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 근처에 생식기 있는 물고기 신종 발견

조홍섭 2012. 07. 11
조회수 23558 추천수 1

베트남 메콩강 서식, 생식기와 항문이 목 아래 붙어

톱날로 암컷 붙들고 체내수정, 암컷은 수정란 낳아

 

dn22023-3_300.jpg » 입 아래 생식 막대가 달려있고 암컷을 붙들기 위한 톱니가 보인다. 사진=코이치 시부카와 등, 주 택사

 

일본 나가오 자연환경재단의 어류학자 고이치 시부카와는 2009년 베트남의 삼각주에서 베트남 연구자들과 함께 어류조사를 하고 있었다. 수초가 가득한 탁한 물이 서서히 흐르고 있었는데, 물 표면에 처음 보는 조그만 물고기가 헤엄치고 있었다. 독특한 생식기로 유명한 팔로스테티과의 신종이 발견되는 순간이었다.
 

이번까지 21종이 발견된 팔로스테티과 물고기는 동남아에만 서식하는 길이 2~3㎝에 거의 투명한 모습을 하고 있는 아직 거의 알려지지 않은 물고기이다.

canto.jpg » 메콩강 삼각주의 칸토시 지류의 모습. 신종 물고기는 이 근처에서 발견됐다. 사진=위키미디어 코먼스  

 

9갈래의 메콩강 지류가 바다로 흘러드는 구룡 삼각주의 이름을 따 ‘팔로스테투스 쿠우롱’이란 학명을 얻은 이 물고기는 턱밑에 근육질의 기관이 달려있다. 놀랍게도 이 기관에는 생식기와 항문이 붙어있어, 목구멍을 넘어간 음식물은 소화되면서 유턴을 해 다시 입 근처로 돌아온다.
 

특히 생식기의 모습이 독특한데 기다란 막대 형태의 생식기와 암컷을 붙들 때 쓰는 톱니 모양의 기관이 달려있다. 이런 생식기관은 포유류의 음경과는 다르며 배지느러미와 가슴지느러미가 변형된 것이다.
 

fish.jpg » 메콩강에서 발견된 팔로스테티과의 신종 수컷. 사진=고이치 시부카와 등, 주 택사

 

dn22023-4_500.jpg » 신종 물고기의 염색한 모습. 골격 구조가 선명하게 보인다. 사진=고이치 시부카와 등, 주 택사

 

fish2.jpg » A, B는 수컷 C, D는 암컷. D에서 왼쪽부터 항문, 배지느러미, 생식구가 차례로 배치돼 있음을 알 수 있다. 사진=고이치 시부카와 등, 주 택사   

 

이 물고기는 수컷이 체내수정을 통해 암컷에게 정자를 전달하고 암컷은 수정된 알을 낳는다.
 

팔로스테티과의 물고기가 왜 목 근처에 생식기를 갖게 됐는지는 알려져 있지 않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주택사>에 실렸다.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Phallostethus cuulong, a new species of priapiumfish (Actinopterygii: Atheriniformes: Phallostethidae) from the Vietnamese Mekong
KOICHI SHIBUKAWA, DINH DAC TRAN & LOI XUAN TRAN
Zootaxa 3363: 45.51 (2012)
www.mapress.com/zootaxa/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뻐꾸기는 개개비 알 개수 세며 탁란한다뻐꾸기는 개개비 알 개수 세며 탁란한다

    조홍섭 | 2020. 07. 01

    둥지에 알 1개 있을 때 노려…비교 대상 없어 제거 회피 여름이 되면 다른 새의 둥지에 슬쩍 자신의 알을 낳아 육아의 부담을 떠넘기려는 뻐꾸기와 그 희생양이 될 개개비 사이의 ‘전쟁’이 시작된다. 세 마리 가운데 한둘은 탁란을 당하는 개개...

  • '흑색선전'으로 포식자 피하는 야생 구피'흑색선전'으로 포식자 피하는 야생 구피

    조홍섭 | 2020. 06. 29

    눈 색깔 검게 바꿔 포식자 주의 끈 뒤 마지막 순간에 도피 수조에서 관상용 열대어인 구피(거피)를 기르는 이라면 종종 구피가 ‘놀란 눈’을 하는 모습을 보았을 것이다. 홍채가 검게 물들어 눈동자와 함께 눈 전체가 검게 보인다. 흔히 물갈이 ...

  • 백악기 거대 악어는 왜 두 발로 걸었나백악기 거대 악어는 왜 두 발로 걸었나

    조홍섭 | 2020. 06. 26

    사천 화석서 육식공룡과 비슷한 악어 확인…“공룡도 진화 초기 두 발 보행” 경남 사천 자혜리에서 발견된 중생대 백악기 원시 악어가 공룡처럼 두 발로 걸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왜 원시 악어가 두 발로 걸었는지 주목된다. 악어는 공룡과 함...

  • 심해 오징어와 혈투? 얕은 바다 상어 배에서 빨판 상처 발견심해 오징어와 혈투? 얕은 바다 상어 배에서 빨판 상처 발견

    조홍섭 | 2020. 06. 24

    큰지느러미흉상어 배에 대왕오징어 빨판 상처…표층 상어의 심해 사냥 드러나 수심 300∼1000m의 심해에 사는 몸길이 13m의 대왕오징어에게는 향고래를 빼면 천적이 거의 없다. 그러나 대왕오징어를 노리는 포식자 목록에 대형 상어를 추가해야 할 것으...

  • ‘오후 3시 개화' 희귀식물 대청부채의 비밀‘오후 3시 개화' 희귀식물 대청부채의 비밀

    조홍섭 | 2020. 06. 23

    사촌인 범부채와 교잡 피하려 ‘개화 시간 격리’ 드러나 모든 꽃이 아침에 피고 저녁에 지는 것은 아니다. 잠잘 ‘수(睡)’가 이름에 붙은 수련과, 얼레지 같은 일부 봄꽃은 저녁에 꽃을 오므린다. 반대로 달맞이꽃, 분꽃, 노랑원추리 등은 밤에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