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랑이 삼키는 도로, 핵심 서식지 60% 위협

조홍섭 2020. 05. 21
조회수 18882 추천수 0

서식지 주변에 13만㎞…로드킬, 밀렵꾼 유입, 먹이 감소 유발


t1.jpg » 지난 2월 15일 러시아 연해주의 한 고속도로에서 버스에 부닥친 어린 호랑이가 도로에 누워있다. 충돌 부상으로 수의사가 온 직후 숨졌다. 아무르호랑이 센터 제공.

2월 15일 러시아 연해주 고골레프카 마을 고속도로에서 아무르호랑이(백두산호랑이) 한 마리가 도로를 뛰어 건너다 버스에 치여 죽었다. 4∼5달 나이로 반드시 어미가 데리고 다닐 나이인데 왜 홀로 고속도로를 건넜을까. 어미는 밀렵 됐을까. 의문은 풀리지 않고 있지만, 도로가 세계적 멸종위기종인 호랑이의 중요한 위협임을 보여준 사고였다.


러시아와 미국 연구자들은 2008년 ‘동물학 저널’에 실린 논문에서 1992∼2005년 원격 추적 장치를 단 아무르호랑이 24마리를 조사했더니 자연사한 4마리를 뺀 20마리가 사람과 관련한 원인으로 죽었다고 밝혔다. 확실한 밀렵이 10마리, 밀렵 의심이 8마리였고, 자동차와 충돌이 2마리였다. 밀렵이 압도적인데, 밀렵이 가능하게 된 주요 이유는 도로가 뚫려 외딴 지역까지 밀렵꾼이 쉽게 접근할 수 있었기 때문이었다.


t2.jpg » 버스와 부닥치기 직전 고속도로로 뛰어든 어린 호랑이 모습. 왜 어미가 돌보지 않았는지는 수수께끼다. 아무르호랑이 센터 제공
.
인도와 동남아의 다른 호랑이 아종의 처지도 크게 다르지 않다. 인도에서 2015∼2017년 사이에만 자동차와 충돌해 죽은 벵골호랑이는 적어도 10마리에 이른다. 아시아는 세계에서 가장 활발하게 도로가 건설되는 지역이고, 호랑이 보호구역도 예외가 아니다.


닐 카터 미국 미시간대 교수 등은 세계 13개국에 있는 호랑이의 핵심 서식지 116만㎢를 대상으로 도로의 위협을 평가했다. 과학저널 ‘사이언스 어드밴스’ 4월 29일 치에 실린 논문에서 연구자들은 “도로에서 5㎞ 이내여서 직·간접 영향을 받는 서식지가 전체 면적의 57%에 이른다”며 정책당국의 대책을 촉구했다.


t3.jpg » 세계 호랑이 서식지의 도로 밀도(m/ ㎞). 짙은 색일수록 밀도가 높다. 아래 그래프는 보호구역 안(옅은 색)과 밖의 도로 밀도. 카터 외 (2020) ‘사이언스 어드밴스’ 제공.

연구자들은 “호랑이의 핵심 서식지를 위협하는 도로만도 13만4000㎞에 이르며 이로 인해 호랑이와 그 먹이의 20%가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호랑이 서식지와 도로 사이의 거리는 평균 3.9㎞에 불과했다. 호랑이 번식지의 43%도 도로 영향권으로 조사됐다.


도로가 호랑이에 끼치는 악영향은 교통사고만이 아니다. 도로는 서식지를 단절시켜 섬처럼 만든다. 외딴곳에 임도 등 도로가 뚫리면 밀렵꾼의 접근이 쉬워져 호랑이와 그 먹이 동물이 줄어들고 빛과 소음 공해가 늘어난다.


t4.jpg » 네팔의 동-서 고속도로는 여러 호랑이 서식지를 관통한다. 편도 1차선의 도로를 확장할 계획이 나와 있다. 닐 카터 제공.

호랑이의 생존에 꼭 필요한 지역이 모두 보호구역으로 관리되는 것은 아니다. 연구자들은 보호구역으로 묶이지 않은 곳에서 도로가 보호구역에서보다 평균 34% 더 촘촘하게 나 있다고 밝혔다. 아시아는 개발압력이 커 2017∼2020년 사이 도로가 2배로 늘 것으로 예상된다.


