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는 알고 늑대는 모르는 것, “지금 나랑 놀자는 거야?”

조홍섭 2013. 04. 30
조회수 39848 추천수 0

개는 모순적이고 애매한 사람 행동에 유연하게 대처, 늑대는 적응 어려움

개는 놀자고 하는 행동과 실제 행동을 구별할 줄 알아

 

dog0.jpg » 개(왼쪽)와 늑대. 유전자보다는 행동에서 커다란 차이를 보인다. 사진=위키미디어 코먼스

 

개는 늑대의 아종이어서 서로 교배가 가능하다. 둘 사이의 유전적 거리는 아주 가깝지만 생긴 모습과 행동은 크게 다르다. 개가 가축이 되는 과정에서 사람과 소통하는 능력을 현저하게 키웠기 때문이다.
 

헝가리 동물학자들이 개와 사람 손으로 기른 늑대를 대상으로 한 일련의 실험은 둘 사이의 흥미로운 차이를 보여준다.
 

훈련된 개와 사람에 익숙한 늑대 각각 13마리가 실험 대상이다. 개를 나무에 묶어 놓고 주인은 조금 뒤에 서 있다. 실험자인 여성이 개 이름을 부르며 반갑게 개에게 다가가 어루만졌다. 보통 걸음으로 접근했고 눈은 개를 주시했다. 사람에게 익숙한 개와 늑대 모두 이 다정한 방문자의 손을 핥거나 꼬리를 치며 환영했다.
 

실험자가 이번에는 천천히 멈칫거리며 개에게 접근했다. 동물의 눈에서 시선을 떼지 않았다. 위협적인 접근이다. 개 가운데 5마리는 으르렁거리거나 짖었지만 늑대는 모두 복종적이었다. 늑대는 처음 우호적이던 사람의 변화에 별 관심을 기울이지 않았을 수도 있다.
 

이어 실험자가 원위치로 돌아가 앉은 뒤 다정하게 태도를 바꿔 동물을 부르자 개는 모두 다가왔지만 늑대는 한 마리만 부름에 응했다. 개는 가축화 과정에서 상황에 따라 행동을 바꾸는 유연성을 획득했음을 보여준다고 연구자는 밝혔다.

 

물건 뺏기 놀이 실험의 과정
 

dog1.jpg » (a, b) 다정하게 다가가 이름을 부르고 쓰다듬는 과정

 

dog2.jpg » (c) 가방을 향해 손을 뻗치고 살금살금 다가가자 개는 지키려는 태세를 하고, 이어 주인의 눈치를 힐긋 본다(d).

 

dog3.jpg » (c) 으르렁거리며 가방을 지키려 하지만 가까이 다가온 손을 물지는 않는다. 다시 다정하게 다가와 가방을 가져가니 순순히 넘겨준다(f). 사진=마르타 가치지 외 <응용 동물행동학>

 

두 번째 실험은 물건 뺏기 놀이를 통해 좀 더 모순되는 행동에 개와 늑대가 어떻게 반응하는지를 보는 것이었다. 이 실험에서는 개와 늑대에게 익숙한 사람이 실험자로 나섰다. 실험자는 동물 앞에 손가방을 놓고 물러난 뒤 살금살금 다가가 가방을 빼앗으려는 동작을 했다.
 

개 9마리 가운데 6마리가 짖으며 가방을 지키려는 행동을 했다. 그러나 아는 사람의 이런 행동을 놀자는 뜻으로 이해했기 때문에 아무도 물지는 않았다. 어떤 개는 실험자의 의도를 알아차리고 알아서 가방을 물어 갖다바치기도 했다.
 

반면 실험에 나선 늑대 5마리 중 2마리는 가방을 공격적으로 지키려 했고, 그 중 하나는 실험자를 깨물기도 했다.
 

