댐 반대로 피살된 그들의 죽음을 묻지 않았다

물바람숲 2016. 03. 23
조회수 35275 추천수 0
녹색이야기

3월은 유엔 지정 인권보호 관련 기념일이 많은 달이다. 3월8일 여성의 날과 3월21일 인종차별 철폐의 날이 대표적이다. 그런데 유엔이 이런 날들을 정한 취지와는 반대로 지구상 많은 곳은 피로 물들고 있다. 그중 스페인어로 ‘깊은 곳’이라는 뜻을 가진 나라 온두라스에서 발생한 폭력과 청부살인의 늪은 전세계 시민들의 안타까움과 분노를 사고 있다.

2015년 골드먼 환경상을 수상한 렝카족 베르타 카세레스가 3월3일 자택에서 총격을 받아 숨진 슬픔이 채 가시지 않은 3월15일 그녀의 동료 넬손 가르시아 역시 자택에서 피격 살해됐다. 온두라스 원주민위원회 창립자인 이들이 살해된 것은 렝카족이 신성시하는 괄카르케강 유역에 건설될 예정인 아과사르카 수력발전댐 건설에 맞섰기 때문이다. 이 댐과 관련해 목숨을 잃은 사람은 이들을 포함해 5명을 넘어섰다. 렝카족은 조상 대대로 내려오는 땅을 지키기 위해 사전 동의 없는 정부의 댐 건설 계획에 저항해왔다.

3월15일 넬손이 피살된 뒤 온두라스의 많은 시민은 아과사르카댐 건설 계획을 저지하고, 힘있는 자가 죄를 지어도 처벌되지 않는 사회 풍토를 종식시키기 위해 거리로 나섰다. 이에 호응해 전세계에서는 현재 ‘베르타를 위한 정의’를 외치는 활동이 펼쳐지고 있다.

네덜란드개발은행(FMO)과 핀란드개발은행(FINFUND)은 이들 사건이 해결될 때까지 온두라스에서의 모든 활동을 일시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중남미 인권변호사, 아르헨티나 군부독재를 종식시킨 ‘5월광장어머니회’ 창립자 등으로 구성된 12명의 온두라스 국제방문단은 온두라스 현지에서 정확한 진상 규명을 위해 활동 중이다. 미국 워싱턴에 있는 국제개발협력기금의 해외 댐 건설 지원 반대 행동도 전개되고 있다. 핀란드에 터 잡고 사는 소수민족인 사미족 의회는 핀란드와 유럽연합의 해외 지원 기금이 인권과 민주주의 실현, 특히 원주민의 권리 보호에 사용되어야 한다고 주장하는 성명서로 동참했고, 한국의 70여개 환경단체도 21일 베르타와 원주민의 권리를 지지하는 연대성명서를 주한 온두라스 대사관에 전달했다.

오는 27일은 베르타와 넬손이 온두라스 원주민위원회를 창립한 날이다. 어이없게 동료들을 보낸 온두라스 원주민위원회 구성원들은 “우리는 생명의 위협을 느끼지만 두렵지 않다. 우리는 그녀를 묻은 적이 없다. 여전히 그녀는 에스페란사 그녀의 집에서 우리에게 희망을 보내오고 있다”며 더 큰 싸움을 준비하고 있다.


1458641101_00553727201_20160323.JPG » 김춘이 환경운동연합 운영처장그들은 베르타 카세레스와 넬손 가르시아의 죽음 앞에서 “우리는 강을 원한다. 단지 빨래를 위한 강이 아니라 마실 물이 있는 강을 원한다. 내 땅을 지키고 마실 물을 원하는 내 동료를 죽이는 것이 개발인가?”라고 절규하고 있다. 그들의 외침이 그냥 들리지 않는 건 내가 환경운동가여서만은 아닐 것이다.

김춘이 환경운동연합 운영처장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물바람숲
‘물바람숲’은 다양한 분야와 전문성을 지닌 필자들이 참여해 펼치는 환경 담론의 장이고자 합니다. 이곳은 환경 이슈에 대한 현장 보고, 사진과 동영상, 논평, 뒷 얘기, 문제제기, 토론과 논쟁이 소개되는 마당입니다. 필자들은 환경 담론의 생산자로서 더 많은 사람들이 논의에 참여하도록 이끄는 ‘마중물’ 구실을 하게 될 것입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얼굴에 손이 가는 이유 있다…자기 냄새 맡으려얼굴에 손이 가는 이유 있다…자기 냄새 맡으려

    조홍섭 | 2020. 04. 29

    시간당 20회, 영장류 공통…사회적 소통과 ‘자아 확인’ 수단 코로나19와 마스크 쓰기로 얼굴 만지기에 어느 때보다 신경이 쓰인다. 그런데 이 행동이 사람과 침팬지 등 영장류의 뿌리깊은 소통 방식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침팬지 등 영장류와 ...

  • 쥐라기 바다악어는 돌고래처럼 생겼다쥐라기 바다악어는 돌고래처럼 생겼다

    조홍섭 | 2020. 04. 28

    고래보다 1억년 일찍 바다 진출, ’수렴 진화’ 사례 공룡 시대부터 지구에 살아온 가장 오랜 파충류인 악어는 대개 육지의 습지에 산다. 6m까지 자라는 지상 최대의 바다악어가 호주와 인도 등 동남아 기수역에 서식하지만, 담수 악어인 나일악어...

  • ‘과일 향 추파’ 던져 암컷 유혹하는 여우원숭이‘과일 향 추파’ 던져 암컷 유혹하는 여우원숭이

    조홍섭 | 2020. 04. 27

    손목서 성호르몬 분비, 긴 꼬리에 묻혀 공중에 퍼뜨려 손목에 향수를 뿌리고 데이트에 나서는 남성처럼 알락꼬리여우원숭이 수컷도 짝짓기철 암컷을 유혹하기 위해 과일 향을 내뿜는다. 사람이 손목의 체온으로 향기를 풍긴다면, 여우원숭이는 손목 분...

  • 뱀을 향한 뿌리 깊은 공포, 새들도 그러하다뱀을 향한 뿌리 깊은 공포, 새들도 그러하다

    조홍섭 | 2020. 04. 23

    어미 박새, 뱀 침입에 탈출 경보에 새끼들 둥지 밖으로 탈출서울대 연구진 관악산서 9년째 조사 “영장류처럼 뱀에 특별 반응” 6달 된 아기 48명을 부모 무릎 위에 앉히고 화면으로 여러 가지 물체를 보여주었다. 꽃이나 물고기에서 평온하던 아기...

  • 금강산 기암 절경은 산악빙하가 깎아낸 ‘작품'금강산 기암 절경은 산악빙하가 깎아낸 ‘작품'

    조홍섭 | 2020. 04. 22

    북한 과학자, 국제학술지 발표…권곡·U자형 계곡·마찰 흔적 등 25곳 제시 금강산의 비경이 형성된 것은 2만8000년 전 마지막 빙하기 때 쌓인 두꺼운 얼음이 계곡을 깎아낸 결과라는 북한 과학자들의 연구결과가 나왔다. 북한의 이번 연구는 금강산을...

인기글

최근댓글