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0년 만에 밝혀진 고래 뱃속 ‘괴물 유생’의 정체

조홍섭 2012. 08. 28
조회수 30756 추천수 0

새끼는 '괴물' 어미는 '랍스터'…달라도 너무 다른 심해 새우 성체와 유생

미 생물학자, 분자유전학과 유전자 데이터베이스로 두 세기 숙제 풀어

 

다릴 펠더_Cerataspis-larva.jpg » 두 세기 전 원시적인 새로운 갑각류로 보고된 '괴물 유생'(학명 Cerataspis monstrosa). 심해 새우의 유생으로 드러났다. 사진=다릴 펠더

 

영국의 동물학자 존 에드워드 그레이는 1828년 돌고래의 위장 속에서 이상한 동물을 발견했다. 1㎝ 남짓 작은 크기의 갑각류였지만 생김새가 특이했다. 단단한 껍질과 두툼한 몸집에 뾰족한 장식 돌기가 나 있는 괴상한 모습이었다. 그는 이 동물이 원시적인 갑각류의 새로운 속으로 분류하고 “아주 이상한 괴물”이라고 묘사했다.
 

그 후 이 이상한 동물은 아주 가끔 발견됐지만 오직 다랑어나 돌고래의 뱃속에서만 모습을 보였을 뿐 바다에서 산 채로 잡힌 적은 없었다. 최근까지도 학계에서는 이 동물이 성체가 아니라 심해 새우의 유생일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이 나왔을 뿐이다.
 

유생은 종종 성체와 아주 다른 형태를 띤다. 어린 새끼가 성체의 축소판처럼 생긴 건 포유류에게나 해당하는 일일 뿐 곤충, 물고기, 식물 등에선 어린 개체를 구분하는 별도의 학문 분야가 있을 정도로 어렸을 때와 다 자랐을 때의 모습이 다르다.

monster1.jpg » 2009년 멕시코 만에서 우연히 잡힌 '괴물 유생'. 길이 11.9밀리로 수심 420미터에서 잡혔다. 사진=다릴 펠더, 생태학과 진화

 

괴물 갑각류가 심해 새우와 관련 있을지 모른다고 과학자들이 의심하기 시작했지만 워낙 희귀해 증거를 잡을 수 없었다.
 

그런데 미국 조지 워싱턴 대 생물학자인 케이스 크랜달이 멕시코만에서 바다 중층의 플랑크톤을 조사하다 우연히 이 괴물 갑각류 한 마리를 채집했다. 괴물 갑각류를 둘러싼 생물학 연구 여건은 지난 200년 동안 많이 달라졌다.

 

이 괴물이 어떤 새우의 유생인지 확인하려면 유생을 실험실에서 길러 어떤 성체가 되는지 확인하면 된다. 하지만 워낙 드문데다 심해와 표층을 오가는 이 유생을 기르는 건 불가능에 가까왔다.
 

하지만 크랜달 교수는 최근 분자생물학을 이용했다. 이 유생의 유전자를 방대한 다른 갑각류 유전자 데이터베이스에서 비교하는 작업을 한 것이다.

shrimp.jpg » 유전자 분석 결과 '괴물 유생'의 성체로 밝혀진 심해 새우(학명 Plesiopenaeus armatus). 길이 136밀리. 사진=페쿠그냇, 생태학과 진화

 

그 결과 이 괴물 유생의 성체는 전혀 다르게 생긴 대서양 심해 새우란 사실이 밝혀졌다. 붉은 빛깔의 이 새우는 바닷가재와 비슷하게 생겼다.
 

크랜달 교수는 “200년 가까이 수수께끼로 남아있던 문제를 풀어 흥분된다”며 “유전자 분석 덕분에 연관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larva-shrimp-adult.jpg » 너무나 다른 유생과 성체. 사진=생태학과 진화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Phylogenetics links monster larva to deep-sea shrimp
Heather D. Bracken-Grissom, Darryl L. Felder, Nicole L. Vollmer, Joel W. Martin & Keith A. Crandall
Ecology and Evolution doi: 10.1002/ece3.347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배설물로 발견한 열대 아시아 신종원숭이 2종배설물로 발견한 열대 아시아 신종원숭이 2종

    조홍섭 | 2020. 07. 08

    유전자 분석 결과 띠잎원숭이 실제론 3종 동남아열대림에 사는 띠잎원숭이는 숲의 은둔자이다. 검은 털로 뒤덮인 50㎝ 크기의 몸집에다 나무에서 좀처럼 내려오지 않고 과일, 씨앗, 어린잎 등을 먹는데, 인기척을 느끼면 황급히 사라지기 때문이다.1세...

  • 청둥오리가 잉어를 세계에 퍼뜨린다청둥오리가 잉어를 세계에 퍼뜨린다

    조홍섭 | 2020. 07. 06

    소화관 통해 배설한 알에서 새끼 깨어나…‘웅덩이 미스터리’ 설명 물길이 닿지 않는 외딴 웅덩이나 호수에 어떻게 물고기가 살게 됐을까. 가장 그럴듯한 설명은 물새가 깃털이나 다리에 수정란을 묻혀왔다는 것인데, 아직 증거는 없다.최근 유력하게...

  • 뻐꾸기는 개개비 알 개수 세며 탁란한다뻐꾸기는 개개비 알 개수 세며 탁란한다

    조홍섭 | 2020. 07. 01

    둥지에 알 1개 있을 때 노려…비교 대상 없어 제거 회피 여름이 되면 다른 새의 둥지에 슬쩍 자신의 알을 낳아 육아의 부담을 떠넘기려는 뻐꾸기와 그 희생양이 될 개개비 사이의 ‘전쟁’이 시작된다. 세 마리 가운데 한둘은 탁란을 당하는 개개...

  • '흑색선전'으로 포식자 피하는 야생 구피'흑색선전'으로 포식자 피하는 야생 구피

    조홍섭 | 2020. 06. 29

    눈 색깔 검게 바꿔 포식자 주의 끈 뒤 마지막 순간에 도피 수조에서 관상용 열대어인 구피(거피)를 기르는 이라면 종종 구피가 ‘놀란 눈’을 하는 모습을 보았을 것이다. 홍채가 검게 물들어 눈동자와 함께 눈 전체가 검게 보인다. 흔히 물갈이 ...

  • 백악기 거대 악어는 왜 두 발로 걸었나백악기 거대 악어는 왜 두 발로 걸었나

    조홍섭 | 2020. 06. 26

    사천 화석서 육식공룡과 비슷한 악어 확인…“공룡도 진화 초기 두 발 보행” 경남 사천 자혜리에서 발견된 중생대 백악기 원시 악어가 공룡처럼 두 발로 걸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왜 원시 악어가 두 발로 걸었는지 주목된다. 악어는 공룡과 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