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물에 불 밝혀 돌고래 거북 혼획 막는다

조홍섭 2019. 12. 17
조회수 11006 추천수 0
10m마다 LED 등 달면 70% 이상 덜 걸려…어획량은 그대로

g1.jpg » 자망 꼭대기에 엘이디(LED)를 10m마다 달면 그물에 잘못 걸리는 돌고래와 바다거북이 현저히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프로델피누스 제공.

자망은 물 표면이나 바닥에 커튼처럼 드리워 물고기의 아가미가 걸리도록 한 역사가 오랜 그물이다. 이 그물은 물고기를 잡는 데는 뛰어난 효과를 발휘하지만 애꿎은 다른 동물이 걸려 죽는 문제(혼획)를 일으킨다.

특히 물고기떼를 따라 몰려든 돌고래, 상괭이, 바다거북, 바닷새 등의 피해가 크다. 자망의 꼭대기에 일정한 간격으로 발광다이오드(LED) 불을 밝히면 이런 혼획 부작용을 현저히 줄일 수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알레산드라 비엘리 영국 엑시터대 생태학자 등 국제 연구진은 세계적인 어장인 페루 연안에서 6척의 소형 자망 어선을 이용해 불을 밝힌 그물과 밝히지 않은 그물을 나란히 설치해 어획한 결과를 과학저널 ‘생물학적 보전’ 최근호에 실린 논문을 통해 밝혔다.

g2.jpg » 연구자들은 종래의 자망과 불을 밝힌 자망을 200m 간격으로 설치하고 실제 조업을 해 걸리는 해양동물을 비교했다(A). 오른쪽은 자망에 설치한 엘이디 등. 프로델피누스 제공.

연구자들은 “등불을 켜 혼획을 방지한 그물에서 푸른바다거북이 대부분인 바다거북이 걸리는 비율은 70% 이상 줄었고, 돌고래와 상괭이의 혼획률도 67∼71% 떨어졌다”고 논문에서 밝혔다. 그러나 목표 어종의 어획량은 불을 밝혀도 줄지 않았다. 페루 연안의 자망 길이는 연간 10만㎞에 이르며, 여기에 걸려 죽는 소형 고래류만도 연간 1만∼2만 마리에 이른다.

교신저자인 제프레이 만겔 박사(페루 비정부기구 프로델피누스 전문가)는 “불을 밝힌 그물에서 바다거북과 고래의 혼획이 극적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며 “간단하고 비교적 비용이 적게 드는 기술을 이용해 이들 해양동물을 보전하고 어업을 더 지속 가능하게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이 대학 보도자료에서 말했다.

g3.jpg » 자망에 걸린 바다거북(왼쪽)과 돌고래. 프로델피누스 제공.

자망에 의한 해양동물 혼획은 매우 심각해 세계적으로 다양한 규제가 이뤄져 왔고, 다양한 혼획 방지 기술이 도입됐다. 주로 음향신호로 먹이를 탐지하는 돌고래가 걸리는 것을 막기 위해 그물에 소리를 내는 ‘음향 핑거’를 설치한 그물은 대표적 예이다. 

연구자들은 “음향 핑거가 돌고래 혼획을 막는 데만 효과가 있지만 불을 밝히면 돌고래뿐 아니라 바다거북과 물새가 걸리지 않게 하는 데도 뛰어난 효과가 있다”며 “개당 130달러인 음향 핑거보다 10달러인 엘이디가 훨씬 저렴하기도 하다”고 밝혔다. 또 “이 해역의 목표 어종인 가오리가 초록색 발광다이오드 빛에 이끌리는 부수효과도 있다”고 연구자들은 덧붙였다.

g4.jpg » 자망 어획 모습. 그물코에 아가미가 걸려 빠져나가지 못하는 구조이다. 페드로 라미레스, 미 어류 및 야생동물국 제공.

자망의 혼획을 방지하는 다른 기술로 둥근 바늘과 바늘 덮개 등도 널리 쓰인다. 아랫부분이 둥근 바늘은 물고기나 바다거북이 쉽게 삼키기 힘들고, 바늘 덮개는 미끼를 바다에 드리울 때 물새가 걸리지 않도록 일정한 깊이에 다다라서야 미늘을 감싼 덮개가 수압으로 열리도록 한 장치이다.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Alessandra Bielli, et al., An illuminating idea to reduce bycatch in the Peruvian small-scale gillnet fishery, Biological Conservation, https://doi.org/10.1016/j.biocon.2019.108277

조홍섭 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꽃샘추위 한 번에 어린 제비 사망률 곱절로꽃샘추위 한 번에 어린 제비 사망률 곱절로

    조홍섭 | 2020. 10. 21

    더워진 봄 산란 앞당기면 새끼 굶주릴 위험 커져, 30년 장기연구 결과기후변화는 평균으로 오지 않는다. 봄은 일찍 찾아오고 평균기온은 오르지만 꽃샘추위는 잦아진다. 동물이 기후변화에 적응하는 일이 만만치 않다는 사실이 장기 현장연구로 밝혀...

  • 한국인에는 비만과 당뇨 막는 ‘쌀밥 유전자’ 있다한국인에는 비만과 당뇨 막는 ‘쌀밥 유전자’ 있다

    조홍섭 | 2020. 10. 19

    인도보다 3천년 앞서 쌀 재배, 고혈당 막는 유전적 적응 일어나한국인을 비롯한 동아시아인은 오랜 벼농사 덕분에 고탄수화물 식사로 인한 비만과 당뇨병 등의 부작용을 막는 유전적 적응을 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오랜 목축 역사가 있는 유럽 ...

  • 냄새로 코로나 검사, 개 활용 연구 활발냄새로 코로나 검사, 개 활용 연구 활발

    조홍섭 | 2020. 10. 16

    헬싱키 공항 현장 배치…80∼90% 정확도 감염자 실시간 찾아요양원 식구들이 아침마다 돌아가며 개와 아침 인사를 나누는 것만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됐는지를 확인할 수 있는 날이 올지도 모른다. 사람보다 10만배나 뛰어난 개의 후각을 이...

  • 모기, 물리긴 해야는데 물릴 순 없어서…인공 피부 개발모기, 물리긴 해야는데 물릴 순 없어서…인공 피부 개발

    조홍섭 | 2020. 10. 15

    따뜻하고 탄력 있는 피부에 인공혈액도질병 감염 모기에 물리는 실험도 가능가을 모기가 기승을 부리지만 단잠을 방해할 뿐이다. 해마다 수십만 명의 목숨을 앗아가는 말라리아 등 세계적 감염병을 연구하는 연구자들의 사정은 훨씬 심각하다. ...

  • 국내 최대 남생이 서식지 발견 2년 만에 망가져국내 최대 남생이 서식지 발견 2년 만에 망가져

    조홍섭 | 2020. 10. 14

    경주 천군동 저수지, 토목공사하며 물 빼…“한 마리도 못 봐”멸종위기 토종 거북으로 천연기념물이기도 한 남생이의 집단 서식지가 알려진 지 1년도 못 돼 완전히 망가져 남생이가 자취를 감췄다.구교성 이화여대 에코과학부 연구원은 3월과 9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