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겁 없는 야생닭’ 골라 10대 육종했더니 가축 닭 탄생

조홍섭 2020. 09. 16
조회수 15557 추천수 0
1만년 전 가축화 재현 실험…온순해지면서 두뇌 감소 현상도

c1.jpg » 타이 정글의 적색야계 수컷. 매우 조심스럽고 겁이 많은 이 야생닭을 가축 닭으로 형질을 바꾸는 과정은 매우 신속하게 이뤄진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프란체스코 베로네시, 위키미디어 코먼스 제공.

동남아 정글에 사는 야생닭은 매우 겁이 많고 조심스러워 좀처럼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다. 8000∼1만년 전 이들을 가축화하려던 사람들이 했던 첫 번째 일은 아마도 겁 없고 대범한 닭을 고르는 것이었을 것이다.

레베카 카타야마 등 스웨덴 리쾨핑대 연구자들은 실제로 이런 초기 가축화 과정을 재현해 동남아 야생닭(적색야계)을 육종하는 실험에 나섰다. 가장 순한 닭을 골라 육종한 결과 놀랍게도 10세대 만에 잘 놀라 다루기 힘들던 야생 닭은 잘 놀라지 않는 대범한 가축 닭이 됐다.

육종 과정에서 뜻밖의 결과도 나왔다. 가축화가 진행하면서 닭은 두뇌가 몸집에서 차지하는 무게 비중이 점점 작아졌다.

c2.jpg » 연구자들이 육종에 쓴 야생닭 암·수. 왼쪽 암컷은 칙칙하고 두드러지지 않는 모습이다. 페르 옌센 제공.

과학저널 ‘왕립학회 공개과학’ 최근호에 실린 논문에서 연구자들은 “우리 조상이 가장 온순한 닭을 골라 육종했을 때 그들은 동시에 다른 뇌를 지닌 닭도 선택했던 셈”이라며 “그런 두뇌가 사람과 함께 사는 데 훨씬 적합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런 결과를 두고 야생닭이 가축 닭이 되면서 머리가 나빠졌다고 할 수는 없을 것 같다. 연구자들은 실험에서 가장 겁 없는 닭과 겁 많은 닭을 따로 골라 길렀는데, 가축이 되는 겁 없는 닭 쪽의 체중이 야생에 가까운 겁 많은 닭보다 무거웠다.

가축화가 진행하면서 두뇌의 절대적인 크기는 야생 때보다 커졌지만 체중에 견줘 상대적인 비중은 줄어들었다. 두뇌 가운데 특정한 스트레스 반응 등 원시적인 기능과 관련된 간뇌의 감소가 두드러졌다.

c3.jpg » 야생닭을 육종해 가축화한 닭. 체중은 훨씬 늘어났지만 두뇌의 상대 비중은 줄어들었다. 안드레이 니미메키, 위키미디어 코먼스 제공.

이렇게 두뇌의 크기와 조성이 달라졌다면 기능은 어떻게 됐을까. 연구자들이 수행한 행동 실험의 하나로 깜짝 놀라게 하지만 실제로 해롭지는 않은 경험, 예컨대 플래시 불빛에 얼마나 쉽게 익숙해지는지를 알아봤다.

길든 닭일수록 이런 자극에 훨씬 일찍 적응해 놀라지 않았다. 주 저자인 카타야마 이 대학 박사과정생은 “알 수 없지만 깜짝 놀라게 하고 그러나 위험하지 않은 사건들을 일상적인 일로 익숙해지는 것이 사람 가운데 사는 닭에게 이득이었을 것”이라고 이 대학 보도자료에서 말했다. 또 다른 실험인 패턴과 먹이를 연관 짓는 연상 실험에서는 두 집단 사이에 성적 차이가 없었다. 