연구자들은 “앞으로 30년 동안 호랑이 서식지에 건설될 도로는 총 2만4000㎞로 추산된다”며 “중국의 일대일로 사업 투자가 이런 움직임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세계 호랑이 서식지의 16%를 차지하는 인도에서는 현재보다 32% 늘어난 1만4500㎞ 길이의 도로가 서식지 영향권에 건설될 예정이다. 인도보다 면적은 작지만, 네팔과 부탄도 현재보다 40% 이상 늘어난 각각 880㎞와 609㎞의 도로를 호랑이 서식지에 건설할 계획이다.


t5.jpg » 네팔 치트완 국립공원의 호랑이. 이 국립공원은 동-서 고속도로에 인접해 있다. 닐 카터 제공.

연구자들은 “호랑이 서식지 곳곳에 뚫리는 도로는 호랑이 복원에 걱정스러운 경고 신호”라며 “도로를 건설할 때 정책결정자는 무엇보다 야생동물 집단에 끼칠 악영향을 줄이는 방안을 가장 먼저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인용 저널: Science Advances, DOI: 10.1126/sciadv.aaz9619


조홍섭 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쓸모없다고? 코끼리 사회에서 늙은 수컷도 중요하다쓸모없다고? 코끼리 사회에서 늙은 수컷도 중요하다

    조홍섭 | 2020. 09. 22

    젊은 수컷에 역경 이길 지식과 경험 제공…‘불필요하다’며 트로피사냥, 밀렵 대상나이 든 아프리카코끼리 암컷의 생태적 지식과 경험이 무리의 생존에 필수적이라는 사실은 잘 알려져 있다. 그러나 늙은 수컷 또한 암컷 못지않게 코끼리 사회에서 ...

  • 얼어붙은 설원의 다람쥐, ‘도토리 점심’만 먹을까?얼어붙은 설원의 다람쥐, ‘도토리 점심’만 먹을까?

    조홍섭 | 2020. 09. 18

    캐나다 북극토끼 사체 청소동물 24종, 4종의 다람쥐 포함 캐나다 북서부 유콘 준주의 방대한 침엽수림에서 눈덧신토끼는 스라소니 등 포식자들에게 일종의 기본 식량이다. 눈에 빠지지 않도록 덧신을 신은 것처럼 두툼한 발을 지닌 이 토끼는 ...

  • ‘노래하는 고대 개' 뉴기니서 야생종 발견‘노래하는 고대 개' 뉴기니서 야생종 발견

    조홍섭 | 2020. 09. 17

    `늑대+고래’ 독특한 울음 특징…4천m 고원지대 서식, ‘멸종’ 50년 만에 확인오래전부터 호주 북쪽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섬 뉴기니에는 독특한 울음소리의 야생 개가 살았다. 얼핏 늑대의 긴 울음 같지만 훨씬 음색이 풍부하고 듣기 좋아 ‘늑...

  • ‘겁 없는 야생닭’ 골라 10대 육종했더니 가축 닭 탄생‘겁 없는 야생닭’ 골라 10대 육종했더니 가축 닭 탄생

    조홍섭 | 2020. 09. 16

    1만년 전 가축화 재현 실험…온순해지면서 두뇌 감소 현상도동남아 정글에 사는 야생닭은 매우 겁이 많고 조심스러워 좀처럼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다. 8000∼1만년 전 이들을 가축화하려던 사람들이 했던 첫 번째 일은 아마도 겁 없고 대범한 닭을...

  • 코로나 록다운에 ‘자연이 돌아왔다’…좋기만 할까?코로나 록다운에 ‘자연이 돌아왔다’…좋기만 할까?

    조홍섭 | 2020. 09. 15

    외래종과 밀렵 확산 등 ‘착한, 나쁜, 추한’ 영향 다 나타나코로나19로 인한 록다운(도시 봉쇄)은 못 보던 야생동물을 도시로 불러들였다. 재난 가운데서도 ‘인간이 물러나자 자연이 돌아왔다’고 반기는 사람이 많았다.그러나 록다운의 영향을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