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잠 자던 박쥐가 깨는 이유, 목말라서

조홍섭 2019. 11. 15
조회수 10789 추천수 0
관박쥐 15일마다 깨 이동, 붉은박쥐는 털에 응결한 물방울 핥아

512.jpg » 무리 지어 겨울잠을 자는 관박쥐. 스페인부터 유라시아 대륙의 온대 지역을 가로질러 우리나라와 일본까지 분포한다. 김선숙 국립생태원 박사 제공.

날씨가 추워지고 먹이가 사라지면 일부 동물은 겨울잠으로 힘든 시기를 넘긴다. 가을 동안 비축한 지방이 에너지원이다. 그러나 수분을 공급받지 못하면 목숨을 잃을 수 있다. 이 문제를 어떻게 극복할까.

우리나라에 널리 분포하는 관박쥐는 12∼3월 사이 동굴이나 폐광 속에서 겨울잠을 잔다. 경기도 안성과 전남 함평에서 조사한 결과 이들은 겨울잠을 자다 수시로 깨어나는 것으로 밝혀졌다. 그 이유는 ‘목이 말라서’로 추정됐다.

김선숙 국립생태원 박사 등은 함평과 안성의 폐광산에서 월동에 들어가는 관박쥐 각 131마리와 21마리에 색깔이 다른 가락지를 달아 이들의 움직임을 추적했다. 두 지역 모두에서 관박쥐들은 겨울잠 동안 수시로 이동했다. 이동 양상은 지역에 따라 달랐다.

함평 폐광산에서는 가락지를 단 박쥐 97마리가 겨울잠에 들어갔는데, 이 가운데 처음 자리를 고집한 개체는 4마리뿐이었다. 전체의 62%가 잠자리를 2번 옮겼고, 3번 옮긴 박쥐도 14.4%에 이르렀다. 함평의 관박쥐는 동굴 안 동면장소 사이에서뿐 아니라 다른 동굴의 동면장소로도 이동했다.

512 (1).jpg » 겨울잠 도중 이동실태를 조사하기 위해 가락지를 부착한 관박쥐. 동굴 천장에서 조심스럽게 떼어내 무게를 재도 깨어나지 않는다. 김선숙 국립생태원 박사 제공.

안성의 폐광산에서는 관박쥐가 동굴 안의 동면장소 사이에서만 이동했다. 두 지역 사이의 이동 양상이 다른 이유에 대해 김 박사는 “안성에는 동굴 안에 지하수가 흐르는 반면 함평 동굴에는 물이 없지만 1㎞ 밖에 겨울에도 얼어붙지 않는 저수지가 있다”며 “박쥐들이 겨울잠을 자다 수분을 보충하기 위해 이동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겨울잠 동안 두 지역 박쥐들의 몸무게는 평균 17∼20% 줄었다. 또 동굴 바닥에 새로운 배설물이 떨어져 있지 않았고, 겨우내 먹이로 삼을 곤충도 없었던 것도 이런 추정을 뒷받침했다.

겨울잠에서 주기적으로 깨어나는 일은 비축한 에너지의 80%를 잡아먹는 큰일이다. 온대 지역 박쥐들이 왜 이런 행동을 하는지를 둘러싸고 다양한 가설이 나왔다. 환경 변화에 대응해 겨울잠을 자기에 더 적합한 장소를 찾아 이동한다는 주장이 유력하다. 그러나 이번 연구에서 온도가 비슷한 함평과 안성에서 박쥐의 움직임을 결정한 것은 온도가 아니라 물의 존재였다고 연구자들은 밝혔다.

512 (2).jpg » 겨울잠을 자는 관박쥐에게 가장 치명적인 일은 수분을 보충하지 못하는 일이다. 김선숙 국립생태원 박사 제공.

김 박사는 “온대 지역 박쥐는 몇 달 동안 계속 겨울잠을 자는 게 아니라 15일 정도마다 깨어나 물을 마시고 먹이를 먹기도 한다”며 “깨어나는 데 따른 에너지 소비는 감당할 수 있지만 수분 부족은 치명적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나라에서는 제주의 관박쥐만 겨울잠에서 깨어나 먹이를 먹는다”고 덧붙였다.

동면 중인 박쥐는 여름보다 물 소요량이 10분의 1에 그친다. 또 체지방을 산화해 일부 수분을 보충할 수 있다. 그러나 관박쥐가 서식하는 습도 70∼80%의 환경에서는 체온에 따른 증발이 불가피해 물 없이 생존할 수 있는 기간은 9∼12일 정도에 불과하다. 이 연구결과는 ‘생태학 및 환경 저널’ 1월호에 실렸다.

