

이번에 발견된 서식지는 둘레가 약 500m인 작은 저수지이지만 물에 잠긴 나무가 일광욕 장소를 제공하고 주변이 숲으로 둘러싸여 서식 여건이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남생이를 위협하는 요인도 적지 않다. 무엇보다 남생이의 최대 경쟁자인 활발한 붉은귀거북이 다수 서식하며 번식까지 해 우려를 낳는다. 

이훈복 서울여대 생명환경공학과 교수 등 연구자들은 2017년 ‘한국환경생태학회지’에 남생이와 붉은귀거북에 무선추적기를 붙여 연구한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자들은 “남생이와 붉은귀거북은 제한된 일광욕 장소, 먹이 자원 활용, 동면 장소 등 여러 방면에서 중복되는 행동권과 서식지 이용 패턴으로 경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 경쟁의 패자는 늘 몸집이 작고 소극적인 남생이었다. 거북에게 일광욕은 먹이 섭취 후 원활한 대사 작용과 비타민과 같은 필수 영양소 생성에 중요한 행동이다. 이 저수지에서 남생이와 붉은귀거북은 모두 수몰지역에서 발견됐는데, 거북은 물에 잠긴 나무에 기어올라 햇볕을 쬔다.

n2.jpg » 이번에 최대 규모 서식지로 밝혀진 저수지의 물에 잠긴 나무에 올라 일광욕을 하는 남생이(A)와 붉은귀거북(B). 좋은 자리는 크고 활발한 외래종 차지다. 구교성 외 (2019) ‘한국환경생태학회지’ 제공.

북아메리카 원산인 붉은귀거북은 1970년대부터 일본에서 들여오기 시작했고, 부처님 오신 날 방생 등에 쓰여 1996∼2000년 사이에만 600만 마리가 저수지 등에 풀려나갔다. 이번 남생이들이 발견된 저수지에서는 새끼 남생이를 잡아먹는 황소개구리가 다수 확인되기도 했다. 연구자들은 “위협요인의 제거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밖에 저수지 주변에서 대규모 문화재 발굴 작업이 벌어지고 있고, 논의 물이 저수지로 흘러들어 농약과 비료로 인한 오염도 위협요인으로 꼽혔다. 저수지 주변에는 낚시꾼들이 버린 것으로 보이는 쓰레기가 곳곳에 널려 있었다.

연구자들은 “남생이의 인공증식이 이뤄지고 있지만 자연 서식지에서 계속 번식하고 살아갈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남생이뿐 아니라 남생이의 서식지를 보호할 구체적이 방안이 마련돼야 한다”고 밝혔다.

남생이는 중국, 일본, 타이완에도 분포하며 해캄 같은 수초를 비롯해 곤충, 다슬기, 갑각류, 죽은 물고기 등을 먹으며 4월부터 11월까지 활동하다 겨울잠을 잔다.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구교성⋅장환진⋅김대인⋅김수환⋅백혜준⋅성하철, 한국 내 멸종위기종 남생이 Mauremys reevesii Gray 1831 (Reptilia; Testudines; Geoemydidae)의 집단 서식 및 서식지 현황 보고, 한국환경생태학회지 33(4): 402-407, 2019, https://doi.org/10.13047/KJEE.2019.33.4.402

조홍섭 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용머리 갑옷공룡, 우리 연구자가 복원용머리 갑옷공룡, 우리 연구자가 복원

    조홍섭 | 2019. 12. 13

    몽골서 발굴, 육식공룡 공격 막으려 볼과 뒤통수에 ‘뿔’ 솟아육식공룡의 공격을 막기 위해 머리가 여러 개의 뼛조각으로 덮인 갑옷공룡의 거의 완벽한 모습이 우리나라 공룡 연구자에 의해 복원됐다. 마치 용의 머리처럼 보이는 이 공룡 뼈 화석...

  • 고양이 표정 읽기, 특별한 능력자 있다고양이 표정 읽기, 특별한 능력자 있다

    조홍섭 | 2019. 12. 12

    여성, 젊은이, 수의 관계자 뛰어나, 고양이 기르기와는 무관사람이나 개와 달리 고양이의 표정을 보고 기분이 좋은지 나쁜지 알아채기는 쉽지 않다. 그러나 이런 능력이 뛰어난 사람들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여성, 젊은이, 수의학 종사자 가...

  • 다섯달에 1300km 걸은 호랑이, 백두대간도 거뜬?다섯달에 1300km 걸은 호랑이, 백두대간도 거뜬?

    조홍섭 | 2019. 12. 11

    3살 인도호랑이 새 영역 찾아, 수백곳 마을 지났어도 충돌 미미새 영역을 찾아 나선 젊은 벵골호랑이가 다섯달에 걸쳐 1300㎞를 걸어 이동해, 이 분야의 기록을 세웠다.인도 ‘피티아이(PTI) 통신’은 1일 인도 서부 마하라슈트라주의 티페슈와르 ...

  • 붕어 기억력? 놀래기는 11달 전 기억한다붕어 기억력? 놀래기는 11달 전 기억한다

    조홍섭 | 2019. 12. 09

    야생 청줄청소놀래기 확인…연어·잉어도 ‘죽을 뻔한’ 장기 기억 간직‘붕어의 기억력은 3초’라는 속설이 있다. 미끼를 물었다 낚싯바늘에 혼이 난 붕어가 금세 또 미끼를 문다는 얘기다.이런 속설이 근거 없다는 연구는 적지 않다. 최근 야생에서...

  • 대왕고래 심장 1분 2회 뛰는 비밀대왕고래 심장 1분 2회 뛰는 비밀

    조홍섭 | 2019. 12. 06

    가속 돌진 사냥에 산소 다량 소비, 대동맥 ‘풍선’ 조직으로 혈류 조절지구에 존재한 모든 동물 가운데 가장 큰 대왕고래는 갓 태어난 새끼도 무게 2.5t에 길이 7m에 이른다. 북태평양의 성숙한 5∼10살 대왕고래는 길이 20m에 무게는 70t을 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