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위의 사랑…시화호는 지금 ‘춘풍’

윤순영 2013. 05. 30
조회수 26172 추천수 1

번식기 맞아 후꾼 달아오른 시화호 간척지 습지, 여름철새와 겨울철새 한자리에

먹이, 둥지, 휴식처 두루 갖춘 습지 생태계 때문 추정

 

크기변환_dnsSY2_3353.jpg » 오염 물질이 유입 되지 않아 살아있는 습지를 유지하는 시화호 간척지 .

 

경기도 시흥시, 안산시, 화성시로 둘러싸인 시화호는 1994년 방조제로 바다를 막아 형성된 인공호수로 극심한 수질오염의 상징이었다. 그러나 수문을 터 바닷물이 자유롭게 드나들면서 습지로 바뀐 갯벌은 풍요로운 습지 생태계를 이루었다.

 

크기변환_dns크기변환_dnsSY3_8904.jpg » 시화호의 석양. 수질오염이 줄어들면서 각종 생물이 깃들어 있다.


지난 4월 중순부터 자연습지 시화호의 새들을 관찰했다. 천연기념물과 멸종위기종 등 수많은 법정 보호종을 포함해 많은 새들을 볼 수 있었다. 바야흐로 번식기를 맞이해 시화호는 들썩이고 있었다.

 

크기변환_dnsSY3_7673.jpg » 멸종위기야생동물 1급 노랑부리백로

 

크기변환_dns크기변환_dnsSY3_8896.jpg » 시화호 간척지에서 쉬고 있는 저어새 무리. 멸종위기야생동물 1급이다.



크기변환_dnsSY3_4061.jpg » 멸종위기야생동물 2급인 검은머리물떼새와 어린 괭이갈매기

 

크기변환_dns크기변환_dnsSY3_8294.jpg » 긴 다리로 물속을 여유있게 걸으며 먹이 사냥을 하고 있는 장다리물떼새 부부.

 

시화호에는 한창 번식기를 맞아 소란스런 쇠제비갈매기를 비롯해 검은머리갈매기, 괭이갈매기, 붉은부리갈매기, 장다리물떼새, 검은머리물떼새, 노랑부리백로, 뿔논병아리, 저어새, 도요새 등 많은 새들이 있었다. 특이한 것은 겨울을 나고 시베리아 등 먼 북쪽으로 날아가 번식을 해야 했을 겨울철새 가운데 일부가 시화호에 눌러앉아 있다는 사실이다.

 

크기변환_dnsSY3_8421.jpg » 겨울철새인 넓적부리가 시화호 간척지에서 여를을 맞이하고 있다.

 

크기변환_dnsSY3_7478.jpg » 시화호에서 여름나기를 하는 겨울철새 큰고니 가족.  

시화호에 자리를 잡고 본격적으로 여름나기를 하려는 겨울철새로는 큰기러기 75마리, 큰고니 3마리, 황오리 46마리, 홍머리오리 166마리, 넓적부리 32마리, 쇠오리 31마리, 발구지 16마리 등 종류도 다양하고 숫자도 적지 않았다.

 

병에 걸려 장거리 여행을 못하게 됐거나 하는 특수한 사정 때문이 아님을 짐작하게 한다. 혹시 시화호의 환경조건이 머나먼 북쪽 서식지에 못지않아 아예 주저앉은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한 눈에 봐도 시화호의 간척지는 생명력이 넘치는 육상 생태계와 수생태계가 조화를 이룬 곳임에는 틀림없다.

 

크기변환_dnsSY3_8398.jpg » 쇠제비갈매기의 짝짓기

 

크기변환_dns크기변환_dnsSY3_7194.jpg » 사랑의 징표로 먹이를 암컷에게 물어다 주는 쇠제비갈매기 수컷.

 

쇠제비갈매기가 암컷에게 구애하는 옆에는 뿔논병아리의 짝짓기가 한창이다.

 

크기변환_dnsSY3_8793.jpg » 물위에 띄어놓은 둥지에서 이뤄지는 뿔논병아리의 짝짓기. 


크기변환_dnsSY3_8733.jpg » 둥지에 뿔논병아리의 알이 보인다.

 

쇠제비갈매기 암컷이 수컷의 사냥 솜씨를 눈여겨 본다면 뿔논병아리 암컷은 수컷이 목수 자질이 있는지에 집중한다. 물위에 지은 뿔논병아리의 둥지에 알을 낳고 짝짓기까지 해야 해 제법 튼튼한 설계를 요하기 때문이다.

