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매 번식 둥지 가린다고 아름드리 나무 고사시켜

윤순영 2020. 06. 10
조회수 5013 추천수 1

경기 남양주서 낙엽송 표피 돌려 베어, “조류 사진가 소행”


c0.jpg » 주변 나무들과 달리 참매가 둥지를 튼 낙엽송만 누렇게 죽어있다. 오른쪽은 수피를 빙둘러 베어낸 나무 밑동 부근의 모습. 주변에서 사진 촬영 흔적이 발견된다.


경기도 남양주시 오남읍 팔현리 야산의 낙엽송 조림지는 멸종위기 야생동물 2급인 참매가 번식하는 곳이다. 올해 참매가 둥지를 틀어 번식 중인 한 낙엽송이 누렇게 죽어 푸른 주변의 낙엽송과 대조를 이룬다.


유독 이 나무만 죽은 것도 이상하지만, 참매가 하필 죽은 나무에 둥지를 튼 것도 이해하기 어렵다. 그 비밀은 나무의 밑동을 보면 드러난다. 수피를 빙둘러 누군가 베어냈고, 물과 양분 이동이 차단된 낙엽송은 꼭대기 부근의 참매 둥지를 훤히 드러낸 채 말라죽었다.


이 숲에는 긴꼬리딱새, 팔색조 등 희귀종을 비롯해 다양한 새들이 서식한다. 특히 참매는 이 숲에서 15년 전부터 번식하고 있다. 참매는 둥지를 수리해 가면서 여러해 동안 사용하기도 하고, 높게 뻗은 낙엽송을 옮겨가며 새로운 둥지를 틀기도 한다.


3년 전쯤부터 이곳 참매 번식지가 알려지면서 사진인들이 몰려들었다. 이들은 대형 망원렌즈를 설치해 참매의 번식과정을 촬영한다.


자연 다큐멘터리 촬영을 하는, 이름을 밝히지 않은 이 지역 주민은 “올 봄 참매가 번식에 들어간 뒤 나뭇가지가 둥지를 가리자 촬영이 어려워진 사진가들이 밑동을 돌려 베어 말라죽게 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삼각대를 고정하고 촬영자의 자리를 마련한 흔적이 남아있다”고 덧붙였다.


죽은 나무는 약 40년 생 큰 나무로 주변의 다른 나무와 같은 시기에 조림한 것으로 자연적인 이유로 이 나무만 죽을 이유는 없어 보인다.


[크기변환]YSY_6124.jpg » 경기도 광주의 정상적인 참매 둥지. 살아있는 나뭇가지의 은폐와 편이성, 기동성을 두루 고려해 둥지를 짓는다. 윤순영


참매는 죽은 나무에 둥지를 틀지 않는다. 건강하고 무성한 나뭇가지가 안정감을 주며 위협요인에서 벗어날 수 있게 하기 때문이다. 어느 방향으로 날아들지, 어느 가지를 횃대로 삼을지, 재빨리 달아날 때는 어디로 날지 등을 고려해 적합한 낙엽송을 골라 둥지를 짓는다.


그러나 죽은 나무는 이런 기능을 하지 못한다. 이미 알을 낳았기 때문에 번식에는 매우 불리하지만 어쩔 수 없이 둥지에서 새끼를 기를 것이다. 하지만 올해 번식을 끝내면 다른 곳으로 옮겨갈 것이 분명하다.


일부의 일이겠지만, 최근 자연 사진가들의 무분별한 훼손 행동이 사회적 지탄을 받고 있다. 자연을 사랑하는 다른 많은 선의의 사진인들에 피해를 주고 생명경시 풍조를 조장한다. 나무를 말려죽이고 찍은 참매 사진이 얼마나 자랑스러울까. 참매에게는 동물 학대이다. 법정 보호종의 번식지를 훼손한만큼 당국의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


512.jpg » 2018년 7월 대전의 한 호반새 번식지에서 느티나무에 둥지를 틀고 새끼를 키우는 호반새를 촬영하기 위해 200여 명의 사진가가 대형 망원렌즈를 장착한 사진기를 설치한 모습.


글·사진 윤순영/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한겨레 환경생태웹진 ‘물바람숲’ 필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윤순영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김포의 재두루미 지킴이. 한강 하구 일대의 자연보전을 위해 발로 뛰는 현장 활동가이자 뛰어난 사진작가이기도 하다.
이메일 : crane517@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crane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사람과 살기 위해 불곰은 ‘야근’을 택했다사람과 살기 위해 불곰은 ‘야근’을 택했다

    조홍섭 | 2020. 07. 15

    41년 장기 연구 결과 “공존 가능”, 전제는 곰도 바뀌고 사람도 바뀌어야 여름철 불곰의 최고 식량은 라즈베리, 블루베리 등 장과류이다. 칼로리 높은 이 열매를 하루 14∼15시간씩 먹어야 겨울을 날 지방층을 비축할 수 있다. 이처럼 낮에 활동하...

  • 나비는 어떻게 빗방울 충격을 피하나나비는 어떻게 빗방울 충격을 피하나

    조홍섭 | 2020. 07. 13

    표면의 나노 왁스층과 미세 둔덕이 빗방울 잘게 쪼개 충격 완화 나비에게 빗방울은 상대적인 무게로 비유한다면 하늘에서 쉴새 없이 볼링공이 떨어져 내리는 것과 같다. 그렇다고 비가 쏟아진 뒤 숲 속에 곤충 사체가 널브러져 있는 일은 없다. 그...

  • 익산서 신종 ‘노랑배청개구리’ 발견익산서 신종 ‘노랑배청개구리’ 발견

    조홍섭 | 2020. 07. 10

    수원청개구리와 ‘사촌’, 군산·완주선 이미 절멸…북한에도 수원청개구리 살아 익산, 부여, 논산 등 금강 유역의 습지와 논에 분포하는 청개구리가 세계에서 우리나라에만 사는 신종으로 밝혀졌다. ‘노랑배청개구리’란 이름이 붙은 이 개구리의 발견 ...

  • 배설물로 발견한 열대 아시아 신종원숭이 2종배설물로 발견한 열대 아시아 신종원숭이 2종

    조홍섭 | 2020. 07. 08

    유전자 분석 결과 띠잎원숭이 실제론 3종 동남아열대림에 사는 띠잎원숭이는 숲의 은둔자이다. 검은 털로 뒤덮인 50㎝ 크기의 몸집에다 나무에서 좀처럼 내려오지 않고 과일, 씨앗, 어린잎 등을 먹는데, 인기척을 느끼면 황급히 사라지기 때문이다.1세...

  • 청둥오리가 잉어를 세계에 퍼뜨린다청둥오리가 잉어를 세계에 퍼뜨린다

    조홍섭 | 2020. 07. 06

    소화관 통해 배설한 알에서 새끼 깨어나…‘웅덩이 미스터리’ 설명 물길이 닿지 않는 외딴 웅덩이나 호수에 어떻게 물고기가 살게 됐을까. 가장 그럴듯한 설명은 물새가 깃털이나 다리에 수정란을 묻혀왔다는 것인데, 아직 증거는 없다.최근 유력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