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서 수수께끼 ’쥐 사슴’ 30년 만에 재발견

조홍섭 2019. 11. 25
조회수 4283 추천수 0
올무로 멸종 추정한 세계 최소 발굽 동물, 보전 조처 시급

512.jpg » 멸종된 줄 알았던 세계 최소형 발굽 동물인 ‘쥐 사슴’이 남베트남 열대림에서 재발견됐다. 지구 야생동물 보전(GWC) 제공.

쥐 크기의 사슴처럼 생겼지만 사슴은 아닌, 세계에서 가장 작은 발굽 동물이 베트남 정글에서 30년 만에 다시 발견됐다. 대량멸종 시대에 잃어버린 종이 돌아와, 보전 조처가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자연보전단체인 ‘지구 야생동물 보전’(GWC)는 12일 베트남 남부 생태학연구소와 독일 라이프니츠 동물 및 야생동물 연구소와 함께 베트남 냐짱 근처 저지대 열대림에서 이 동물을 무인카메라로 촬영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512 (1).jpg » 쥐 사슴은 단독 또는 쌍을 이뤄 낮 동안 숲 속에서 활동했다. 지구 야생동물 보전(GWC) 제공.

1910년 남베트남에서 4마리가 처음 발견된 이 동물은 1990년 러시아-베트남 탐사대가 사냥 돼 죽은 개체 한 마리를 확인한 것을 끝으로 사라져 이 지역에 성행하는 올무로 멸종한 것으로 여겨졌다. 이 포유류는 머리·목·앞발은 적갈색이고 등은 잿빛, 배는 흰색인 쥐 크기의 소형 유제류로 ‘쥐 사슴’으로 불리지만 사슴과는 다른 계통이다.

안 응고엔 탐사대장은 “무인카메라에 뭐가 찍혔는지 확인하는데 배가 흰 셰브로틴(쥐 사슴)이 찍혀 깜짝 놀랐고 너무 기뻤다. 아무도 예상치 못한 일이었다”라고 이 단체 보도자료에서 말했다. 이번 발견은 과학저널 ‘네이처 생태학 및 진화’ 최근호에 실렸다.

512 (2).jpg » 국제 연구진이 쥐 사슴을 촬영하기 위한 무인카메라를 설치하고 있다. 지구 야생동물 보전(GWC) 제공.

연구자들은 “이 소형 유제류가 표범, 이리, 비단뱀 등의 포식자뿐 아니라 안남산맥 일대 생물 다양성 핵심지대(핫스폿)를 ‘텅 빈 숲’으로 만들고 있는 광범한 올무 밀렵 때문에 큰 위협을 받고 있다”며 “보전을 위한 조처가 시급히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니 롱 이 단체 종 보전 과학자는 “재발견과 이미 시행된 초기 보호조처는 시작일 뿐”이라며 “앞으로 무인카메라로 한 두 개체가 아닌 충분한 개체수를 보유한 한 두 개 서식지를 찾아내 보호와 종 복원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512 (3).jpg » 쥐 사슴이 재발견된 해안 저지대 열대림. 올무를 이용한 밀렵이 성행해 세계적 생물 다양성의 보고인 이 지역이 ‘비어 가고’ 있다. 지구 야생동물 보전(GWC) 제공.

연구자들은 ‘쥐 사슴’이 아직 있다는 지역 주민들의 증언을 바탕으로 처음에는 무인카메라 3대, 나중에는 29대를 추가 설치해 5개월에 걸쳐 이 동물의 사진 1881장을 찍었다. 그러나 정확히 개체수가 몇이나 되는지는 알지 못한다고 연구자들은 밝혔다.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An Nguyen et al, Camera-trap evidence that the silver-backed chevrotain Tragulus versicolor remains in the wild in Vietnam, Nature Ecology & Evolution, https://doi.org/10.1038/s41559-019-1027-7

조홍섭 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대왕고래 심장 1분 2회 뛰는 비밀대왕고래 심장 1분 2회 뛰는 비밀

    조홍섭 | 2019. 12. 06

    가속 돌진 사냥에 산소 다량 소비, 대동맥 ‘풍선’ 조직으로 혈류 조절지구에 존재한 모든 동물 가운데 가장 큰 대왕고래는 갓 태어난 새끼도 무게 2.5t에 길이 7m에 이른다. 북태평양의 성숙한 5∼10살 대왕고래는 길이 20m에 무게는 70t을 훌...

  • 수백 년 견디는 '살아있는 다리'의 비밀수백 년 견디는 '살아있는 다리'의 비밀

    조홍섭 | 2019. 12. 05

    인도 전통기술, 고무나무 공기뿌리 자라 얽혀 다리 형성 인도 북동부 메갈라야주는 연평균 강수량이 1만2000㎜에 이르는 세계에서 가장 비가 많이 오는 아열대림 지역이다. 이곳 산악지대 원주민인 카시족과 자인티아족은 석회암 지대의 가파른 ...

  • 2살 개 사람 나이론 42살, 강아지 ‘폭풍 성장’ 밝혀져2살 개 사람 나이론 42살, 강아지 ‘폭풍 성장’ 밝혀져

    조홍섭 | 2019. 12. 04

    유전자 화학변화 토대 ‘노화 시계’로 환산…7살 넘으면 노년개 나이를 사람 나이로 환산하려면 7을 곱하면 된다고 흔히 알려진다. 2살짜리 개는 사람의 14살, 10살이면 70살에 해당하는 셈이다.그러나 이 공식의 문제는 곧 드러난다. 개는 10달이...

  • 미라로 남은 수백만 이집트 따오기는 어디서 왔나미라로 남은 수백만 이집트 따오기는 어디서 왔나

    조홍섭 | 2019. 12. 03

    유전 다양성 높은 것으로 밝혀져…야생 집단 유인해 일시적 길들였을 가능성고대 이집트인들은 무병과 장수, 또는 애인과의 갈등을 풀어달라고 신전을 찾아 지혜와 마법의 신인 토트에게 기도했다. 아프리카흑따오기는 사람 몸에 기다란 부리가 달린 ...

  • 그물로 쓰이는 모기장, 최빈국 주민의 딱한 사정그물로 쓰이는 모기장, 최빈국 주민의 딱한 사정

    조홍섭 | 2019. 12. 02

    “가볍고 질기고 공짜”…세계 30개 최빈국서 새끼 고기까지 씨 말려비정부기구 등에서 거의 무료로 모기장을 대량 보급하자 최빈국 주민들은 새로운 ‘자원’을 원래 용도 말고도 농작물 덮개나 결혼식 예복 재료로 재활용하기 시작했다. 가장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