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 없는 디카·종이장작 보일러 등 “참 착하네!”

조홍섭 2008. 12. 15
조회수 17034 추천수 0
 세계 최대  도쿄 친환경상품 전시회
 연비 23㎞ 차도…‘자연과 공생’ 첨단기술 선봬
 ‘퇴비 화장실’ 등 생활실천 아이디어 반짝반짝

 
7000148744_20081215.jpg
         배기량 1천㏄, 연비는 ℓ당 23㎞,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1㎞에 111g으로
         환경성능이 높은 도요타의 ‘아이큐’.


 11일 오전 ‘에코 프러덕츠 2008’이 개막된 일본 도쿄의 국제전시장인 빅사이트는 단체 관람 온 학생을 태운 수백 대의 버스가 장사진을 이뤘다.
 세계 최대 규모인 이번 친환경 상품 전시회에는 13일까지 17만여 명이 찾아 지구온난화를 막기 위한 최신 기술과 흐름에 대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올해의 주제는 “이제 할 수 있다. 이산화탄소 마이너스 50% 에코라이프”로, 저 탄소 미래사회에 대한 비전과 이산화탄소를 덜 배출하는 생태적 삶을 구체화하는 출품이 대세를 이뤘다.
 지난해 일본 정부는 “자연과 공생하는 지혜와 전통을 현대에 되살리자”며 ‘환경입국’을 선언했다. 그 토대인 환경 관련 첨단기술이 이번 전시회에 다양하게 선보였다.
 
8000149340_20081215.jpg
        산요의 달리면서 충전할 수 있는 자전거.


 달리면서 충전할 수 있는 자전거, 여성과 노약자에 안성맞춤
 
 산요는 달리면서 충전할 수 있는 자전거를 내놨다. 노트북 컴퓨터나 휴대폰에 쓰는 리튬이온 전지를 처음으로 자전거에 적용해, 100㎞까지 전동기의 힘을 빌어 달릴 수 있다. 뒷 브레이크를 걸거나 내리막 길에서는 하이브리드 자동차처럼 전기 모터가 충전기로 바뀌어 배터리를 충전한다. 1천번까지 재충전할 수 있는 1.2V 전지 20~22개를 장착한다. 운행중 충전만으론 부족해 집에서 전지를 재충전해야 하지만, 여성과 노약자의 자전거 운전이 훨씬 편해졌다.
 파나소닉은 히트펌프 기술을 드럼형 세탁기와 급탕기에 응용해 에너지효율을 획기적으로 끌어올렸다. 공기를 압축해 발생한 열을 활용하는 이 기술로 기존의 목욕물을 데우는 전기보일러와 드럼형 세탁기의 전깃값이 3분의 1로 줄었다. 이산화탄소 배출량도 비슷한 폭으로 떨어졌다.
오도.jpg 도요타가 시판에 들어간 ‘아이큐’는 배기량 1천㏄, 전체길이 3m의 초소형차이지만 연비는 ℓ당 23㎞이고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1㎞에 111g으로 높은 환경성능을 보인다.
 소니는 최근 대규모 감원을 발표해 일본사회를 충격에 빠뜨렸지만 환경분야 기술개발을 늦추지 않고 있다. 소니는 지난달부터 최신 액정 텔레비전을 사는 고객에게 1년간의 전력사용량에 해당하는 ‘그린전력증서’를 보내주고 있다. 회사는 생산과정에서 일반 전기보다 비싼 풍력, 바이오매스 등에 의한 녹색전기를 구입하고, 소비자는 이산화탄소를 내지 않는 녹색전기로 텔레비전을 보는 셈이 된다. 이 텔레비전은 이 회사가 3년 전 내놓은 액정 텔레비전보다 전력소비량이 40%가량 적다. 연간 전력사용량은 86㎾h이다.
 이 회사 요시오 에토리 총괄과장은 “이 텔레비전에 대한 소비자들의 반응이 좋다”며 “환경에 대한 투자는 경쟁력을 높여 준다”고 말했다.
 전원이 필요없는 디지털카메라도 나왔다. 소니가 시제품으로 내놓은 ‘오도’는 바닥을 긁는 동작에서 에너지를 얻어 사진을 촬영하고 화면으로 볼 수 있는 새로운 가능성 제시해 눈길을 끌었다.
 자동차의 내비게이션도 친환경 쪽으로 새롭게 진화하고 있다. 실시간으로 교통정체 통보, 경로별 연료비 비교, 집에서 피시로 경로를 미리 결정할 수 있도록 해 공회전 시간을 1분이라도 줄이는 기술 등이 새로 나왔다.
 
8000149341_20081215.jpg
        신문지를 벽돌모양으로 가공한 ‘종이 장작’.

