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랑나비의 달콤한 방심, 등 뒤를 조심하라

2013. 04. 19
조회수 18312 추천수 0

꿀 빠는 호랑나비, 등뒤서 기습 노리는 말벌 한 장면에 담아

<비엠시 생태학> 생태학자 사진전 입상작

 

s_Michael Siva-Jothy.jpg » 먹이사슬의 한 단면을 보여주는 찰라를 포착한 생태 사진. 사진=마이클 시바-조티

 

호랑나비는 서양체꽃의 꿀을 빠느라 정신이 없다. 하지만 다른 나비와 달리 덩치가 큰 호랑나비는 발을 꽃에 댔을 뿐 날개를 펄럭이며 끊임없이 움직이고 있다. 그 등뒤로 말벌 한 마리가 다가서고 있다. 이 말벌은 나비 애벌레 등 곤충을 먹이로 삼는다.

 

온라인 공개 국제 학술지인 <비엠시 생태학>은 해마다 생태학자들이 현장에서 찍은 사진을 겨루는 사진전을 연다. 위 사진은 올해 이 사진전의 '군집과 매크로 생태학' 분야 수상작이다.

 

사진을 찍은 마이클 시바-조티 영국 쉐필드 대 교수는 "드문 호랑나비가 꿀을 빨려는데 말벌이 붕붕 거리는 소리 들렸어요. 호랑나비를 잡으려고 공중 정지비행을 하더군요. 나중에 그 자리에서 호랑나비를 먹고 있는 말벌을 발견했습니다. 말벌이 아주 빠르고 초점심도가 얕아 촬영은 쉽지 않았습니다. "라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다음은 이 사진전의 다른 수상작이다.

 

s_Moritz Muschick.jpg » 의태. 잎사귀와 꼭 닮은 대벌레 한 마리가 더 그럴 듯한 곳으로 이동하고 있다. 대상작이다. 사진=모리츠 무쉬크

 

s_Benjamin Blonder.jpg » 미국 콜로라도 고산초원의 산상화원. 2등작이다. 사진= 벤자민 블론더 

 

s_Hara Woltz.jpg » 역시 길이 편해. 갈라파고스거북 한 마리가 갈라파고스 산타 크루즈 섬에서 길을 따라 이동하고 있다. 사진=하라 월츠

 

■ 기사가 인용한 원문 정보:

BMC Ecology image competition: the winning images
BMC Ecology 2013, 13:6 doi:10.1186/1472-6785-13-6

http://www.biomedcentral.com/1472-6785/13/6

 

바로잡습니다: 호랑나비를 노리는 말벌 사진 설명에서 '기생 말벌'은 말벌로 바로잡습니다. 기자가 원문을 잘못 이해했습니다. 2013.4.22 14:13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최근기사 목록

  • 붉은 가슴, 두툼한 부리…멋쟁이새를 아시나요붉은 가슴, 두툼한 부리…멋쟁이새를 아시나요

    윤순영 | 2018. 02. 09

    통통한 몸매에 깔끔함한 무늬 의상 걸친 '겨울 신사'몸에 좋다는 노박덩굴 열매 즐겨 먹는 미식가멋쟁이새는 우리나라에 흔하지 않게 찾아오는 겨울철새다. 양진이와 함께 아름다운 새로 우열을 가리기가 힘들다. 멋쟁이새를 만난다면 왜 이런 이름...

  • 눈밭에 핀 분홍빛 '열꽃' 양진이눈밭에 핀 분홍빛 '열꽃' 양진이

    윤순영 | 2018. 01. 30

    황진이 울고 갈 예쁜 겨울철새무리지어 풀씨 사냥, 경계심 강해국내에서 관찰되는 새들은 400여 종에 이른다. 이 중에 가장 아름다운 새를 찾으라면 열 손가락 ...

  • 집요한 부부 사냥꾼, 지옥 문앞서 탈출한 흰죽지집요한 부부 사냥꾼, 지옥 문앞서 탈출한 흰죽지

    윤순영 | 2018. 01. 09

    잠수 전문 흰죽지, 날면 살고 잠수하면 ‘밥’ 돼물속서 기진맥진한 흰죽지를 간신히 끌어냈지만…해마다 경기도 팔당호를 찾아오는 터줏대감 흰꼬리수리 부부가 있다.  이들은 팔당의 환경을 속속들이 꿰고 있다. 사람보다 정확하게 자연현...

  • 팔당호 달구는 참수리와 흰꼬리수리 먹이 쟁탈전팔당호 달구는 참수리와 흰꼬리수리 먹이 쟁탈전

    윤순영 | 2017. 12. 27

    물새가 놓친 상처 난 물고기서로 뺏고 빼앗기고 쟁탈전12월 들어 강추위가 맹위를 떨치지만 경기도 팔당에는 올해도 어김없이 참수리 부부가 찾아왔다. 벌써&...

  • 진귀한 항라머리검독수리의 불안한 만찬진귀한 항라머리검독수리의 불안한 만찬

    윤순영 | 2017. 11. 27

    머리깃 곱고 부드러워 '항라' 이름 붙은 공포의 전천후 사냥꾼큰기러기 사체 뜯어 먹다가 검독수리 오자 미련 없이 떠나항라머리검독수리는 못 근처나 갈대밭,·하천·호수 부근의 활엽수림, 침엽수림이 혼재된 초원에 사는 매우 희귀한 통과 철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