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맘속 버팀목 소나무, 눈도 입도 즐거웠다

윤순영 2013. 04. 29
조회수 20060 추천수 0

너무 친해 존재감 못 느끼는 든든한 나무

배고팠던 시절, 속껍질과 꽃으로 허기 채우기도

 

크기변환_dnsSY1_5959.jpg 

 

소나무는 친근한 나무이다. 너무나 가까워 마치 없는 것처럼 느껴질 정도다. 나무를 소개하는 책에도 너무 흔하다고 생각해서인지 소나무를 다루지 않기도 한다. 없는 듯 든든한 소나무에 더욱 애착이 가는 이유이다.

 

새 순이 오르는 소나무를 보고 있자니 잊고 지냈던 소나무에 관한 추억이 하나 둘 떠오른다. 배고팠던 어린 시절 동네 들머리나 뒷동산 소나무는 입을 즐겁게 했던 나무였다.

 

크기변환_dnsSY1_5992.jpg » 드리워진 소나무 가지가 마을을 감싸안고 있는 듯하다.

 

물오른 소나무 가지를 잘라낸 뒤 겉껍질을 살짝 벗겨내면 안에 하얀 속살이 나온다. 소나무 가지를 하모니카처럼 불며 단물을 빨아 먹던 기억이 새롭다.

 

'털털이'란 것도 있었다. 6월께 새 가지가 나오면 연한 껍질을 한 바퀴 돌려낸 뒤 솔잎으로 죽 훑으면 씹을 만한 솔 껍질이 나온다. 소나무의 수꽃을 질겅질겅 씹으면 껌이 만들어지기도 했다.

 

물론 어른들은 봄에 소나무 꽃가루(송화가루)를 받아두었다 추석 때 다식을 만들었고 송편을 빚을 때 솔잎을 바닥에 깔아 그윽한 솔향기도 줄기고 쉽게 상하지 않도록 하는 지혜를 발휘했다.

 

없던 시절, 늘 입이 궁금해도 군것질거리가 잘 없었던 아이들에겐 누구나 이런 추억이 있었다. 그래서 우리 마음엔 우리 동네 소나무 한 그루씩이 자라고 있다.

 

크기변환_dnsSY2_2474.jpg 

크기변환_dnsSY2_2506.jpg

 

크기변환_dnsSY2_2498.jpg » 소나무는 지금도 아파트 단지, 공원 등 어디서나 우리 곁에 있다.

 

소나무는 늘푸르고 오래 사는 생태적 특징이 있다. 그래서 우리는 장수는 물론 꿋꿋한 태도와 끝까지 지키는 굳건함을 표현할 때 이 나무를 든다. 또 소나무의 형상엔 저마다 자유로움이 있고 개성이 돋보여, 예스럽고 수수한 우리나라 자연미에 빠질 수 없는 존재이다. 선인들은 두루미, 달, 바람, 구름, 소리와 어우러진 소나무의 자태를 한 폭의 그림과 시에 담기도 했다.

 

크기변환_dnsSY1_4997.jpg » 지난 4월 2일 신라의 옛 도시 경주 삼릉에서 본 소나무. 신라의 역사를 보는 듯했다.

 

크기변환_dnsDSC_6928.jpg

 

크기변환_dnsSY2_2984.jpg 

 

소나무는 언제 어디서나 다정다감하면서도 정중한 느낌과 엄숙하고 과묵한 모습을 함께 지닌다. 우리가 추구하는 바람직한 심성과 닮았다. 철갑을 두른 듯 강인하고 억척스러운 소나무 껍질은 우리의 슬픔과 고난, 기쁨을 상징한다.

 

크기변환_dnsSY1_4964.jpg 

크기변환_dnsSY2_2050.jpg

 

오래 살아 거목이 된 소나무는 신성을 지닌 동경의 대상이 된다. 그런 나무는 마을을 지켜 준다고 믿어 당산목으로 받든다. 거대하게 자란 소나무는 기상과 품격 그리고 눈서리를 이기는 곧은 마음과 굳은 의지를 상징한다.

 

크기변환_dnsSY1_4951.jpg

 

이제 곧 송화가루가 산을 노랗게 물들이는 철이 올 것이다. 화려하지 않지만 소나무처럼 봄을 황홀하게 맞이하는 나무가 있을까.

 

윤순영/ 한겨레 물바람숲 필진,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윤순영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김포의 재두루미 지킴이. 한강 하구 일대의 자연보전을 위해 발로 뛰는 현장 활동가이자 뛰어난 사진작가이기도 하다.
이메일 : crane517@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crane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평생 한 번 보기 힘든 희귀 나그네새 검은뺨딱새평생 한 번 보기 힘든 희귀 나그네새 검은뺨딱새

    윤순영 | 2019. 06. 11

    잠깐 마주쳤던 기억만 남기고 훌쩍 날아가검은뺨딱새는 1987년 5월 대청도에서 1개체가 처음으로 확인된 이후 1988년 대청도, 2004년 어청도, 2005년 소청도, 2006년에는 전남 홍도에서 관찰됐다. 기록이 손꼽을 만큼만 있는 희귀한 새다. 지난 ...

  • 오렌지빛 가슴의 나르키소스, 황금새를 만나다오렌지빛 가슴의 나르키소스, 황금새를 만나다

    윤순영 | 2019. 05. 13

    어청도 찾은 희귀 나그네새…사람 두려워 않는 앙징맞은 새황금은 지구에서 가장 가치 있는 물질이다. 밝은 황색 광택을 내고 변색하거나 부식되지 않아 높게 치는 금속 가운데 하나다.이름에 황금을 올린 새가 있다. 월동지와 번식지를 오가면서 ...

  • “날개가 투명한 나비 보셨나요?”“날개가 투명한 나비 보셨나요?”

    조홍섭 | 2019. 03. 12

    안데스 운무림서 촬영…포식자 회피 추정하지만 생태는 수수께끼날개를 통해 배경이 선명하게 보이는 투명한 나비가 중앙·남 아메리카에 산다. 아름답고 신비로운 이 나비 사진이 2018년 생태학자들이 찍은 ‘올해의 사진’으로 뽑혔다.과학기술과 의학...

  • 개구리 잡고, 딱정벌레 잡고…더워도 호반새는 지치지 않았다개구리 잡고, 딱정벌레 잡고…더워도 호반새는 지치지 않았다

    윤순영 | 2018. 08. 03

    [윤순영의 자연관찰 일기]불에 달군 듯 붉은 부리의 여름철새, 7월말 번식개구리, 도마뱀, 딱정벌레 이어 마지막 잔치는 뱀 40도를 육박하는 엄청난 폭염이 찾아왔다.&...

  • 새끼가 76마리? 어느 비오리 엄마의 ‘극한 육아’새끼가 76마리? 어느 비오리 엄마의 ‘극한 육아’

    조홍섭 | 2018. 07. 26

    미국 미네소타 호수서 조류 사진가 촬영남의 알 받은 데다 이웃 새끼 입양한 듯 “새끼를 몇 마리 입양한 비오리 같네요”지난달 23일 미국인 아마추어 조류 사진가인 브렌트 시제크는 미네소타주 베미지 호수에서 촬영한 사진을 사회관계망 서비스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