512 (4).jpg » 붉은박쥐(일명 황금박쥐)는 더운 지방 출신이어서 겨울잠 기간도 길고 수분 보충 방법도 특이하다. 사진은 털에 응결한 수분을 핥아먹는 붉은박쥐의 모습. 몸에 엉긴 이슬은 동면 후반기인 2∼5월에 주로 생긴다. 김선숙 국립생태원 박사 제공.

한편, 열대지방에서 기원해 따뜻한 환경을 선호하는 붉은박쥐는 물 문제를 색다른 방법으로 해결한다. 2012년 ‘캐나다 동물학 저널’에 실린 김 박사 등의 논문을 보면, 이 박쥐는 10월 초부터 5월 중순까지 무려 220일 동안 겨울잠을 잔다. 

이 기간에 좀처럼 깨어나지도 이동하지도 않는데, 가끔 반쯤 깨어나 털에 응결한 수분을 핥아 먹고는 다시 잠에 빠진다. 이 때문에 붉은박쥐는 습도가 95% 이상이고 온도가 12∼14도인 곳에서만 동면한다.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Sun-Sook Kim, Yu-Seong Choi and Jeong-Chil Yoo, Regional differences in winter activity of hibernating greater horseshoe bats

(Rhinolophus ferrumequinum) from Korea, Journal of Ecology and Environment (2019) 43:2, https://doi.org/10.1186/s41610-018-0097-9

조홍섭 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쓸모없다고? 코끼리 사회에서 늙은 수컷도 중요하다쓸모없다고? 코끼리 사회에서 늙은 수컷도 중요하다

    조홍섭 | 2020. 09. 22

    젊은 수컷에 역경 이길 지식과 경험 제공…‘불필요하다’며 트로피사냥, 밀렵 대상나이 든 아프리카코끼리 암컷의 생태적 지식과 경험이 무리의 생존에 필수적이라는 사실은 잘 알려져 있다. 그러나 늙은 수컷 또한 암컷 못지않게 코끼리 사회에서 ...

  • 얼어붙은 설원의 다람쥐, ‘도토리 점심’만 먹을까?얼어붙은 설원의 다람쥐, ‘도토리 점심’만 먹을까?

    조홍섭 | 2020. 09. 18

    캐나다 북극토끼 사체 청소동물 24종, 4종의 다람쥐 포함 캐나다 북서부 유콘 준주의 방대한 침엽수림에서 눈덧신토끼는 스라소니 등 포식자들에게 일종의 기본 식량이다. 눈에 빠지지 않도록 덧신을 신은 것처럼 두툼한 발을 지닌 이 토끼는 ...

  • ‘노래하는 고대 개' 뉴기니서 야생종 발견‘노래하는 고대 개' 뉴기니서 야생종 발견

    조홍섭 | 2020. 09. 17

    `늑대+고래’ 독특한 울음 특징…4천m 고원지대 서식, ‘멸종’ 50년 만에 확인오래전부터 호주 북쪽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섬 뉴기니에는 독특한 울음소리의 야생 개가 살았다. 얼핏 늑대의 긴 울음 같지만 훨씬 음색이 풍부하고 듣기 좋아 ‘늑...

  • ‘겁 없는 야생닭’ 골라 10대 육종했더니 가축 닭 탄생‘겁 없는 야생닭’ 골라 10대 육종했더니 가축 닭 탄생

    조홍섭 | 2020. 09. 16

    1만년 전 가축화 재현 실험…온순해지면서 두뇌 감소 현상도동남아 정글에 사는 야생닭은 매우 겁이 많고 조심스러워 좀처럼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다. 8000∼1만년 전 이들을 가축화하려던 사람들이 했던 첫 번째 일은 아마도 겁 없고 대범한 닭을...

  • 코로나 록다운에 ‘자연이 돌아왔다’…좋기만 할까?코로나 록다운에 ‘자연이 돌아왔다’…좋기만 할까?

    조홍섭 | 2020. 09. 15

    외래종과 밀렵 확산 등 ‘착한, 나쁜, 추한’ 영향 다 나타나코로나19로 인한 록다운(도시 봉쇄)은 못 보던 야생동물을 도시로 불러들였다. 재난 가운데서도 ‘인간이 물러나자 자연이 돌아왔다’고 반기는 사람이 많았다.그러나 록다운의 영향을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