흰개미 뱃속에 단세포 ‘문어’ 득실

조홍섭 2013. 04. 04
조회수 41961 추천수 0

캐나다 과학자, 흰개미 창자서 새 공생 원생생물 ‘크툴루’ 발견

20개 편모로 헤엄치는 특이한 모습, 러브크래프트 판타지 신화서 이름 따

 

octo1.jpg » 흰개미의 창자 속에서 새로 발견된 공생 원생생물 크툴루. 편모와 헤엄치는 모습이 문어와 닮았다. 막대는 0.01㎜ 사진=에릭 제임스 외, <플로스 원> doi:10.1371/journal.pone.0058509.g002

 

오래된 문화재의 기둥을 갉아먹어 골칫거리인 흰개미는 자연계의 중요한 분해자 구실을 한다. 그런데 단단한 목질을 이루는 리그닌을 분해하는 능력을 지닌 생물은 정작 흰개미가 아닌 그 창자 속에서 공생하는 원생생물 등 미생물이다.
 

흰개미 뱃속의 공생 원생생물은 매우 다양하지만 어떤 것은 육안으로 보일 정도로 아주 크다. 이번에 캐나다 브리티시 콜롬비아 대 연구자들은 아주 작은 흰개미 뱃속 원생생물을 연구하다 특이한 모습의 새로운 것들을 발견했다.
 

‘크툴루’란 이름의 속으로 분류된 새로운 원생생물은 문어처럼 생겼는데 20개의 편모를 움직여 헤엄친다. 길이는 0.01~0.02㎜로 머리카락 두께의 10분의 1이다.
 

octo2.jpg » 크툴루 편모의 자세한 모습. 막대는 2㎛. 사진=에릭 제임스 외, <플로스 원> doi:10.1371/journal.pone.0058509.g002

 

연구진은 미국의 저명한 호러, 판타지, 공상과학 소설가인 하워드 필립스 러브크래프트가 지은 가상의 괴물 이름을 이 단세포 생물에 붙였다. 이 괴물은 문어 머리와 촉수가 달린 턱, 박쥐 날개가 달린 등의 모습을 하고 있다.

BenduKiwi_Cthulhu_and_R'lyeh.jpg » 가상의 괴물 크툴루의 모습. 그림=벤두키위, 위키미디어 코먼스  

 

연구진은 또 새로 발견된 다른 속의 원생생물에도 크툴루의 숨겨진 딸인  ‘케틸라’라는 이름을 붙였다.
 

연구 주 저자인 에릭 제임스 브리티시 콜롬비아 대 연구자는 “처음 현미경으로 보았을 때 특이하게 움직였는데 거의 문어가 수영하는 것 같았다.”라고 이 대학의 보도자료에서 말했다.
 

이 발견은 미국 공공과학도서관이 발행하는 온라인 공개 학술지 <플로스 원> 3일치에 실렸다.

 

단세포 '문어' 크툴루가 헤엄치는 유튜브 동영상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James ER, Okamoto N, Burki F, Scheffrahn RH, Keeling PJ (2013) Cthulhu Macrofasciculumque n. g., n. sp. and Cthylla Microfasciculumque n. g., n. sp., a Newly Identified Lineage of Parabasalian Termite Symbionts. PLoS ONE 8(3): e58509. doi:10.1371/journal.pone.0058509
http://www.plosone.org/article/info%3Adoi%2F10.1371%2Fjournal.pone.0058509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해변 모래 알갱이 하나에 속초시 인구 세균 산다해변 모래 알갱이 하나에 속초시 인구 세균 산다

    조홍섭 | 2017. 12. 15

    알려진 것보다 수백 배 많아수천종 분포, 오염물질 정화모래 해변은 수없이 많은 모래 알갱이로 이뤄진다. 모래 알갱이 하나하나는 다시 수많은 세균이 모여 사는 도시이다. 최신의 분석기술을 이용해 과학자들이 모래 알갱이 하나를 터 잡아 사는...

  • 멧돼지도 죽은 동료 슬퍼할까?멧돼지도 죽은 동료 슬퍼할까?

    조홍섭 | 2017. 12. 14

    페커리 ‘애도’ 추정 행동 첫 관찰…코로 비비고, 일으켜 세우며 떠나지 않아두 마리는 곁에서 자고 코요테 쫓아내기도, 애도나 슬픔 때문인지는 아직 몰라미국 애리조나주 교외에 사는 8살 난 단테 드 코르트는 지난 1월 동네 산에서 놀다 목도...

  • 참진드기 1억년 전에도 깃털공룡 피 빨았다참진드기 1억년 전에도 깃털공룡 피 빨았다

    조홍섭 | 2017. 12. 13

    호박 화석속 깃털과 함께 발견진드기 공룡 기생 첫 직접 증거중생대 백악기에 깃털이 달린 공룡의 피부에 참진드기가 들러붙어 피를 빨고 있었다. 나뭇가지에 앉은 공룡이 가려운 피부를 긁으면서 깃털이 땅바닥으로 떨어졌다. 떨어진 깃털 위에 나...

  • 무게 2t 개복치, 경골어류 기록 바뀐다무게 2t 개복치, 경골어류 기록 바뀐다

    조홍섭 | 2017. 12. 11

    길이 3m, 머리만 자른 괴상한 모습일본 해안서 거대어 잇따라 포획바다에서 만날 수 있는 가장 크고 괴상한 모습의 경골어류를 꼽는다면 개복치일 것이다. 길이 3m, 무게 2t에 이르는 이 물고기는 연골어류인 상어와 가오리 일부를 빼고는 바다 ...

  • ‘상어 공포’가 산호초 생태계 바꾼다‘상어 공포’가 산호초 생태계 바꾼다

    조홍섭 | 2017. 12. 08

    피지서 초식 어류 꺼리는 해조류 피난처 생겨인류 이전 최상위 포식자는 자연에 광범한 영향호랑이가 출몰하던 시절은 사람들은 깊은 산속이나 한밤중 출입을 삼갔다. 요즘도 상어가 나타나면 해수욕장 출입을 금지한다. 사람이 압도적인 영향을 끼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