 
 베란다에 설치한 집광판 이용해 요리하는 솔라쿠커 눈길
 
 누구나 생활 속에서 실천하면서 기후변화를 막을 수 있는 대안적 삶에 관한 아이디어도 다양하게 소개돼 관심을 모았다.
 베란다 설치한 작은 채소밭에 퇴비를 공급할 ‘퇴비 화장실’이 선보였다. 또 이 채소밭에 수분을 공급할 빗물 저장 장치와 생활하수를 경사진 토양에 흘려 처리하는 정화장치도 개발됐다.
 신문지는 벽돌모양으로 가공해 ‘종이 장작’으로 땔 수 있는 장작 보일러도 나왔다. 나무 등 바이오매스는 식물이 자랄 때 흡수한 이산화탄소를 연소할 때 배출하기 때문에 ‘탄소 제로’의 연료이다. 베란다에 설치할 수 있는 태양전지판과 접시 모양의 집광판에 햇빛을 모아 요리를 하는 솔라쿠커도 눈길을 끌었다.
 이번 전시회에 기업인과 공공기관 등 50여 명의 연수단과 함께 참가한 이상영 친환경상품진흥원 원장은 “기후변화 대책에 일본의 첨단기술이 총동원되고 시민들의 참여 열의도 매우 뜨거운 것을 실감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도쿄/글·사진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일본의 ‘에코 프러덕츠 2008’이란
 
 올해로 10년째 열린 세계 최대 규모의 친환경 상품 전시회이다. 일본 산업환경관리협회와 닛케이신문사가 공동 주최한다. 기업뿐 아니라 정부, 지자체, 시민단체 등이 모두 참가한다. 올해에는 750개 기관·단체가 참가했고 학생과 일반인 등 17만여 명이 참관했다. 행사는 단순한 전시라기보다 직접 참가해 공부를 하도록 유도하는 프로그램이 다채로와, 대규모 사회교육의 장이라는 성격을 지닌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행사장에서 사용하는 전력 14만㎾h 모두를 풍력과 바이오매스 발전에 의한 자연에너지로 충당했다. 또 쓰레기를 11가지로 분리수거해 모두 자원화했다.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태그 :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초콜릿의 눈물…‘상아 해안’에 코끼리 대신 카카오 농장초콜릿의 눈물…‘상아 해안’에 코끼리 대신 카카오 농장

    조홍섭 | 2020. 10. 30

    한때 서식 중심지, 이젠 보호구역 25곳 중 21곳서 절멸국립공원 안에도 불법 카카오 농장19세기 말 프랑스가 식민지로 개척한 코트디부아르는 ‘상아 해안’이란 말뜻 그대로 서아프리카에서 코끼리가 가장 많이 살던 곳이었다. 그러나 최근의 조사 ...

  • 어린이집 마당을 잔디로 바꾸자 ‘면역강화 박테리아’ 늘었다어린이집 마당을 잔디로 바꾸자 ‘면역강화 박테리아’ 늘었다

    조홍섭 | 2020. 10. 29

    하루 1시간 반 흙 만지고 자연물 갖고 놀자 피부와 장내 미생물 변화, 면역체계 강화도시민은 과거보다 훨씬 깨끗한 환경에서 사는 데도 아토피와 알레르기 같은 질환은 더 늘어난다. 그 이유를 자연과 접촉이 줄면서 우리 몸의 미생물 다양성이...

  • 모랫둑 쌓아 설탕물 빼내는 개미의 ‘집단 지성’모랫둑 쌓아 설탕물 빼내는 개미의 ‘집단 지성’

    조홍섭 | 2020. 10. 28

    모래로 사이펀 만들어 익사 줄이고 손쉽게 설탕물 확보사람 말고도 도구를 쓰는 동물은 침팬지, 까마귀, 문어, 개미 등 많다. 그러나 고체가 아닌 다루기 까다로운 액체 먹이를 얻는 데 도구를 쓰는 동물은 훨씬 적다. 침팬지는 깊은 구멍 ...

  • 고양이 ‘윙크’는 미소, “대화 시작하자”는 신호고양이 ‘윙크’는 미소, “대화 시작하자”는 신호

    조홍섭 | 2020. 10. 27

    낯선 이도 윙크하면 접근 허용…긍정적 소통수단 확인한 쪽 눈을 살짝 감았다 뜨는 윙크는 사람의 묘한 소통수단이지만 고양이도 비슷한 행동을 한다. 고양이 ‘윙크’는 두 눈을 서서히 감아 실눈 또는 감은 상태를 잠깐 유지하다 뜨는 동작이다...

  • 올해의 ‘뚱보’ 곰, 640킬로 ‘747' 선정올해의 ‘뚱보’ 곰, 640킬로 ‘747' 선정

    조홍섭 | 2020. 10. 26

    브룩스강 연어 잡이 나선 2200여 불곰 대상 온라인 투표 결과점보기에서 이름을 얻은 이 거대한 수컷 불곰이 연어 사냥 명당에 나타나면 다른 불곰은 자리다툼은커녕 슬금슬금 자리를 피하기 바쁘다. 미국 알래스카 캐트마이 국립공원 및 보호구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