 

이들은 하루에 30번 이상 짝짓기를 하여 대단하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자세히 보니 물위에 떠 흔들거리 둥지에서 미끄러운 암컷 등에 올라타는 동작이 영 쉽지 않아 보였다. 그러니 성공할 때까지 계속할 수밖에 없는 노릇이다.

 

크기변환_dnsSY3_8954.jpg » 조심스럽게 알을 품는 물까치.

 

나뭇가지에 새순이 돋아날 무렵 새들은 짝을 찾고 둥지를 만든다. 그래서 알을 품을 때쯤엔 돋아난 나뭇잎이 둥지를 주이로부터 가려준다. 또 이 시기엔 먹이가 되는 애벌레가 알에서 깨어나 새끼를 먹일 수 있다. 물고기를 잡아먹는 물새는 물고기가 산란해 새끼가 많아 쉽게 잡을 수 있는 시기를 고른다.


자연스런 본능이다. 이 세상 모든 만물이 함께 연결되어 서로가 서로를 필요로 하는 공정한 자연의 질서라는 생각이 든다. 죽음을 통해 생명이 태어나는 순환이어서, 죽음과 생명이 하나임을 느끼게 한다.

 

글·사진 윤순영/ 한겨레 물바람숲 필진,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 2013.5.30 12:15 주 제목 수정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윤순영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김포의 재두루미 지킴이. 한강 하구 일대의 자연보전을 위해 발로 뛰는 현장 활동가이자 뛰어난 사진작가이기도 하다.
이메일 : crane517@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crane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자기보다 큰 고라니 기습한 검독수리자기보다 큰 고라니 기습한 검독수리

    윤순영 | 2017. 11. 17

    무심하게 지나치듯 하다 되돌아와 습격, 고라니는 앞발들고 역습최고 사냥꾼 검독수리…사슴, 여우, 코요테, 불곰 새끼까지 덮쳐 11월 13일 충남 천수만에서 탐조하던 중이었다. 갑자기 나타난 검독수리 한 마리가 고라니를 공격하는 장면을 목격하...

  • 더러운 땅 앉지 않는 큰기러기, 착지 동작도 ‘만점’더러운 땅 앉지 않는 큰기러기, 착지 동작도 ‘만점’

    윤순영 | 2017. 10. 27

    강한 가족애와 부부애로 예부터 친근한 새, 한강하구에 출현해 가을 알려농경지는 아파트와 창고로 바뀌어, 멸종위기종 지정됐다지만 위협은 여전9월 28일 큰기러기가 어김없이 한강하구에 찾아 왔다. 친숙한 겨울철새인 큰기러기가 계절의 변화를 알린...

  • 멸종위기 검은코뿔소의 비극적 종말멸종위기 검은코뿔소의 비극적 종말

    조홍섭 | 2017. 10. 20

    런던자연사박물관 국제 야생동물 사진가 전 대상작불법 침입해 물웅덩이서 밀렵, 가까이서 마지막 사격흉하게 잘려나간 뿔이 아니라면 거대한 코뿔소는 곧 일어서 사바나로 걸어갈 것 같다. 앞발은 꿇고 뒷발은 세운 상태였고 눈은 반쯤 떴다.&nbs...

  • 잠자리 사냥 ‘달인’ 비둘기조롱이의 비행술잠자리 사냥 ‘달인’ 비둘기조롱이의 비행술

    윤순영 | 2017. 10. 18

    인도양 건너 아프리카서 월동 맹금류나그네새로 들러 잠자리 포식 희귀 새지난 9월10일 서너 마리의 비둘기조롱이가 어김없이 한강하구 김포와 파주 평야에 출현했다. 올해도 비둘기조롱이의 긴 여정이 시작된 것이다. 우리나라 중·북부 지역은 비둘...

  • 날개로 감싸 물기 차단, 수컷 물꿩이 알품는 정성날개로 감싸 물기 차단, 수컷 물꿩이 알품는 정성

    윤순영 | 2017. 09. 22

    일처다부제로 수컷 물꿩이 알 품고 보육 도맡아…깃털 빠지고 바랠 정도로 헌신거대한 발가락과 화려한 깃털 지닌 '물에 사는 꿩' 모습, 나그네새에서 철새 정착 창녕 우포늪에는  열대지역에 주로 사는 물꿩이 2010년부터 해마다 찾아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