공동 연구자인 페르 옌센 교수는 “닭을 비롯해 동물을 어떻게 가축화하는지, 또 그 과정에서 행동의 차이가 두뇌 구조와 어떻게 관련되는지를 이번 연구로 좀 더 알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현재 세계에서 기르는 210억 마리 닭의 원종은 적색야계로 인도 동부, 중국 남부,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필리핀 등의 열대우림에 서식한다. 큰 볏과 광택 있는 화려한 모습의 수컷은 번식기에 ‘꼬끼오’ 하고 울어 짝을 찾고 봄에 한 번 산란하는 암컷은 환경 속에 녹아드는 수수한 빛깔이고 볏도 작다(세계를 ‘정복’한 닭 어디서 어떻게 퍼졌나).

c4.jpg » 소련 동물학자 드미트리 벨라예프가 1959년 시작한 야생 은여우 가운데 온순한 개체만 골라 육종하는 실험은 현재 노보시비르스크 세포학 및 유전학 연구소가 이어받아 계속하고 있다. 위키미디어 코먼스 제공.

가축화를 재현하기 위해 야생동물의 특정 형질을 선택해 육종을 거듭할 때 어떤 형질이 나타나는지 보는 실험은 닭 이외에도 은여우를 비롯해 밍크와 쥐를 대상으로 이뤄졌다(사람과 자주 만난 생쥐는 가축이 된다).

인용 저널: Royal Society Open Science, DOI: 10.1098/rsos.200628

조홍섭 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물고기도 체온 올려 바이러스와 싸운다물고기도 체온 올려 바이러스와 싸운다

    조홍섭 | 2020. 09. 25

    잉어 등 감염되면 수온 높은 곳 이동해 ‘자가 치료바이러스나 세균에 감염되면 사람은 체온을 올려 면역반응을 강화하고 침입한 병원체를 억제하려 한다. 그러나 발열은 항온동물인 포유류뿐 아니라 변온동물에서도 발견된다.파충류인 사막 이구아나가...

  • 가을철 조개 안에 알 낳는 담수어 납지리의 비밀가을철 조개 안에 알 낳는 담수어 납지리의 비밀

    조홍섭 | 2020. 09. 23

    경쟁 피해 10월 산란, 조개 속 휴면 뒤 4월 나와납자루아과 물고기는 살아있는 조개껍데기 속에 알을 낳는 특이한 번식전략을 구사한다. 알에서 깬 새끼가 헤엄칠 만큼 충분히 자란 뒤 조개를 빠져나오기 때문에 적은 수의 알을 낳고도 번식 성...

  • 쓸모없다고? 코끼리 사회에서 늙은 수컷도 중요하다쓸모없다고? 코끼리 사회에서 늙은 수컷도 중요하다

    조홍섭 | 2020. 09. 22

    젊은 수컷에 역경 이길 지식과 경험 제공…‘불필요하다’며 트로피사냥, 밀렵 대상나이 든 아프리카코끼리 암컷의 생태적 지식과 경험이 무리의 생존에 필수적이라는 사실은 잘 알려져 있다. 그러나 늙은 수컷 또한 암컷 못지않게 코끼리 사회에서 ...

  • 얼어붙은 설원의 다람쥐, ‘도토리 점심’만 먹을까?얼어붙은 설원의 다람쥐, ‘도토리 점심’만 먹을까?

    조홍섭 | 2020. 09. 18

    캐나다 북극토끼 사체 청소동물 24종, 4종의 다람쥐 포함 캐나다 북서부 유콘 준주의 방대한 침엽수림에서 눈덧신토끼는 스라소니 등 포식자들에게 일종의 기본 식량이다. 눈에 빠지지 않도록 덧신을 신은 것처럼 두툼한 발을 지닌 이 토끼는 ...

  • ‘노래하는 고대 개' 뉴기니서 야생종 발견‘노래하는 고대 개' 뉴기니서 야생종 발견

    조홍섭 | 2020. 09. 17

    `늑대+고래’ 독특한 울음 특징…4천m 고원지대 서식, ‘멸종’ 50년 만에 확인오래전부터 호주 북쪽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섬 뉴기니에는 독특한 울음소리의 야생 개가 살았다. 얼핏 늑대의 긴 울음 같지만 훨씬 음색이 풍부하고 듣기 좋아 ‘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