실험자는 이제 물건 뺏기 놀이를 끝내기 위해 모자를 가방 주변에 던져 동물들의 주의를 돌린 다음, 느긋한 걸음걸이로 개나 늑대의 이름을 부르며 다가가 가방을 집어들었다. 개들은 모두 실험자가 가방을 가져가는 걸 개의치 않았다. 하지만 늑대는 가방을 내어놓으려 하지 않았다. 실험자의 행동 변화를 이해하지 못한 것이다.
 

좀 더 공격적인 벨기에 산 셰퍼드를 대상으로 가방 대신 먹음직한 뼈다귀를 이용한 실험을 했을 때도 실험자를 무는 개는 없었다. 개들은 뼈다귀를 넘겨줄 때 독특한 낑낑대는 소리를 냈는데, 이는 개들의 이중적인 감정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연구자는 해석했다.

 

이 논문은 국제학술지 <응용 동물행동학> 최근호 온라인판에 실렸다.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Wolves do not join the dance: Sophisticated aggression control by adjusting to human social signals in dogs
Marta Gacsi, Judit Vas, Jozsef Topal, Adam Miklosi
Applied Animal Behaviour Science 145 (2013) 109~122
http://dx.doi.org/10.1016/j.applanim.2013.02.007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배설물로 발견한 열대 아시아 신종원숭이 2종배설물로 발견한 열대 아시아 신종원숭이 2종

    조홍섭 | 2020. 07. 08

    유전자 분석 결과 띠잎원숭이 실제론 3종 동남아열대림에 사는 띠잎원숭이는 숲의 은둔자이다. 검은 털로 뒤덮인 50㎝ 크기의 몸집에다 나무에서 좀처럼 내려오지 않고 과일, 씨앗, 어린잎 등을 먹는데, 인기척을 느끼면 황급히 사라지기 때문이다.1세...

  • 청둥오리가 잉어를 세계에 퍼뜨린다청둥오리가 잉어를 세계에 퍼뜨린다

    조홍섭 | 2020. 07. 06

    소화관 통해 배설한 알에서 새끼 깨어나…‘웅덩이 미스터리’ 설명 물길이 닿지 않는 외딴 웅덩이나 호수에 어떻게 물고기가 살게 됐을까. 가장 그럴듯한 설명은 물새가 깃털이나 다리에 수정란을 묻혀왔다는 것인데, 아직 증거는 없다.최근 유력하게...

  • 뻐꾸기는 개개비 알 개수 세며 탁란한다뻐꾸기는 개개비 알 개수 세며 탁란한다

    조홍섭 | 2020. 07. 01

    둥지에 알 1개 있을 때 노려…비교 대상 없어 제거 회피 여름이 되면 다른 새의 둥지에 슬쩍 자신의 알을 낳아 육아의 부담을 떠넘기려는 뻐꾸기와 그 희생양이 될 개개비 사이의 ‘전쟁’이 시작된다. 세 마리 가운데 한둘은 탁란을 당하는 개개...

  • '흑색선전'으로 포식자 피하는 야생 구피'흑색선전'으로 포식자 피하는 야생 구피

    조홍섭 | 2020. 06. 29

    눈 색깔 검게 바꿔 포식자 주의 끈 뒤 마지막 순간에 도피 수조에서 관상용 열대어인 구피(거피)를 기르는 이라면 종종 구피가 ‘놀란 눈’을 하는 모습을 보았을 것이다. 홍채가 검게 물들어 눈동자와 함께 눈 전체가 검게 보인다. 흔히 물갈이 ...

  • 백악기 거대 악어는 왜 두 발로 걸었나백악기 거대 악어는 왜 두 발로 걸었나

    조홍섭 | 2020. 06. 26

    사천 화석서 육식공룡과 비슷한 악어 확인…“공룡도 진화 초기 두 발 보행” 경남 사천 자혜리에서 발견된 중생대 백악기 원시 악어가 공룡처럼 두 발로 걸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왜 원시 악어가 두 발로 걸었는지 주목된다. 악어는 공룡과 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